[Ravencoin] Ravencoin Devs Meeting(20 Mar 2020) // 3월 20일 레이븐 개발자 회의 분석 및 논평 v1.0

# Ravencoin Devs Meeting(20 Mar 2020)




English Version(한국어 버전은 하단에)

□ Analysis of the meeting by subject

  ㅇ New ASIC Resistance Algorithm: KAWPOW
    - Traysi said that the private testnet for kawpow now seems very stable and they have a working gpu miner and a working pool implementation (both released as open source), adding they are planning to fork the ravencoin public testnet to kawpow on Monday. He also mentioned that it is based on progpow as you all know, and it incorporates a fix that resolves that recently discovered flaw that could potentially be exploited by asics.
     ※ Kawpow github code: https://github.com/RavenCommunity/cpp-kawpow

    - SpyderDev said that a few of us have been performing a deep code review and testing the above which looks great so far and is an impressive solution.

    - Blondfrogs expects that kawpow is going to release as GPU friendly though FPGA and ASIC will adapt to the new algo as time moves on, adding kawpow will make them all in the same mining realm. Mh/s per Gigawatt.

    - Traysi asked if kawpow should be more attractive to AMD miners, and Blondfrogs answered that AMD and NVIDIA miners will be competting more evenly.

    - Traysi was optimistic that kawpow will level the playing field sufficiently, hoping to explore ways of just getting asics in the hands of all people, rather than fork yet again. But Tron mentioned that if there were to be another change, we would do the same then.

    - IamLegion asked about the release date and devs answered it will depend on how testnet goes.

  ㅇ GUI updates 
    - Blondfrogs said we have pushed most GUI changes and are focusing on the Algo update, adding that GUI changes will be next on the list once we have algo working good on testnet.

  ㅇ Community contribution 
    - SEVVY shared a blog link* and said devs have compiled a list of potential contributions that could be made by community members.
     *https://blog.ravencoin.email/post/ravencoin-community-ideas

  ㅇ Re-promotion of Salt Lake City meetup 
    - Pathfinder said that the third Salt Lake City Ravencoin Meetup, hosted by Medici Ventures, was canceled on April 3, but that he would like to push for an online meeting if Medici or Overstock agree. And other devs decide to discuss via other channels like telegram.



□ Personal Comments

  ㅇ Market shrunk by Corona
    - U.S. stocks have been dented and almost all countries' stock markets have also been on the decline as Corona has hit East Asia and even Europe and the United States.

    - Bitcoin is moving in a similar way to the stock market in major countries, contrary to expectations that it will show a new status by digital gold riding the walls of anxiety and crisis. Why is that?

    - First, coin marketcap is too small. You may not know how big or small this is because you are used to its market cap, but you can see that it is relatively small if you bring it into the investment zone. Coin market cap amounted to $152 billion as of March 5 when the article was written, which is only one-eighth of Apple's. Bitcoin is called digital gold but its cap is just less than one-fifth of gold's. Therefore, small market can sway certain forces, so they are highly volatile.

    - Second, the practicality and convenience of the use of cryptocurrencies are still bad. It was us dollar that survived in this corona epidemic. Dollar is considered a safe asset for holding and a useful asset for trading now. It is true that even bitcoin, the oldest and most valuable cryptocurrency, is inconvenient to buy goods anywhere in reality. Of course, development of Lightning Network technology is underway and transaction platform companies such as Bakkt and Coinbase are establishing service that can be used for transaction or payment of goods, but its convenience is not ready yet. More time is needed to gain sufficient user experience indeed.

    - Third, it is because of the greed of the big hands. There are a number of big whales here in crypto are, mainly mining pools and institutional investors. Mining pools usually refuse to sell mined coins directly to the market when they are in front of big events such as halving. Because it is to get greater returns when it rises later. With about two months left before Bitcoin's third halving, whatever the bad news is, the lower the coin price, the better for mining pools. The lower the market price, the smaller the mine owners will enter the loss zone, so only large-scale miners will survive. The best strategy in the zero-sum to eliminate competitors. There are also chances that the institutional investor responded according to the real economy and stock market trends as the volume was high, and that Corona case was expected to intensify. Profit from short positions in case of a sharp fall is a bonus.

    - The reason why I mentioned Bitcoin in Ravencoin devs meeting is because the situation Bitcoin now faces applies equally to Ravencoin. Unlike Bitcoin, the fundamental of Ravencoin are much weaker because it has not yet undergone enough time and verification in many ways. The advantage over Ravencoin, however, is that it still has greater develeopmental and growth potential, and if its potential are well implemented, Ravencoin will soar in terms of development and market value.


Disclaimer: Since this post was written for the purpose of providing information for investment, please be careful in your investment decision. You cannot copy, distribute, or edit the contents without my permission because it was made based on my own judgment based on the reference data.



(한국어 버전)

□ 소재별 회의 내용

  ㅇ 새 ASIC저항 알고리듬 : KAWPOW
    - traysi는 kawpow의 비공개 테스트넷이 현재 안정적으로 돌아가고 있고 GPU 채굴자와 채굴장이 검증중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월요일에 kawpow의 공개 테스트넷을 출시할예정이므로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언급했다. 그리고 그는 kawpow가 progpow에 기반하고 있다고 설명했고 ASIC에 악용될 결함을 최근에 발견하여 바로잡았다고 말했다.
     ※ kawpow 깃헙 코드: https://github.com/RavenCommunity/cpp-kawpow

    - SpyderDev는 우리 몇몇은 (kawpow에 대해) 세심한 코드 검토와 테스트를 진행했고 썩 괜찮은 해결책이 될것이라고 의견을 냈다.

    - Blondfrogs는 kawpow가 GPU에 유리한 알고리듬이지만, 시간이 지나면 FPGA와 ASIC이 이 새로운 알고리듬에 적응할 수도 있을거라고 예측하면서도, 결국엔 채산성은 모두 동일할 것이라고 말했다.

    - traysi가 kawpow가 AMD채굴자에게 더더욱 매력적일거라고 묻자, Blondfrogs는 그에 동의하면서 AMD와 NVIDIA채굴자가 서로 경쟁할거라고 말했다.

    - 또한 traysi는 이 새로운 알고리듬이 기울어진 운동장을 평평하게(채굴을 공평하게) 할것으로 전망하면서도, ASIC이 다시 채굴을 지배한다면 포크를 또 하기보다는 ASIC을 받아들이는 것이 좋을것다는 의견을 밝혔다. 하지만 Tron은 현재 GPU에 유리한 방법을 찾고있지만, 우리가 또 한번의 변화가 필요하다면 같은 조치를 할것이라고 말했다.

    - IamLegion이 새로운 알고리듬 출시예정일을 물었고, 개발자들은 테스트넷, 코로나 등에 달려있지만 4월이 될수도 있다고 말했다.

  ㅇ GUI 업데이트
    - Blondfrogs는 현재 개발자들이 GUP개선안과 새 알고리듬 개발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고, 새 알고리듬 출시 이후 GUI개선이 이뤄질거라고 말했다.

  ㅇ 커뮤니티 기여
    - SEVVY는 한 블로그*링크를 공유하면서 개발자들이 커뮤니티 일원들이 레이븐코인에 기여할수있는 목록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https://blog.ravencoin.email/post/ravencoin-community-ideas

  ㅇ 솔트레이크시티 밋업 재추진
    -  Pathfinder는 4월 3일 메디치벤쳐스가 주최하는 제3회 솔트레이크시티 레이븐코인 밋업이 취소되었지만, 메디치나 오버스탁이 괜찮다면 온라인회의를 추진하고 싶다고 제안했다. 이에 다른 개발자들은 그것에 대해 텔레그램 등을 통해 논의하기로 했다.


□ 개인 논평

  ㅇ 코로나로 위축된 시장, 그리고 비트코인과 레이븐코인
    - 코로나가 동아시아를 강타하고 유럽과 미국까지 그 기세를 떨치면서 미국 증시가 위축되고 거의 모든 국가의 증시 역시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비트코인은 불안과 위기의 벽을 타고 디지털 금으로써 이번에 달라진 위상을 보여줄거라는 기대와는 달리 주요 국가의 증시와 유사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왜 그럴까.

    - 첫째, 너무 작은 시장 규모때문이다. 코인시장 시총에 익숙하다보니 이거 얼마나 크고 작은지 모를수도 있지만 그것을 투자영역으로 끌어오면 상대적으로 매우 작다는 걸 알수 있다. 이 글을 쓰는 3.15일 현재 코인시총은 1,520억달러(180조원)정도다. 애플시총의 1/8밖에 되지 않는다. 말로만 디지털 금이지 금 시총의 1/50도 되지 않는다. 따라서 작은 시총때문에 특정세력에 휘둘릴수 있고 그래서 변동성이 클수밖에 없다.

    - 둘째, 아직 코인활용에 실용성과 편의성이 미흡하다. 이번 코로나19발 급락장에 살아남은 것은 달러다. 달러는 보유측면에서 안전자산이라고 할수 있지만, 개인이나 기관이 거래할때 쓸수있는 활용성 역시 존재한다. 그나마 가장 오래되고 브랜드 가치가 높은 코인인 비트코인조차 어디가서 뭘 구매하려면 불편한것이 사실이다. 물론 라이트닝네트워크 기술개발이 진행되고 있고 벡트, 코인베이스 등 거래플랫폼회사들이 물건구매 등 거래, 결제시에 사용할수 있는 서비스를 구축중이지만 아직은 그 편의성이 떨어진다. 설령 활용성과 편의성이 입증된다해도 사용자 경험이 충분히 쌓으려면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

    - 셋째, (음모론이지만) 큰손들의 욕심때문이다. 여기서 말하는 큰손은 다양하게 존재하는데, 주로 채굴세력, 기관투자자가 대표적이다. 채굴세력은 보통 반감기와 같은 호재성 빅 이벤트를 앞둘때 채굴한 코인을 바로 시장에 매도하는 것을 지양한다. 왜냐면 나중에 상승시에 더 큰 수익을 실현하기 위해서다. 반감기를 약 2개월 앞둔 현재, 악재가 뭐든 코인시세가 하락하면 하락할수록 채굴세력에겐 좋다. 시세가 낮을수록 규모가 작은 채굴장을 운영하는 이들부터 손실구간에 진입하기 때문에 못 버티고 결국 대규모 채굴장만 살아남는다. 밥그릇이 한정되어있을때 가장 좋은 전략은 경쟁자를 제거하것이다. 또한 기관투자자입장에서는 물량이 많은 만큼 실물경제, 증시 추이에 따라 대응을 했고 코로나19 사태가 심화될것을 예상하고 익절을 했을 가능성도 존재한다. 급락시 숏포지션을 잡아 생기는 수익은 덤이다.

    - 레이븐코인 회의 논평에 비트코인에 대해 언급한 이유는 그것이 레이븐코인에도 똑같이 적용되기 때문이다. 레이븐코인은 비트코인과 달리 충분히 오랜 시간과 검증을 아직 겪지 않았기때문에 그것의 펀더멘탈이 약할수밖에 없다. 그러나 비트코인보다 유리한 점은 아직도 큰 잠재력과 성장가능성이 있다는 점이며, 감히 말해 그 잠재력과 가능성이 잘만 발현된다면 개발측면이나 시세측면에서 레이븐코인은 상당히 높이 비상할 것이다.

    - 코로나로 인해 실물경제는 물론 주식시장과 코인시장까지 위축된 이 암울한 시기에 우리가 기억해야하는 점은, 2008년 글로벌 침체시기에 탄생한 비트코인처럼 레이븐코인도 2018년 역대 최고의 코인붐 이후 침체기에 탄생했다는 사실이다. 이점이 비트코인과 레이븐코인, 그리고 우리에게 시사하는 점은, 그런 태생적인 이유때문에 위기와 침체가 와도 쉽게 무너지지 않으며 여태 그래왔듯이 묵묵히 갈길을 갈것이라는 점이다. 전세계를 뒤흔든 코로나 사태가 단기간에 종식되지는 않겠지만, 이 모든게 대도약을 위한 웅크림이길 바라며 우리 모두 차분한 마음으로 개발상황을 관심있게 지켜보고 투자에도 적절히 대응하기를 바란다.


법적 고지 : 본 게시글은, 투자를 위한 정보제공을 목적으로 작성되었기에 투자결정은 신중을 기하여 주시기 바라며, 참고자료를 토대로 본인 판단하에 내용을 추가, 편집 등 작성되었기에 본인의 허락없이 복사, 배포, 편집 등을 할 수 없습니다.

[Bitcoin] 비트코인의 흥망성쇠 시즌2(2부작) 2부 "비트코인의 성쇠" // Bitcoin's Rise & Fall season2(2/2) v1.3

1부에 이어서..


□ 비트코인 흥망성쇠 시즌2 살펴보기

  ㅇ 비트코인의 "흥망(興亡)" 
    - 비트코인이 2017년 역대 최고의 불장을 경험하고 1년간의 하락횡보장을 겪는 동안 비트코인은 물론이고 다른 암호화폐 프로젝트들도 백서만이 아닌 내실을 다지기 시작했다. 비트코인이 보낸 지난 11년이라는 시간이 하루가 다르게 변하는 현대사회에서는 매우 긴 시간에 속한다. 더욱이 4차 산업혁명을 이끄는 바퀴 중 하나이자 기존 혁명들도 손을 대지 못한 화폐영역에 도전하는 비트코인으로서는 그동안 도대체 뭘 보여줬냐라는 핀잔이 당연할 정도다. 그렇지만 그간 수백번의 사망설을 헤치고 나와 기존 화폐와 그 시스템의 대안이자 매력적인 투자상품으로의 시험대에 본격적으로 등장했다. 특히, 역대 최고의 불장이 꺼진 2018년부터 라이트닝 네트워크, 커스터디서비스, 분산금융(Defi), 자산토큰화 등 기존 화폐와 시스템이 할수있는 다양한 것들을 디지털 세계에 착실히 구축해왔다.

    - 그렇게 비트코인이 개시한 암호화폐의 생태계가 이제야 비로소 양적으로나 질적으로 공고해지고 확장하고 있기때문에 진정한 비트코인의 '흥망'은 이제부터 시작이라고 필자는 보는 것이다. 그렇다면 이런 역사적인 기로에 서있는 현재, 우리는 향후 비트코인이 어떤 이벤트를 맞이할때 어떻게 흥하거나 망할수 있는지 궁금하다. 이것이 이번 글을 통해 중점적으로 다루고자 하는 주제이며, 예측인만큼 약간의 상상력이 가미되었음을 미리 알아두기시 바란다.   

  ㅇ 비트코인, 흥이 넘치다 
    - 필자는 2014년 마운트 곡스 해킹사태때 비트코인을 처음으로 알게되고 2015년부터 암호화폐와 블록체인을 분석하고 투자해온 사람으로서, 비트코인이 여태껏 그래왔듯이 기존 화폐와 시스템의 대안을 보여주면서 시세 역시 상승하기를 바란다. 그런의미에서 볼때 비트코인의 안팎으로 어떤 요인과 여건이 있어야 그것이 흥할수 있을까 늘 궁금했다. 그결과 쉽게 단정할 수 없겠지만 중장기적인 관점으로 다음과 같은 상승요인을 꼽을수 있었다.

    - 첫째로, 활용성과 편의성 향상이다. 암호화폐 옹호론자라해도 11년동안 비트코인을 포함한 암호화폐 그리고 블록체인이 보여준 실용성은 부끄러울 정도다. 하지만 아직 실망하기에는 이르다. 경제, 금융, 보안, 공학, 사회, 투자 등 많은 분야에 걸쳐있는만큼 성장의 속도가 더뎌보이지만 임계점을 넘어서면 그 파급력을 엄청날 것이다. 그 임계점을 넘기위해서는 활용성과 편의성이 한층 개선된 킬러 디앱이 등장해야 한다. 비트코인은 일차적으로 기존 화폐와 시스템의 대안을 추종하므로 전송과 결제 분야에서 우선적으로 두각을 나타내야한다. 전송분야의 경우,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더 빠르고 편하게 돈을 보내기 위해 스위프트(SWIFT)보다 비트코인을 활용하고 있지만 여전히 사용편의성이 떨어지고 사용자 경험도 저조하다. 결제분야의 경우는 갈길이 더 멀다. 물론 코인베이스가 카드업체와 손을 잡고 암호화폐 카드를 출시한다거나 벡트가 스타벅스와 손을 잡고 암호화폐 모바일 결제를 선도하는 움직임이 있지만 관련 기술개발과 인프라구축이 미흡하다. 전송이든 결제든 아니면 다른 분야든 직관적으로 사용하기 쉬운 킬러 디앱이 생기면 그것을 중심으로 돈이 모이고 사람이 모이면서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의 실용 생태계가 급속히 확장될 것이다. 이렇듯 하나의 산업군에서 특정 분야가 대박나서 그 산업군 자체가 팽창하는 과정은 철도산업도 그랬고 자동차산업도 그랬고 스마트폰산업도 그랬다. 하나의 산업군이 아닌 여러 산업분야에 걸친 비트코인이 만약 성공한다면 동일한 성장패턴을 밟을것이라는 것은 자명하다.

    - 둘째로, 현금의 가치가 하락이다. 여기서 말하는 현금은 정부와 중앙은행이 발행하는 일상속 법정화폐이며 미국 달러를 포함한 통용되고 있는 모든 화폐를 의미한다. 아시다시피 개인과 달리 정부는 돈벌이를 위해 재화와 서비스를 자발적으로 교환하지 않으며 대신에 다양한 전략으로 주로 개인들에게 재화와 서비스에 대한 대가를 지불하도록 강요한다. 그 중 최강의 전략은 화폐발행권을 독점하고 조정하는 것이다. 그 권한을 기반으로 탄생된 화폐와 그 시스템에서의 대표적인 핵심 조정메커니즘 중 하나는 인플레이션이다. 또다른 조정메커니즘인 세금은 우리가 상대적으로 쉽게 체감할 수 있는 반면, 인플레이션은 체감하기에는 미묘하고 알아보기에는 복잡하기 때문에 대중은 일반적으로 그 본질을 알아차리거나 분노하기 어렵다. 정부는 통화공급을 조정하고 안정적인 물가를 유지하기 위해 인플레이션 조정이 꼭 필요하다고 주장하지면 그간 경제 역사를 돌이켜보면 정부가 그것을 조정하는건지 아니면 그것에 의해 조정당하는건지 헷갈릴 정도다. 이 메커니즘의 타당성은 둘째치더라도 더 큰 문제는 과도한 인플레이션이 발생할 경우 가장 많은 피해를 보는 계층이 보통사람들이라는 점이다. 이들의 자산은 (그마저도 많지 않겠지만) 현금, 저축, 부채 위주로 이루어져 있기 때문에 화폐가치가 떨어지면 보유자산의 뚝 떨어짐과 동시에 부채 이자는 올라가서 이중으로 고통받는다. 반면 부자들은 부동산, 귀금속, 주식 위주의 자산을 보유하기 때문에 역시 타격은 받겠지만 보통 사람들보다 덜 받으며 오히려 인플레이션을 기회로 삼아 헐값에 원하는 자산을 줍줍할 수 있다. 일찌기 존 메이너드 케인즈는 '평화의 경제적 결실'이라는 책을 통해 '지속적인 인플레이션 과정에 의해 정부는 국민의 부의 중요한 부분인 은밀하고 관망하지 않고 몰수할 수 있다'고 기술하였다. 아울러, 금융위기가 오면 중앙은행은 정부나 시중은행으로부터 직접 증권을 매입함으로써 통화공급을 늘리고 경제활성화를 촉진하는데 이를 양적완화라 한다. 이 양적완화는 역사가 짧지만 주요 국가들이 경제위기를 벗어나기 위해 유용하게 쓰는 정책이다. 원래 목적은 저금리와 대출독려로 소비를 촉진하고 유동성과 인플레이션을 증가하는 것이지만 자주 써먹다보니 경제활성화는 커녕 그냥 보유하거나 과도한 대출을 하는 등 부작용이 속출했고 관리가 미흡하면 하이퍼인플레이션이 발생할수도 있다. 현금가치의 사유가 어떤것이든, 사전 프로그래밍된 고정공급량과 인플레이션에 의한 예측가능성과 희소성 그리고 거래플랫폼과 라이트닝 네트워크에 의한 결제활용성에 의해 비트코인이 그 존재감이 한껏 부각되는 것은 물론 반대급부로 그 가치가 지속 상승하는 일이 발생할지도 모른다.

    - 셋째로, 기본소득제의 공론화다. 인류의 역대 산업혁명은 기존의 수많은 직업군을 사라지게 했지만 동시에 그 이상의 새로운 직업군을 탄생시켰다. 우리가 곧 경험할 4차 산업혁명 역시 새로운 기술과 혁신덕분에 새로운 직업군이 출현하겠지만 한편으로는 그 이상으로 기존 직업군이 사라질지도 모른다는 의문이 커지고 있다. 아닌게 아니라 인공지능, 로봇, 사물인터넷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은 기존의 산업혁명 기술처럼 인간의 활동을 돕는 것도 있지만 인간과 차별성을 극적으로 줄여 인간이 설 자리마저 위협할것이다. 그 뿐 아니라 이번에 세계를 강타한 코로나와 같은 사회재난이 계속 발생할것이고 쓰나미, 이상기후 등 자연재난도 빈번해지고 있다. 신기술과 재난은 발생근거는 달라도 우리의 기본생계를 위협한다는 점은 같다. 머리로만 그리던 그 위협이 피부로 서서히 느껴지는 시점에 기본소득제 도입이 공론화될것이라고 필자는 이미 수년전부터 확신했고 코로나 위기가 한창인 현재도 매우 확신하고 있다. 실제로 2016년 스위스에서 기본소득제 도입에 대한 국민투표로 실시했는데 결론적으로 최종 부결되었다. 소위 '다 놀고 먹으면 소는 누가 키우냐'라는 상류층의 시각때문에 부결된 것은 아니고, 기본소득 도입시 구체적 '재원 조달방식'과 '막대한 비용부담'때문이다. 즉, 기본소득을 주려면 재원이 필요한데 그 재원을 무엇으로 또 어떻게 조달할것인지가 문제다. 보통은 세금으로든 원청징수로 조달하지만 그럴경우 공공지출감소(경제), 빈부계층간 갈등(사회), 진보보수간 다툼(정치) 등이 발생하므로 '빈대 잡으려다 초가삼간 다 태우는 격'이 된다. 그런데 그 기본소득제 도입 공론화가 블록체인과 암호화폐가 일상화 되어있다면 어떻게 될까. 우선 '재원조달방식'은 따로 믿지 않아도 되는 '무신뢰 네트워크', 즉 블록체인을 통하면 된다. 그리고 '조달비용'은 세금 등으로 충당할 필요없이 그 네트워크에서 기존 통화에 연동하는 등 새 토큰을 발행하여 신원인증을 통해 전송한다. 물론 일부는 그 토큰을 사용하지 않고 보유할수도 있지만 일정시간이 지나면 서서히 소각시키는 등 여러 메커니즘을 적용하면 이점은 살리고 부작용은 줄일수있다. 블록체인과 암호화폐가 기본소득제에도 그 영향력의 손길이 미칠수 있다는 점만 봐도 왜 필자가 누차 비트코인을 '기존 화폐와 시스템의 대안'이라고 명명하는지 알 수 있을것이다. 

    - 넷째로, 또다른 인류 버블의 발생이다. 버블을 명확히 무엇이라고 정의하기는 어렵지만,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특정 투자대상에 투자하므로써 리스크는 줄어들고 유동성을 늘려주어 강력한 상승모멘텀을 발판으로 엄청난 상승세가 일어나는 현상이라고 할수있다.
이 버블을 일으키기 위해서는 혁신기술과 도구, 그리고 리스크가 필요하다. 우선 혁신은 완전 새로워 보이지만 기존에 존재했던 것을 보다 쉽고 빠르게 사용케하여 사람들로 하여금 관심과 기대감을 갖게한다. 그렇게 혁신의 밥상이 차려지면 그 위에 먹음직스러운 기술이 등장한다. 기술 덕분에 더 세련되고 빠른 공정이 가능해졌고 그 덕분에 더 세련되고 가치있는 도구가 탄생되었다. 이렇게 사람들에게 기대감을 심어주고 일상을 업그레이드 시키면 투자심리가 솟아오른다. 하지만 그렇다고 꼭 버블이 생기지 않는다. 버블이라는 불을 피우기 위한 훌륭한 재료들이 있지만 그것을 피울 부싯돌이 필요한데, 그것이 바로 리스크다. 어떤 투자대상이든 초창기에 리스크가 정점에 이르는데 재력가, 진취적인 투자자가 우선 진입하면 리스크가 떨어지는 정도만큼 더 많은 투자자들이 유입되고 결국 보수적인 자들마저 투자대열에 합류하는 마법과 기적을 일으킨다. 이 모든 요인이 적절히 융합될때 버블이 발생하며, 비트코인을 보면 버블을 일으킬 자격이 충분하다. 게다가 시장은 24시간 쉼없이 돌아가고 무대는 전세계로 점점 더 퍼져가고 있으며 개인을 넘어 기관과 정부마저 그것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추가적으로 고려할만한 버블의 촉발요인은 이렇다. 비트코인은 소수점8자리까지 존재하여 아무리 비트코인 가격이 올라가도 잘게 쪼개지는 효과가 있다. 그리서 기관은 물론 개인차원에서도 비트코인 시세가 수천만원이 되어도 소액으로 부담없이 투자할수 있다. 그리고 실질 담보가 없는 비트코인은 그 자체의 리스크가 크지만 역설적으로 그 근간이 되는 담보가 없으므로 담보 리스크가 존재하지 않으며 이는 비트코인의 전체적인 리스크를 줄일때 매우 큰 이점을 제공한다. 그리고 향후 당국의 규제가 더 명확해지고 금융업자들의 상품화를 통해 투자대상은 훨씬 더 매력적으로 보일것이고 거래도 쉬워지면서 수요가 급증할것이다. 이 모든 요인들은 향후 발생할 역대급 인류 버블인 크립토 버블을 터뜨리고 눈덩이처럼 키울것이다.

  ㅇ 비트코인, 망조가 들다
    - 앞서 밝힌대로, 나름대로 오랜기간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를 분석하고 투자한 사람으로서 비트코인이 망하기보단 흥하기를 간절히 바란다. 그 이유는 투자자로서 더 나은 수익실현과 남은 생애동안 하고싶은 것을 하고 싶은 마음때문이기도 하지만, 분석가로서 더 나은 화폐와 시스템이 구축되길 바라는 마음때문이기도 하다. 하지만 모든 것이 영원할 수 없고 독과점은 언젠가 무너지기 마련이다. 자연의 섭리와 태생적 한계로 인해 비트코인 역시 언젠가 그 빛을 바랠것이며 암호화폐를 2/3정도 차지하는 작금의 지배력도 쇠퇴할 것이다. 만약 먼훗날 비트코인 왕조가 무너진다면 그 원인은 무엇일까.

    - 첫째로, 비트코인의 역할의 소비다. 다시 말하지만 필자에게 비트코인이 기존 화폐와 시스템의 대안이다. 그렇게 보는 이유는 부분지급제도의 폐해, 정부의 화폐발행 독점, 인플레이션과 같은 조정 실패, 양정완화와 같은 돈 찍어내기, 달러패권에 끌려다니는 기축통화체제 등 많은 부작용을 완전히는 아니어도 부분적으로 해소할 수 있는 열쇠를 비트코인이 쥐고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그런의미에서 사람들이 비트코인을 더 많이 알수록 더 많이 사용할수록 기존 화폐와 시스템이 구제불능상태가 되었음을 깨닫고 체감할 것이다. 아마도 현실세계의 기득권층은 그런 상황이 오기전에 비트코인을 때려잡는 대신 끌어안는 방향으로 기존 화폐와 시스템을 개선할 것이다. 그러한 움직임은 이미 벌어지고 있다. 중국, 미국, 유럽 등 주요 국가들은 중앙은행디지털화폐(CBDC) 개발에 착수하고 있고 페이스북의 리브라, 주요 코인거래소의 자체 스테이블코인 등 민간디지털화폐 개발도 활발해지고 있다. 이런 움직임이 가속화된다면 달러패권체제가 힘을 잃어가면서 복수통화기축체제가 생길수도 있고 화폐발행권한의 민간이양 내지는 심지어 대중화까지 이어질수도 있다. 이 모든 것들이 현실화될때쯤 비트코인은 사토시 나카모토(이하 '사토시') 비전의 전부 또는 일부를 현실화시키면서 그 역할이 다 할것이고 결국 그 역할 소비가 다할때 아름다운 퇴장을 맞이할 것이다.

    - 둘째로, 실재와 기대의 괴리다. 암호학자, 급진론자, 기술개발자의 노력과 사토시 의 역량 덕분에 생긴 비트코인은 탈중앙성, 분산성, 무신뢰성, 가명성을 특징으로 하여
대중, 특히 기존 사회시스템에 회의적인 사람들의 지지를 받았다. 덕분에 더욱 투명하고 안전한 거래의 이행과 열람이 가능해졌지만 대중들의 기대에는 그보다 더했다. 평범하게 살기 원하지만 돈을 벌기는 커녕 있는 돈도 지키기 어렵고, 안전하다고 생각한 금융시스템이 위기에 번번히 마비되고, 열심히 산다고 자부했지만 있는자들만 더 윤택해지는 상황을 반복적으로 경험하면서 사람들은 이것을 전환시켜줄 혁명을 꿈꾸기 시작했다. 바쁜 생활에 손수 혁명가가 될수없었던 이들은 비트코인을 혁명의 대리인으로 삼아 자신들의 욕망을 투영시켰다. 그리하면 기존 사회시스템이 개선되면서 자신들의 삶도 나아지기를 더더욱 기대할것이다. 하지만 비트코인도 소수가 보유비중이나 주도권을 장악해가는 것이 지속되고 사토시가 던진 비전이 결국 현실화되지 못했음을 깨닫는다면 비트코인은 혁명의 대리인을 내려놓고 그저 새로운 가치저장소나 투자상품에 머물수 있을것이다.

    - 셋째로, 크립토 버블의 붕괴다. 비트코인이 흥할 요인에서 설명한대로 비트코인은 리스크, 혁신기술과 도구, 소액과, 상품화 등의 특징덕분에 또다른 인류 버블을 일으킬 자격이 충분하다. 만약 그 자격이 충분하지 않았다면 비트코인 선물거래 등 파생상품이 생기지도 않았고 2017년 코인붐도 오지 않았을 것이다. 하지만 개인을 넘어서 기관까지 비트코인에 대한 관심이 더욱 커지고 그 관심은 시장의 폭발을 초래할 것이다. 이 버블은 비트코인이 흥할 수 있는 결정적인 요인이기도 하지만 반대로 역사속에 유물로 보내버릴수 있는 강력한 요인이기도 하다. 물론 비트코인이 한 지역이나 국가의 혁신이 아닌 전세계적 혁신이기 때문에 버블로 인해 한방에 훅 갈 가능성은 크지 않지만 그간 쌓아온 브랜드 가치와 위상에 엄청난 데미지를 입을 것이다.


□ 비트코인에 대한 제언

  ㅇ 비트코인의 실체 
    - 비트코인의 흥망에 대해 정리하기 전에 다시 한번 비트코인이 무엇인지 짚어보기로 하자. 비트코인과 관련된 수많은 강의와 자료에서 그것을 다양하게 정의했지만, 필자는 비트코인을 '기존 화폐와 시스템의 대안'외에 한마디로 '기술실용상품'이라고 정의하고 싶다. 이름에서 유추되듯이 비트(Bit)는 기술을 의미하고 코인(coin)은 실용을 의미한다. 좀 더 세부적으로 보면, 기술적으로는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하고 있고 실용적으로는 거래를 위한 대안 통화와 시스템을 모토로 한다. 즉, 비트코인은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하고 있는 기술집합체이자 가치를 담고 쓰고 굴릴수 있는 가능성이 높은 상품이다.

    - 여기에서 비트코인으로 정의되는 '상품'이란 우리가 화폐로 흔히 사고파는 그것과는 의미가 좀 다르다. 오히려 그 반대로 이 상품으로 일반 일상속 상품은 물론 화폐마저 사거나 팔수 있는 '상품적 성격의 화폐(Commodity currency, 이하 '상품화폐')'로 볼 수 있다. 이 상품화폐가 흥미로운 점은 내재적 가치없이 정부와 중앙은행의 법정화폐가 반강제로 부여한 신뢰를 기반으로 한것과 달리 상품화폐는 자발적인 참여로 인한 사회적 합의(Public consensus)를 기반으로 했으며 그 사회적 합의에 의한 사회적 신용(Public confidence)이 그 위력을 발휘한다면 조악한 신용에 의지한 법정화폐는 그 가치를 잃을수도 있다는 사실이다.

  ㅇ 비트코인 흥망의 열쇠
    - 비트코인 흥망성쇠 시즌1을 돌아보고 시즌2를 살펴보면서 과거, 현재, 미래에 있어왔고 있을 상승하락요인을 미시적으로도 거시적으로도 살펴봤다. 여기까지 살펴봤다면 우리는 사토시가 비트코인에 투영한 비전과는 별개로 비트코인의 역사에는 그것을 접한 사람들의 시간, 노력, 기대, 욕심이 가감없이 투영되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비트코인에 대한 우리의 이러한 피드백은 앞으로도 지속될 것이며 따라서 비트코인의 흥망의 키는 결국 우리가 갖고있다는 사실로 귀결된다.

    - 그런의미에서 비트코인이 우리에게 던지는 시사점을 생각한다면, 그간 워낙 국가주도법정화폐가 당연시되고 한치의 의심없이 일상속에서 편하게 사용해왔기 때문에 우리는 너무나도 당영하게 평상시 쓰는 화폐를 유일무이한 화폐로 생각해왔다. 어쩌면 그 진리에 가까운 대전제를 의심하거나 내쳐야하는 시기가 다가오고 있는지도 모른다. 일찌기 오스트리아학파 경제학자들은 정부가 수천년간 돈을 독점하고 사람들을 착취한것에 우리가 왜 그렇게 참아야했는지 그리고 그 독점과 지배에 대해 근본적으로 의심하고 관심을 왜 가지지 않았는지에 대해 지적했다. 여태껏 다뤄왔던 내용대로라면 우리는 선지자들의 지적에 따라 진지한 고민과 결단력 있는 행동을 지금이라도 해야 하지 않을까.

    - 그 고민과 행동이 필요한 이유는 바로 비트코인이 자유와 분배를 위한 촉매제이기 때문이다. 사토시가 비트코인의 제네시스 블록에 담은 메시지에서 알수 있듯이 그것은 부패한 정부와 금융 기관에 대한 반발로 탄생했다. 또한 절대로 은행 업무를 더 효율적으로 하기 위함이나 금융 기술 발전을 위해 만들어진 것도 아니며 사토시와 초기개발자들이 돈을 벌기위해 만든 것은 더더욱 아니다. 만약 그것들이 목적이었다면 기술적으로도 참여취지로도 시기적으로도 그 존재에 대해 전혀 설명이 되지 않으며 사토시와 초기개발자들은 비트코인을 오픈소스로 개발하기는 커녕 관련 특허와 수익모델을 쫓는데 사력을 다했을 것이다. 오히려 가장 강력하고 공고해왔던 국가의 화폐발행독점권을 건드림으로써 비트코인은 국가주도법정화폐 카르텔에 이의를 제기하고 글로벌 실용기술상품이자 기존 화폐와 시스템의 대안이 되어 그만의 기능을 발휘할 것이다. 과연 비트코인은 실용성을 인정받고 기존 화폐와 시스템의 훌륭한 대안이 되어 흥할 것인가, 아니면 실재와 기대의 괴리에 치이고 역할소비와 버블에 평범한 가치상품으로 전락하여 망할 것인가. 전세계를 강타한 코로나로 인해 비트코인이 주요 증시와 궤를 같이하며 메인스트림에 등판한 이 시점에, 우리가 어떻게 비트코인의 흥망성쇠를 그려나갈수 있을지 진지하게 생각해봐야 하지 않을까.



법적 고지 : 본 게시글은, 투자를 위한 정보제공을 목적으로 작성되었기에 투자결정은 신중을 기하여 주시기 바라며, 참고자료를 토대로 본인 판단하에 내용을 추가, 편집 등 작성되었기에 본인의 허락없이 복사, 배포, 편집 등을 할 수 없습니다.

[Bitcoin] 비트코인의 흥망성쇠 시즌2(2부작) 1부 "비트코인의 성쇠" // Bitcoin's Rise & Fall season2(1/2) v1.3

비트코인 흥망성쇠 시즌2

□ 에필로그

  ㅇ 분석에 앞서
    - 2019년 초부터 필자는 본인의 관심 프로젝트들에 대한 개발현황 등 기술적인 분석에 몰두했음을 깨닫고 투자적 관점에서 시장과 시세에 대한 분석글 역시 작성하기 시작했다. 그 일환으로 작성한 글 중 하나가 2019년 1월 26일 작성한 '비트코인 흥망성쇠'이며 비트코인 역사와 상승 및 하락요인을 총망라한 분석글이다.
< 2020년까지 비트코인 역대 로그차트(자체제작) >

    - 흥미로운 사실은 해당 글을 작성한 2019년 1월 말 당시 비트코인시세가 3,589달러였고 연간 최저점인 3,189달러를 막 벗어난 시점이었다. 그리고 이 글을 작성한 2020년 3월 16일 현재 비트코인시세는 4,971달러이다. 당시 글을 쓴 시점이 연간 최저점 직후인것처럼 이 글을 쓰는 현재가 올해 최저점 직후이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동일한 제목을 사용하되 각각 시즌1과 시즌2로 구분하여 색다른 분석을 하고자 한다.

  ㅇ 분석대상은 비트코인의 '과거-현재-미래'
    - 이 글을 통해 우선 비트코인 과거를 다룬 시즌1을 복기해보고, 이후 이어간 비트코인의 현재와 미래를 진단하고 예측해보겠다. 참고로 시즌1과 마찬가지로 읽고 이해하기 어려운 기술적 내용은 지양하되 이번 시즌2에서는 보다 거시적인 관점에서 대담론을 가미해보고자 한다. 그 이유는 비트코인은 더이상 매니아들의 전유물을 탈피한지 오래되었고 불과 1년전과 비교해봐도 더욱 어엿한 글로벌 자산이자 상품으로서 인정받고 있기 때문이다.

    - 제목처럼 비트코인은 그만의 흥망성쇠를 겪어왔고 또 계속 겪을것이다. 시즌1에서 다룬 2019년 초까지의 비트코인 역사는 만 10년에 해당하는 기간으로, 초창기에 극소수의 도전적인 개발자들과 얼리어답터인 매니아층, 그리고급진적인 개인투자자 그리고 일부 기관투자자가 막 진입했던 시기이다. 반면 시즌2에서 다룰 2019년 이후의 비트코인 역사는 그 나름대로의 덩치를 키워온 디지털 암호영역에서 벗어나 실물경제에 본격적으로 진출하여 비트코인이 제안한 기존 화폐와 그 시스템의 대안이 얼마나 유의미한 파급효과를 보일지 시험에 오르는 시기일것이다. 즉, 시즌1에 다룬 만 10년의 기간이 생존한 것은 물론 엄청난 관심과 급격한 시세등락을 보였던 '성쇠'에 해당한다면, 시즌2는 그간 비트코인이 축적해왔던 가능성과 잠재력을 한껏 발휘하고 동시에 한계점을 보일 '흥망'에 해당할것이다. 따라서 이 글을 보는 이는 필자만의 분석과 예측을 통해 상호간 유의미한 논의를 할수있는 계기를 갖길 바란다.


□ 비트코인 흥망성쇠 시즌1 다시보기

  ㅇ 비트코인의 "성쇠(盛衰)"    
    - 2019년 초에 작성한 시즌1 글의 핵심 키워드는 비트코인의 시세였다. 만 10년간 비트코인 시세의 상승과 하락 이슈로 나누고 다시 세부적으로 내부와 외부 요인을 나눴다. 시간이 할애된다면 전체글*을 보길 추천하지만 요점만 간추려 정리해보겠다.
     *비트코인 흥망성쇠 시즌1
      (1부) https://www.satoshicode.com/2019/01/trading-1-bitcoins-rise-fll1st.html
      (2부) https://www.satoshicode.com/2019/01/trading-23-bitcoins-rise-fall23.html
      (3부) https://www.satoshicode.com/2019/01/trading-33-bitcoins-rise-fall33.html


2019년까지 비트코인 역대 로그차트(자체제작) >

   <상승 이슈1: 내부요인>
    - 우선 가장 강력하고 검증된 내부요인은 반감기다. 비트코인은 2,100만개의 고정공급량으로 제한되어있고 최초블록이후 매 21만블록마다 채굴보상이 50BTC에서 절반씩 줄어드는데 이를 반감기라고 한다. 비트코인의 백서에 따르면, '새로운 비트코인의 일정량의 지속증가는 자원을 소비함과 동시에 기존 유통량을 늘리는 금 채굴과 같으며, 이때 비트코인에 소비되는 자원은 CPU와 전기다'라고 명시되어있다. 이 반감기 덕분에 과한 유통을 방지하여 경제적 안정성을 부여하고 지속되는 수요증가와 공급감소로 인해 희소성이 높아진다. 그 덕분에 반감기를 전후해서 비트코인은 상승장을 맞이했다.

    - 또다른 내부요인은 포크 이벤트다. 포크란 본래 하나의 소프트웨어 소스코드를 베껴 독자적인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뜻으로 여기서는 알고리듬 등이 변경된 새로운 버전의 출시를 의미한다. 코인 역사상 가장 큰 포크 이벤트는 비트코인캐시(BCH)의 탄생이다. 비트코인은 약 10분간격으로 평균 1MB용량의 블록을 생성되도록 설계되어있는데 사용자가 늘면서 해당용량이 적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이에 각 블록당 데이터양을 줄이자는 측과 블록사이트 자체를 늘리자는 측이 대립하였고, 전자는 블록에 거래내역만 저장하고 그 외 서명 등은 체인 외부에서 처리하는 '세그윗'을 추진하는 비트코인코어가, 후자는 빅블록을 주장하면서 강력한 채굴전용기인 ASIC을 밀어붙이는 비트메인 주도세력이 뒷받침하고 있었다. 결국 2017년 8월 1일 비트코인 체인으로부터 분기된 빅블록 지향 프로젝트가 탄생되었고, 블록크기를 둘러싼 불안요소 해소와 일대일 에어드랍에 의한 자산증식 효과로 시세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쳤다.

   <상승 이슈2: 외부요인>
    - 언론노출효과는 무시할수 없는 요인이다. 비트코인 초창기인 2011년 유력 언론인 포브스와 타임즈에서 비트코인에 대해 다뤘고 그 덕분에 대중의 인지도와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다만 언론에 노출되는게 항상 긍정적인 요인이 되는 것은 아니지만 훌륭하나 잘 알려지지 않는 신기술을 유력매체에서 다른다는 건 호재에 가까운 일이다.

    - 경제위기 또한 상승요인이다. 비트코인이 잘 알려지지 않던 2013년 키프로스 금융위기때 이미 비트코인은 자산대피처로 부각되면서 시세상승을 경험했다. 그리고 군부 쿠데타로 인해 정치적 혼란이 가중되고 하이퍼인플레이션이 발생한 짐바브웨, 국가재정의 대부분을 석유수출에 의존하다가 유가폭락으로 경제위기를 맞이한 베네수엘라, 수십년전부터 경제위기가 만성화된 일부 남미 국가들은 자국화폐를 더이상 믿지않고 미 달러, 유로, 심지어 비트코인을 선호하는 현상이 발생했다. 모든 위기가 비트코인에 호재가 되지는 않겠지만 비트코인의 활용성과 편의성이 높아지는만큼 위기때마다 강한 면모를 보여줄 가능성은 더더욱 높아질것이다.

    - 그리고 또다른 상승요인은 정부와 당국의 긍정적 반응이다. 2013년 미 상원 청문회에서 '암호화폐 혁신이 가속화되면 안전하고 효율적인 지불수단이 될수있을것'이라는 당시 미 연준 의장의 발언과 '비트코인이 국제무역을 더 효율적으로 활성화할것'이라는 당시 법무부 차관보 대행의 발언, 그리고 같은해에 비트코인을 연방 선거운동 후원금 수단으로 인정한 것은 더이상 놀라운 일이 아니다. 2020년에도 미 연준 의장은 '디지털 화폐를 수용하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라는 발언을 했고, 주요 정부와 중앙은행은 각자만의 디지털화폐 개발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이렇듯 정부와 당국의 긍정적인 시그널이 겹겹이 누적된다면 비트코인에 매우 강력한 배경이 될 수 있을것이다.

   <하락 이슈1: 내부요인>
    - 우선 거래소에 대한 요인은 매우 강력하다. 여기서 말하는 거래소는 특정 개인이나 단체가 운영하는 중앙화거래소로, 채굴을 제외하고 암호화폐를 얻을수있는 유일한 통로이며 실시간으로 편하게 암호화폐를 거래할수있다는 점에서 없어서는 안 되는 존재다. 하지만 그런 강력한 존재감만큼 해킹, 셧다운, 개인정보탈취 등 여러 리스크가 존재한다. 특히 제삼자를 신뢰하지 않아도 되는 화폐와 그 시스템을 구축한다는 사토시 나카모토 정신이 무색할정도로 우리는 암호화폐 거래를 위해서는 이 중앙화거래소를 전적으로 믿어야한다는 모순이 존재한다.

    - 아울러 상승요인으로 꼽았던 포크 이벤트 역시 때에 따라 하락요인이 될 수 있다. 비트코인캐시(BCH)가 수년전부터 지속 논의되어왔던 블록크기 이슈라는 명분이 있었던 반면 비트코인사토시비전(BSV)는 아토믹스왑 지원 등 기능추가 이슈라는 명분이 있었다. 이 두 프로젝트는 각각의 이슈에 대한 반발로 기존 프로젝트로부터 분기되어 나왔다는 공통점이 있다. 하지만 각각의 이슈가 분기되어 나올정도로 심각한 사안인지 그리고 당시 코인시장이 상승장이었는지에 따라 그 명암이 갈렸고, 실제로 비트코인캐시 포크때는 블록크기 이슈가 수년간 논의되었다는 점과 당시에 상승세였던 점이 주효하여 시장은 상승요인으로 판단했고, 비트코인사토시비전 포크때는 기능추가 이슈가 사토시비전이 아니라는 다소 주관적인 판단이라는 점과 당시에 상승장이 아니었다는 점에서 시장은 하락요인으로 간주했다.

   <하락 이슈2: 외부요인>
    - 정부와 당국의 적극적 개입 역시 때에따라 하락요인이 될 수 있다. 앞서 말한대로 정부와 당국이 긍정적 반응을 보이면 더할나위없는 상승요인이지만 암호화폐영역을 컨트롤해보겠다고 적극적으로 개입하면 이것만큼 부정적인 것이 없다. 가령, 2017년 중국은 자국내 ICO와 암호화폐 거래소 운영을 금지했고 더 나아가 2018년에는 자국내부에서 국내외 거래소에 접근 금지시켰다. 또한 상대적으로 암화화폐에 호의적이던 미국도 증권거래위원회(SEC),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 등 당국을 내세워 ICO에 제동을 걸거나 거래소에 시세조작혐의로 운영진을 소환하기도 했다. 그리고 파생상품 등장이 하락요인이 되기도 한다. 2017년 말 비트코인이 2만 달러에 육박하며 역대 최고점을 찍을때쯤 규모있는 미국 선물 거래소에서 비트코인 선물거래가 개시되었고 그로부터 1년간 하락이 지속되었다. 물론 파생상품의 등장은 해당 자산상품의 유동성을 높여주고 기관투자자의 관심을 높여주지만 더이상 개인차원에서 유의미한 수익을 내기 힘들다는 점과 변동성이 줄어들어 또다른 붐이 일어나기 어렵다는 점을 각인시켰다.

  ㅇ 잠재 리스크가 실제 위기로
    - 비트코인 흥망성쇠 시즌1 글에서 외부 상승요인을 분석하면서 향후 글로벌 경제위기시 필자만의 암호화폐 시장 예상 시나리오를 다음과 같이 밝혔다.

    "일단 경제위기가 일어나면 발빠른 자들은 현금 일부를 암호화폐에 투자할것이고 따라서 암호화폐 시세는 초기 상승할것이다. 이후 경제위기의 실체가 나타날때쯤, 생활비든 대출상환용이든 현금이 당장 필요하므로 고위험자산인 암호화폐를 보유한 일부 사람들이 
물량 처분을 하면서 이전 상승분을 약간 반납하여 시세는 하락할것이다. 하지만 경제위기에 대한 공포감과 불안감이 커지면서, 금, 은, 달러를 사다가 접근성이 더 높은 암호화폐에 몰릴것이고 다시 상승세를 타면서, 짐바브웨, 중남이 등의 사례처럼 경제위기가 길어질수록 
그 상승의 기울기를 가파라질 것이다"

    - 당시 예상 시나리오를 지금 굳이 다시 곱씹은 이유는 현재 글로벌 경제위기에 직면해있기 때문이다. 물론 기존과 같이 금융 또는 그 시스템에 문제가 있는 위기가 아닌 세계감영대유행으로부터 파생된 경제위기라는 점이 다르지만, 분명한 점은 코로나가 아시아를 강타하고 유럽과 북미까지 거세게 확산되면서 인적 교류는 물론 실물경제에 엄청나게 부정적인 영향을 끼쳤고 금융위기까지 거론되고 있다는 점이다. 그 과정에서 주식, 암화화폐, 심지어 금까지 그 시세가 하락했고 달러만이 시세가 올라가면서 기축통화의 면모를 지켰다. 필자의 시나리오는 작금의 코로나 사태와는 달리 금융위기로 시작된 시나리오였기 때문에 예측이 약간 다른 측면이 있지만 이것이 장기화되면 큰 틀에서는 크게 다르지 않을것이라고 본다. 실제로 코로나에 의한 실물경제위기가 그 위력을 드러내자 생활비든 채무상환이든 개인, 기관할것없이 현금이 당장 필요했기 때문에 대부분의 투자상품과 화폐 가치가 하락했다. 다만 암호화폐시장이 주요 증시와 여전히 커플링되고 있지만 어느 시점부터 디커플링되도 이상하지는 않을것이다.
 
    - 코로나발 경제위기가 그 암운을 드리우는 시점 역시 코인시장에게 완전 불리하지는 않다. 비트코인의 세번째 반감기가 2020년 5월에 예정되어있고 선례에 따르면 채굴된 비트코인 매도 보류, 채굴보상 감소 등으로 반감기 이후 바로는 아니어도 서서히 불장의 씨앗을 품었다. 물론 최대 관건은 코로나가 얼마나 지속되느냐인데 만약 기존에 써먹은 양적완화 같은 실소비에 큰 도움안되는 정책만 추진한다면 서서히 화폐가치가 하락하는 것은 물론 현존 금융시스템에 대한 의구심이 증폭될것이고 비트코인 반감기에 의한 유동성 하락과 희소성 상승으로 인해 필자 예측처럼 비트코인을 포함한 암화화폐의 상승 기울기가 가파라질수도 있다.


2부에 이어서..




법적 고지 : 본 게시글은, 투자를 위한 정보제공을 목적으로 작성되었기에 투자결정은 신중을 기하여 주시기 바라며, 참고자료를 토대로 본인 판단하에 내용을 추가, 편집 등 작성되었기에 본인의 허락없이 복사, 배포, 편집 등을 할 수 없습니다.

[Bitcoin] 비트코인의 흥망성쇠(3부작) 1부 "역대 주요이슈 분석" // Bitcoin's Rise & Fall(Trilogy) Part1 v1.5

비트코인의 흥망성쇠 (興亡盛衰) □ 에필로그   ㅇ 분석에 앞서     - 그동안 분석가로서 블록체인과 암호화폐가 지닌 기술 위주의 기본적 분석을 해왔으나, 투자자로서 유의미한 시세변동, 시세에 영향을 끼치는 이슈 등에 대한 분석글 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