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ction] Smells like Satoshi spirit // 사토시 영혼의 냄새가 나 v1.5

Smells like Satoshi spirit  // 사토시 영혼의 냄새가 나


(English version) 한국어버전은 하단에


Uhmmm,,,"

  Joseph woke up from his sleep, groaning in agony. Was it just a hangover or did he have a dream of his palmy days? Anyway, now he just hate himself for drinking like a dog last night. His former scoop lay on the floor to welcome him, as if it is proving that he was not suffering from a hangover after getting his heavy body out of bed.


  「Satoshi Nakamoto, the serial killer of Satoshis」



  After gulping down cold water, he feels as if he can remember last night like a film that is scattered everywhere.

  "Satoshi..."

  It happened a few years ago and it was quite forgotten by the public, but when he looked back on it, Joseph even thought he'd rather have not had the scandal.

  Satoshi, who launched Bitcoin in early 2009, paved the way of new monetary and financial systems in the world and disappeared along the way. However, developers who saw its potential continued to develop and apply, and as time went on, more and more people participated and added value into it. Thanks to the effort, Bitcoin showed off its  influence from some point on, even the existing financial institutions could not ignored anymore.
  But in the process, those who claimed to be Satoshi Nakamoto began to appear, and at one point such persons began to be murdered without any trace. Joseph, who was a big fan of blockchain and cryptocurrency, was personally and professionally interested, and he sensed that he could do something big as a reporter. It was a really good touch, and became a reality in the end.

  'bell ringgg~'

  "Joseph, are you home?"

  Yesterday, Henry, who is Joseph's younger friends from school, rang the doorbell and yelled.

  "Jo, are you in there? Did something happen to you?

  Boom, boom, boom.

  Henry began knocking at the door with frustration.

  "Stop it. I'm coming!"

  Joseph opened the door calmly, as if it wasn't the first time this had happened.

  "Hey, what are you doing without answering your phone?"

  "What do you think I did?"

  "Have you been sleeping? Oh my,,, I thought something was wrong."

  Henry was concerned about Joseph and often visits him because Joseph became depressed seriously. But Henry is not always welcomed when visiting and taking care of him .
  As going inside the house, Henry saw the article about the scandal on the floor.

  "I think we should go out for some fresh air and to eat. I don't want to see you depressed so pitifully at home"

  "..."

  "Come on, Jo"

  When Henry tried to pull him out of the house, Joseph took his hat pretending to not to be able to resist.

  It was a normal day as usual, but the world was changing day after day. Especially in the economic field, the whole world is experiencing an era of transformation into a new economic and financial system.

  The advent of Bitcoin in early 2009 had a significant impact on the existing status of the US dollar, yen and other currencies, and governments and central banks in major countries began to seek strategies to take the lead in the new financial era by benchmarking it while keeping an eye on the growth of Bitcoin. When they were ready enough, they calmly waited for the biggest bubble in cryptocurrencies including bitcoin, even intervened to do so.
  However, the moment big bubble broke, major countries have revealed their hidden claws, and the maximum bubble began to burst, Bitcoin slowly descends into glory for several reasons. Meanwhile, China was the first country to seized the opportunity to get token hegemony.

  Joseph and Henry, who decided to have brunch, settled down in the corner of their favorite restaurant.

  "I think China was very clever"

  Henry spat out as waiting for the menu he had ordered.

  "What are you talking about?"

  Joseph replied, looking out the window as if he was not interested.

  "Look. China, which was cracking down on cryptocurrencies at the national level, issued national token based on Proof of Work. It was a big surprising. In some way, they would have preferred the most intuitive and straightforward method of proof as a one-party state, and they were probably confident that they wouldn't lose the computing power initiative based on the abundance of energy resources. What's interesting is that the token name is ONE. I think it was derived from the national slogan 'One China', but it's ironic that network on Proof of Work could bifurcate at any time"

  "That's reasonable explanation"


  Joseph said bluntly as getting the ordered meal as if he were slightly interested in talking.

  "Another interesting thing is that China issued 1.5 billion tokens. They seem to have set the volume to fit its population, meaning one token for one person, and it revealed China's socialist characteristics in that way"

  "Maybe it's true. China's socialism, highlighted by Deng Xiaoping in the past, highlighted everyone becoming wealthy under the Communist Party's leadership. And based one the socialism, it outwardly appealed to the people that each person can have one token, while inwardly controlling hash power to roll in money just like the way the vested interests did in the past. This is it. They pretended not to be interested in blockchain and cryptocurrencies but spent a lot of money in researching behind the scene"

  Joseph finally gave his opinion as showing off his knowledge.

  "Wow, you are awesome, Jo. Anyway, I think it's a bit scary how China has been through because they are still trying to emerge as a global hegemonic power over the U.S., even after they experienced trade dispute were with the U.S. and then wept away by civil war"

  "In that sense, the U.S. accepted the token economy in their way and turned it into a token economy democracy."

  "I know what and why they did. As we know, there are 50 states in the U.S., and they have the same numer of validators. In particular, I think it was Hail Mary that they issued national token based on Delegated Proof of Stake(DPoS). That way, they can measure how much the value of local brand is through competition in good faith while maintaining communities' uniqueness. More surprisingly, they could keep U.S.' unique electoral voting system based on DPoS in every election including the presidential election"


  "Maybe it was good to get election campaign fund at first. Actually, it was easier to pay cryptocurrency than fiat money, and at that time, it was a lot better to get cryptocurrencies because their price showed a constant boost. The politicians who knew much about cryptocurrencies won their elections, and even the president who was friendly toward cryptocurrencies, sympathized with pro-cryptocurrency Congress, and they altogether made the new thing called 'the tokenized economic system'. Even the Federal Reserve colluded with the administration and Congress on the condition that it maintained its existing mandate and power. Only ordinary people worshipped the innovation and then had nothing left in the end"

  "Well, ordinary people like the basic income system though. As artificial intelligence became common, our jobs were threatened first. In the old industrial revolution, we expected that new technology would create new jobs. But this time it's totally off the mark. In that mood, there was a consensus on the introduction of the basic income system. We've solved the problems of the basic income system in the past: lack of tax revenue and distribution of the revenue. But the problems were solved by issuing token. It also reduced the cash in the underground economy. I feel like a new world has influenced in many ways"

  "That's because we've got a mature society where people could be satisfied with their basic income and happily do what they really wanted to do. Fortunately, we've established a lot of places to use the token income rapidly. The bottom line is that both basic income and token focus on utilization, not possession. So far, it's been successful"

  "There you go, Jo! As you said, the token system was a timely technology and policy."

  Joseph finished the meal with a slight frown shrugging off compliments.

  "Satoshi Scandal..."

  Joseph exhaled as small as a sigh.


  The scandal began with a well-known Australian developer who was one of victims in a series of murders where those who claimed they were real Satoshi were killed one by one. The way of killing was cruel and the scenes of the killing were as dispersed: the US, China, Europe, Asia and so on. While cryptocurrency supporters got widly excited about that, the national investigative agencies just looked incompetenct in the serial killings for slow investigations. Soon after, they began tracking it in a worldwide collaboration. At the same time, Joseph was inspired by his animal instinct and persistent research finally pointed Satoshi out as the serial killer, and this scandal was his biggest scoop.



  As a result, Joseph became a star journalist, and registered his personal token, then his personal token exchange rate skyrocketed. He even established a one-man media company with his name, making himself a famous journalist.
  However, when the world's most collaborative investigative agencies fell into the sidekick of the scandal, the governments and authorities of those countries involved in the investigation have rather sacked Joseph through media brainwashing and have accused him of being a serial killer. When Joseph was in the midst of popularity and persecution, the joint investigation authorities were closing in on a suspect of serial killing.
  Eventually, the suspect committed suicide, leaving behind a suicide note with a private key in Satoshi wallet containing 1.1 million bitcoin. So the scandal of the century came to an end, and Joseph remained an issuemaker for a while at the same time as the charges were cleared. Meanwhile, Bitcoin marked the last rally for the highest market ever since the scandal. 

  "Since then, Bitcoin used its last strength..."

  "What? What did you just say, Jo?"

  "No, it's not a big deal. Let's get out of here"

  Joseph went outside with Henry in a hurry.

  Some days later, Joseph stopped by his favorite bar and sat on the place where he always sit. He just sat staring for some minutes, listening to bar songs. But soon, all kinds of thoughts came across his mind. He didn't want to admit it, but he'd rather die than being treated like a has-been because of his damn pride. What's more annoying is the reality of Joseph's personal token exchange rate, which has been on the decline.

  It has not been long since there has been a personal token policy, but it has become a global trend with demand exploding, mainly for influential people. With the introduction of the token economy system in full swing by country, financial authorities were able to make personal tokens that is linked to the national token through screening by the financial authorities, and these individual tokens were valued according to the national token in real time. The national token is based on the median wage of employees in the country, so higher than 1 means more than the middle class, and lower than 1 means there is no economic leeway. If you comply with the regulations of the authorities, you'll be able to build many business models based on individual tokens such as staking, loans, dividends and so on. Indeed, new era has come when individuals have become small economic players, and big individuals and corporations with influence are second only to a single bank or financial system.

  '0.65382139'

  Joseph's personal token exchange rate blinked on his smartwatch screen. Since he made him famous with the scandal then, his token rate was more than 10 but the reality is harsh now. Nevertheless, the reason for living his life is that there are people who support me like Henry with the faint hope that one day he will be able to hit another jackpot.

  Henry, his younger alumni, has been working as an influencer in the community, participating as a validator of the DPoS created by a well-known businessman. While one had a single identity as a nation's citizen, they now has another strong identity in the token community where each belongs. Feeling the same sense of homogeneity in the same community, participants are engaged in social activities aside from one's nationality and religion, and are also engaged in token-based consumption activities.

  Joseph suddenly wanted to see Henry, but decided to have his own time this time.
He took a laptop out of his bag to write a column, trying to ignore his crumbling pride. Maybe it was because of the slight drunkenness, he wanted to write an article about a serious topic.


「Return to cash caused by aliases and anonymity, coincident or inevitable?」
 

Bitcoin, which was released in early 2009, paved the way for cryptocurrency transactions that can be traced through distributed ledger technology thanks to 'aliases', although it can't certain who the transaction participants are. However, 'aliases' evolved to 'anonymity' as it met the desire to protect personal information that was close to human instincts over time, and eventually combined with advanced electronic cryptology and a huge token economy. Indeed, swiss bank accounts that anyone wanted to have went into their digital asset wallets. But no matter how anonymous it is, the moment a technical defect occurs or is transferred to a non-anonymous coin, its anonymity disappears and the transaction details may be exposed. Meanwhile, the government believed that they had secured a master key to open the token world by establishing a perfect token tracking system that would be possible to trace any transactions. But unlike that judgment, when the token economy permeates the daily lives of the whole generation, the token system with anonymity technology spread to the world without any problem. And then developed countries that have studied and monitored token system for a long time finally concluded that leaving uncontrollable anonymity and token economy would be such a handicap to gain vested interests in the future. This life-and-death check created unexpected repercussions: conflicts between the old and new generation.

The old generation, who was still accustomed to cash, began to return to cash in protest against the government and the young generation, who recognized tokens as daily currency from their birth, ridiculed the old generation and used them even more as the government kept them in check. By then, however, a fatal flaw in the anonymity protocol occurred and there was a great confusion when the biggest bubble in cryptocurrencies including bitcoin fell at a similar time. In conclusion, there was a rift in trust and support for decentralized tokens due to their aliases and anonymity which were considered safe, transparent and able to protect personal information. Also, bitcoin, which had high brand value, just survived and became a means of preserving anarchists' assets. At the same time, some developed countries have been eager to promote national tokens, claiming that the only reliable assets including even anonymous tokens can be developed well only by nation. Is it just a coincidence or is it inevitable that all the suspicious events took place in this process?

  Joseph suddenly lost his concentration wondering whether it was hard to write or it was because of a drunkenness. And he decided to edit it later and got out of the bar. There were many people on the streets friday night, and he strode home past the crowd. No one in the crowd recognized him unlike the past, but he still remembered himself and people back then. After the Satoshi scandal, many expected more provocative and conspiratorial articles from Joseph but he hated it. However, he instinctively began to pour out attention-grabbing articles to keep his fans from being forgotten. Was that a wrong judgment? He had had his day after the cryptocurrency bubble burst. Like so many tokens, he also lost his own value because he failed to show sustainable talent. But tonight he wrote for a long time and felt like he's back in the old days. As if he wants someone to know his feeling of pride, he is lost in his thoughts again sitting on a roadside bench and watch people passing by.

  Although current Bitcoin has been considerably ruined compared to its former symbolism and ripple power, he thought it was 'falling of glory' that would one day happen anyway. Because Bitcoin has shown enough value and possibility, other token projects have experienced less trial and error and are able to shine at a faster rate, and mass adoption of the token has brought forth a new paradigm for real economy.
  The point here is why it fell from glory. It is widely believed that the reason was not one, but exploded at a certain time with a variety of reasons.
  First of all, the scandal turned Satoshi out to be a brutal figure, who had had apparently existed but not at the same time. Some even raised the conspiracy that Satoshi's suicide note with the private key on his wallet was fabricated by the government or authorities, and that the real killer was definitely a puppet of the authority. Whether it's true or not, what's clear is that Satoshi is recognized as a cruel being in most people's brains.
  Another reason is the ambivalence of the token. Although the Internet, for example, has shown immediate news and innovation that has given birth to big data in the past, many events and accidents that might have been ignored quietly, have spread rapidly throughout the world through the Internet. Eventually, the Internet platform turned into a political propaganda tool that the world is violent and so must be able to calm the turmoil only with force. The blockchain, which is more than Internet-wide and highly leveraged, has also had a special economic mechanism called 'token', although it has built a huge distributed network and instant digital community like Internet. But when this trait combined with human greed and crowd psychology, a 'New Totalitarianism' has been triggered. This was possible because the extreme supporters of Bitcoin and the anarchists built up spiritual solidarity, feeling homogeneity with each other, and tokens including Bitcoin became their economic basis. New totalitarian community that transcended nationality was inspired by the cunning incitement of shadow governance, causing bloodshed and terrorism in many parts of the world. And in doing so, such events drew the limits of Satoshi's spirit on its own. Then, Satoshi became a negative perception among people asid from the image that he was just a murderer.
  However, there is a certain reason for its fall of glory: its bubble is over. As Satoshi was finally found to be a serial killer who committed suicide, Bitcoin recorded the highest-ever rally, and presented the biggest bubble ever in history. But soon the marketcap of cryptocurrency shrank due to the lack of network security affected by the endless political squabbling of ASIC mining groups or other big groups and the intervention of the market by powerful institutions that looked at Bitcoin as an eyesore.



  Joseph suddenly became confused as thinking about the rise and fall of blockchain and cryptocurrency he had covered in the past. He just wanted to go home for a rest. Looking back on Bitcoin's history, which once raised expectations that it would replace USD as well as gold, he felt some similarity with it because it was over-rapped with his history.
  When he arrived at the front of the house with a bitter heart and opened the front door, he saw something through a gap under the door. He found a briefcase stuck in a gap under the door and slowly lowered his head and began to figure out what it was. He reached out and carefully pulled the corner of the envelope, wondering who stabbed a newspaper or something that he didn't subscribe to. And he found four letters written just below it, along with the words 'supreme confidentiality'.

  L.U.C.Y.


  Joseph looked around the house, but no one was there. After thinking for a while, he put the briefcase in my arms and quickly entered the house and locked the door.
Thinking it was something unusual, he went inside home and began to check if someone sneaked today. He felt a little secure in his study to see everything positioned as it was. Breathing deeply, he carefully opened an unidentified envelope. The top of the envelope was marked with confidential report, and it was obvious that it was about a secret project.


  LUCY's commercialization and ethical slurping of it.
  LUCY's potential and limitations.
  Organization and sponsorship of LUCY project

  Joseph couldn't help feeling nervous as looking quickly through those keywords. This tremor and excitement reminded me of the days of the Satoshi scandal. For now, he decided to hide it in a secret space set in his backyard in an anxious mood of uneasiness. He came out to the living room, recalling the contents of the secret document. He can't tell whether this was another chance or curse given by god, but the point is that he had no more to lose.

  He thought about the document refraining from going out for a few days, and finally decided to visit someone. First, he wrote a summary of only main contents of the document. And he picked one up who he can trust and seek advice from. David is good at innovative convergence, such as blockchain and other technologies. Joseph was going to call David before visiting, but he decided to visit him in person instead.
  The next day, Joseph stood in front of David's where he used to go in and out frequently. He felt relieved when he found a familiar name for David and confirmed that he still lives here. Joseph has known him since he covered the Satoshi scandal and has frequently asked for advice in his subsequent media career to gain relevant knowledge. Joseph met him often, but he couldn't contact him for a while because of his hurt pride. Maybe that's why he was hesitant to knock on the door, and just hanging around in front of the house.

  "Look at who is standing here? How have you been, Joseph?"

  Joseph looked back in surprise, and David was walking to him.

  "Hi, David. I'm sorry for a sudden visit. I am good. How are you?"

  Joseph smiled awkwardly and hugged David.

  "Given that you're here without any notice, there's something to say, huh? Let's get inside."

  They went into the house and talked about how they have been getting along.

  "I see. That's what you've been doing. I didn't reach you just believing you were doing good. Anyway, it's good to see you here"

  David said with smile.

  "I've thought about you but didn't contact you for a long time. I'm sorry"

  "Well, that's what people do. I don't see my family often. Never mind. By the way, what is the purpose of visit? I don't think you're the one who just came to say hello."

  "Haha. You are right. Then I'll tell you right away without dragging. As a matter of fact,,,"

  Joseph choked with tension.

  "I found a suspicious document a few days ago on my way home. I think that the document contains a secret project but is also very interesting news as a reporter. Anyway, I came here to ask for advice from you because it was difficult to understand."

  "Hmm, I see."

  David drank a cup of tea with a pale smile.

  "Did you bring that document?"

  Joseph took the summary out of the bag and David began to look at it closely for some minutes.

  "How much do you understand about this?"

  "I know that there's a secret blockchain project that commercialize human being and is involved probably with the government and some companies. But I don't understand it in detail"

  "Let me ask something. Are you going to cover this up or dig it up. It might be very dangerous."

  Joseph replied without hesitation.

  "You know me."

  "Ok. Then leave this to me and just give me some time. I need to find out more and talk about it later"

  "Sounds good. I don't want to rush. Haha"

  Joseph also expected David not to give an immediate answer.

  "Thank you for welcoming and helping me. I'll be looking forward to hearing from you."

  "Oh, one more thing. Can I see the original document next time we meet?"

  "Yes, I'll bring it."

  After meeting for the first time in years, they parted, promising to meet again soon. Just then Joseph got a call from Henry.

  "Jo, I need to talk to you about something. Can we meet in your house?"

  "Now I'm on my way home. See you there"

  "Yes, I'll be inside the house with the password you gave me last time."

  "Hey, just wait in front of the..."

  Henry hung up on Joseph. It was a mistake to let him know the home password the other day, because he was afraid of Joseph's depression. Joseph headed home quickly thinking that he will change the password right away. When he arrived in front of a two-story house with a front yard and a backyard, Henry was out of sight and the front door was slightly open. He reached to his house cursing Henry who entered the house first without properly closing the front door. But calling the document to his mind, he headed home carefully as looking up to the windows of his house. And he saw someone's silhouette through the window and bilieved that something had happened in there. What's clear is that the silhouette is not Henry's. Suddenly he's remembered the classified documents hidden in the backyard. Then he took a big turn next door and went toward the backyard to take the document including a bunch of cash inside the secret space. At that moment, he found Henry bleeding out in the backyard. He shook his body but there was no reaction.



  Then, someone approached through the back door, so he hide slightly and soon saw two men with guns. Joseph, who felt the unusual atmosphere, decided to leave the scene feeling sorry for Henry. Then he drove to downtown as fast as possible. While driving, he was very confused whether what he was going through was real, and worried that Henry might have died.


  Joseph drove away far enough to feel safe and check-in at the motel he found there. Once a full day had passed about the incident at his home, there was not a single article online and he didnt heard about criminals from reporters he knew. He didn't want to admit it, but someone got the wrong person to kill and probably the reason is the document. Suddenly, he thought of David's question asking if he was going to dig. He's regretted bitterly his decision but who knew this would happen? He thought that he would try the best to figure out the document and the murder case to let his death not be wasted.
  Thinking carefully, he decided to see David again. Although he was a reliable person, he decided to make another copy that contains core contents more than the previous copy just in case. When visiting David, he welcomed Joseph as if he waits for him.

  "Good to see you again. I've finished analyzing the paper you gave me"

  "..."

  Joseph nodded silently and with no expression.

  "You may endanger me, but I've decided to be in the same boat"

  "Thank you for understanding."

  "Did you bring the original document?"

  "Here you are."

  David checked it carefully and said, staring at Joseph.

  "To be honest, I don't understand it in detail, so I also need some advice. I think we should ask some experts right now for some help to figure it out. What do you think?"

  Joseph was displeased to meet strangers at this anxious time, but he couldn't help it. While waiting for the experts, David explained to Joseph the information he had learned about the summary, and Joseph forgot about the suspicious happening shortly
and could focus on the secret documents.
  And during a short break, Joseph went to the bathroom and then passed by the room next to David's study where he saw a jacket. The jacket was not an ordinary design and he thought it was familiar. As he entered David's study thinking where he saw it, David looked at Joseph and said,

  "I'm going to have to see you off because the experts are almost arrived. You stay here"

  At that very moment, Joseph remembered where he saw the jacket. It was a jacket that someone in his house was wearing that day when Henry was assumed to be killed. He took the copied document to get out the house but faced David at the front door.

  "Where are you going now, Joseph?"

  "...."

  Joseph saw David who had a gesture to take a gun out of his arms and both were at a bit of a standstill for a while.

  "I believed you, David. But I think I got the wrong person"

  "What are you talking about?"

  "Why did you change like this?"

  "Hmm,,, You know, the document you've brought is about the project I involve in as a consultant. This is a big secret that should never be leaked, but luckily you came to me and I had no choice but to catch you"

  David answered, locking the front door behind himself.

  "I can't believe it. Are you serious?"

  "Well, I'll be in danger if I don't do this. Actually, I don't want to kill you. So I'd like to ask you a favor that you don't make any trouble until the experts arrive here soon."

  "Oh, the experts are that experts in killing, huh?"

  Joseph smirked feeling fear with betrayal and despondency.

  "Let me ask you something, David. Do you really think you are free of death threats forever?"

  "You know, I could be removed later when I'm useless. But more than you think, I'm a pretty useful person plus have my own plan."

  "I really envy your confidence. If I had known you were this kind of person, I should have seen you and raised my self-esteem."

  Soon, two experts arrived in front of the house. And now Joseph thinks that's really the end of it.


  He only thought he will say sorry to meet Henry. Then the shot was fired.

  'Bang! Bang!'


  Joseph quickly left the scene when he noticed that the shot wasn't shooting himself but someone else was shooting at David and the experts. As leaving the house, Joseph encountered a young lady who saved him from a crisis. She beckoned to follow him and he decided to follow her for now. He got in her car and drove away until they found out there were no cars or people following them, and then they stopped on one side and the two got out of the car.



  "It's me who send it"

  She said.

  "What?"

  Joseph asked.

  "It's me who sent you the classified documents."

  "..."

  Joseph thought  Joseph and Henry wouldn't be in danger without the damn paper. No, should he be happy now that he has a certain reason to live?

  "Why me? Do you know me? How,,,"

  He was so angry that he suddenly choked up and couldn't keep saying.

  "Because you're a famous reporter"

  Is it about the fucking scandal this time again? So this is what his life looks like.
Joseph asked again, feeling pessimistic about his life.

  "Who are you, then?"

  "Oh, sorry. I'm Courtney."

  The two moved to a nearby cafeteria to avoid any possible tailings.

  "I don't know if I should thank you for saving my life, or if I'm going to make you angry, but why did you choose me?"

  Joseph began to question waiting for the food he had ordered.

  "I didn't mean to, but I'm sorry to put you in danger. I've known you for a long time,
but when I got my hands on the document, I thought of you first. So, I put it at yours because I want to let the world know about the project. And I've been following you since then. I'm so sorry about everything."

  Joseph tried to find out from when things became massed up.

  "How much do you know about the project, Courtney?"

  "Very well because I was involved in the project."

  "What kind of job did you have there?"

  "That's, uh, I don't want to say. No, I think it's better to say that I don't remember. What's clear is that I'm a victim, and something unusual is happening."

  Joseph resigned himself as if he didn't want to know, but continued asking.

  "Do you trust me? No, can I trust you?"

  "I can't tell you to trust me in this situation, but I trust you. Anyway, now that you've become someone who knows about this project, and judging by your past career, I think you're definitely going to help me."

  He felt like he was caught by a gold digger, but he decided to trust this lady who is also a benefactor of saving his life and knows the secret. Thinking in that way, he suddenly became hungry as he relaxed a little. And then she said as if she had noticed his mind.

  "If you have any faith in me, I'll take you somewhere safe."

  Joseph followed her with a feeling that he could only die now. The safe place was a shabby garage in the old city. Joseph pretended to be calm and entered the building, hoping it wasn't a den of vice.

  "My father was a trader, and he parked his trucks and kept his goods here. This is a place where I renovated in my style"

  "I sometimes see this kind of a garage on the outside, and this is the first time I actually come in. But the internal structure seems unique."

  "Yes, that's right. It took me a while, but I've done it only for myself."

  Joseph was more and more curious about this charming girl, but decided to put up with the question. Besides, he's very tired of experiencing a lot of things lately.

  "If you don't mind, I'd like you to stay here for a while and let's talk about what we're going to do in the future. Is that okay?"

  He couldn't think of any other option and nodded slightly.

  "Thank you for understanding. I think you can use that room over there. I'm in the other room, so call me if you need anything. Take a rest."

  Joseph went to the room she told him. Soon, he felt safe and tired. He laid still in bed and fell asleep.

  As staying in her garage, Joseph could hear more about the secret project from her while he was in her place. Unfortunately, she didn't know much about the technicalities either because she wasn't an expert. But the abstract things that he didn't understood were now pretty understandable thanks to her explanation.

  "You might think it's really cool at first glance to blockchainize a human being, but I think it's scary"


  As she said, the purpose of the project was to commercialize human beings by putting them on blockchain beyond the stage of tokenizing tangible and intangible assets. The problem was who was behind it. In her case, she was involved in the project through an ad. She was a little dubious about participating at first, but she decided to take part due to the enormous amount of remuneration.

  "The conditions of the job were really good, but something was unclear, so I quit.
Then I was threatened to be murdered, and ran away with classified information. If I get caught, I could die right away."

  "I thought my life was full of ups and downs, but yours is also amazing."

  Joseph forgot his life-threatening experience and was amazed at her bravery instead.
And when he first knew about the project, he thought it was just a huge project. However, he now thinks it's a very attractive business model, except for ethical problems.

  "In fact, that's all I know about the project. But there's some information you'll be more interested in."

  "Is there anything more to do than this? I don't think I'm surprised anymore."

  "Well, what if Satoshi is alive now?"

  Joseph doubted his ears for a moment.

  "Satoshi is alive. I don't know where he is now, but I saw him."

Joseph felt his body filled with tension again.

"Satoshi was also involved in the project. And it's true that Satoshi is a serial killer.
The only thing that's not true is that he killed himself."

  Joseph rejoiced that his scoop was true once again, but was surprised that Satoshi was still alive. Who is he really, or who is behind him? When he had mixed emotions, they could hear some sound out there. Someone was snooping in front of the garage.


  They turned off all the lights in the garage and looked out the window. And they saw a man get out of the car. He was David. I don't know how he knew the location of the garage, but the only thing that mattered was surviving. They decided to get out of this horrible situation.

  "Joseph, come on over here."

  Joseph moved to the place she pointed and there was a side door. David started looking around the garage out there as going along the wall as if he was sure they were in the garage. The two ran out of the side door and then David found them and took his gun.

  'Bang'

  Joseph, who was running, fell forward. Courtney stopped, turned back and found Joseph lying on the ground.

  "Keep running. I wasn't shot. I just fell in amazement. Run now. I'll follow you."

  Courtney, unconcerned by his words, went back to him and raised his body. Then David shoot at the two again.

  'Bang'

  This time Courtney fell and the bullet grazed her right leg. Joseph instinctively held her back so that she wouldn't be shot.

  "Are you okay? Can you stand up?"

  "Yes, I think it's just a slap. Sorry"

  "No, I'm sorry that I fell first. But what do we do now?"

  "I also have a gun, Joseph. Don't worry.

  David kept pointing his gun at Joseph and slowly reaching them.

  "It's been a long time, Courtney. I was just wondering if it was you."

  "I never expected to see you like this."

  The two looked at each other without speaking for a while. The fear that anyone of us could die soon around was gripping Joseph.

  "David, listen to me. The primary victims may be you and Courtney working on the project, but I'm also the victim to know about the project and get in danger. So, I'd like you to think about whether we should chase each other and kick them out."

  "You never know. You have no idea how devastated my life is by this! The point is that I'm going to die or that bitch is going to die. Of course, once you've knew the secret, you're never safe either."

  Joseph was speechless and sighed at David's words. Then Courtney raised herself by pointing a gun at David.

  "Wow, it's typical of you, Courtney. I think we were born under an unlucky star, huh?"

  "I never thought of you as a colleague. You think you're a victim, but I'm not like you are."

  "What does that mean now? I think all three of us are dead. The difference is who dies first."

  David exhaled bitterly.

  At a time when the confrontation was so endless, someone appeared out in the distance.

  'Bang! Bang!'

  "All hands off."

  The three, including Joseph, hardened like ice when they saw him, rather than afraid of the sound of the gun. He was Satoshi.



  David and Courtney noticed him even though the guy was wearing a mask. Joseph saw their reaction and soon noticed he was Satoshi.

  "You're,,,i. Why are you here?"

  Joseph asked with surprise.

  "..."

  Satoshi walked slowly to them, with guns pointed at David and Courtney in both hands, without a word.

  "It's been a long time. Are you here to kill me?"

  David said with a look of welcome and suspense, as if he had met a friend in a long time.

  "I'm not going to tell you guys but I'm here to kill someone who doesn't help."

  Courtney, perhaps because of the bullet wound, held his gun in a cold sweat. There was a moment of silence and Joseph asked again.

  "Let me ask you something if you are Satoshi. Do you know,,, what happened to Bitcoin?"

  "Yes, because I made it. But it wasn't mine after I disappeared"

  "Did you know everything happened would happen in the end?"

  "I can't tell you everything. But what I can tell you is that it would be fun to make bitcoin at first, so I wrote a white paper and made it though I didn't know it would be that successful either. The point is that I suddenly lost my interest and then left. That's it"

  "You may not know me, but I'm a journalist who revealed that you were a serial killer. I did it for my job, but I'd like to take this opportunity to say I'm sorry. I am still your big fan. But I want to ask why you killed people?"

  "I know about you very well, Joseph. You still have a good sense. Why do you think I killed people?"

  "To give some lessons to people?"

  Joseph was embarrassed but said camly.

  "People were busy putting on me the image they wanted to think of. People always do that after bitcoin released and even after your article turned me out to be a murderer. If I could change the way the world defines me, I would do. But I knew it would be almose impossible. So oneday I decided to let them describe me and just wanted to lead a quiet life."

  "No way. I can't believe you because it is not far from a quiet life to participate in such a project?"

  Breaking the silence, David said.

  "I didn't really want to participate, either. As I told you, I lost interest in Bitcoin and wanted to live quietly, but the world doesn't let me go. And the project dragged my attention and I just wanted to get involved. But there, project people expect me to make anything like Bitcoin. I finally concluded that they just wanted my influence or symbolism.

  "I'm getting more confused now. I thought that Satoshi was an ambitious man to change the world with bitcoin and blockchain."

  Courtney joined the conversation.

  "Once again, I was so into bitcoin at the time. It was like I were giving birth to a new creature, but I felt more joy and worth it at the same time. But my lively passion cooled down and I left without hesitation. I have nothing to do with Bitcoin's success or fail after I'm out. Again, it wasn't my talent or fault whether it succeed or fail because its result is from support and greed of the community"

  "It sounds so desperate that the cryptocurrency community wouldn't like your idea.
I don't agree with what you are saying as a fan."

  Joseph said in vain

  "I'm glad you are here, but I'm afraid we can talk later about this topic"

  David said while lookingat Satoshi.

  "David, you don't have to kill anyone to survive."

  Satoshi looked at David and said.

  "What do you mean?"

  "You'll know what I'm talking about."

  Joseph and David looked at each other for a moment and shared the feeling that something was wrong. Courtney, too, noticed something and held the gun and decided to take the offensive posture.

  "Don't move."

  Satoshi spoke decisively, holding a gun in both hands and pointing at Courtney and David.

  "As I said, I'm not here to play. I'm here to get rid of someone who's not helping."

  There was tension and silence.

  "I really want to be what I was, but my fate didn't leave me quiet. So I'm going to try again. In that sense, I hope you guys remember today only if you can survive."

  "Do we have to do this? You're eating yourself. Even though it's the image we used to imagine, it's not who you are."

  Joseph said something from the heart.

  "Nope, everything is political. The value of the bitcoin I made, the image of me people thought of, everything around me! I thought I'd break the chain of curse one day, and it's time"

  Then David pointed a gun at Satoshi. Courtney also pointed a gun at David and she put a force on the finger that aimed the trigger at him. Satoshi didn't miss the moment, as he had made up his mind, and pulled the trigger with both hands holding the gun.



  "Bang! Bang! Bang!"
.
.
.
.
.
  A few days later, a headline with the same title dominated the main media.

  「Satoshi resumes the serial killings. The Bitcoin rally also resumed.」




(한국어 버전)

  "으으음,,,"

  죠셉은 괴로움에 신음하며 힘겹게 잠에서 깨어났다. 단순 숙취때문일까 아님 한때 잘 나갔던 시절이 떠오른걸까. 여튼 지금은 주체없이 술을 마신 어제의 자신이 야속하기만 할뿐이다. 침대에서 무거운 몸을 일으켜보니 숙취때문에 괴로운게 아니란걸 증명하는 듯 과거 자신의 특종 기사가 방바닥에 누워 그를 반겼다.

  「사토시 나카모토들의 연쇄살인범, '사토시 나카모토'」

Satoshi%2Barrested.jpg

  냉수를 벌컥 마시고나니 어젯밤 기억이 군데군데 찟긴 필름처럼 날듯말듯한다.

  "사토시 나카모토..."

  이미 꽤 지난 일이라 대중들에게 잊혀졌지만 돌이켜보니 죠셉은 차라리 그 스캔들이 없었더라면 하는 생각까지 들었다.

  2009년 초 비트코인을 출시한 사토시는 블록체인을 통해 새로운 화폐수단과 금융체제의 씨앗을 세상에 심고 도중에 사라진다. 그가 사라지면서 비트코인은 조용히 역사 속으로 사라지는가 했지만 그것의 가능성을 본 이들은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응용하였다. 그리고 시간이 지나면서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참여하게 되었고 비트코인은 더욱 더 그 가치가 높아졌다. 그 덕분에 비트코인은 어느 순간부터 기존의 주요 금융권도 무시하지 못하는 영향력을 뽐내기 시작했다.
  그런데 그 과정에서 자신이 '사토시 나카모토'라고 주장하며 유명세를 누리려는 사람들이 나타나기 시작하였다. 그들은 각자 나름대로의 주장에 근거하면서 사토시가 드디어 세상에 나타났다고 스스로 외쳤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식상해질뿐 진짜 사토시의 출현에 갈증만 더해갔다.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스스로 사토시라고 우기는 자들이 쥐도새도 모르게 살해를 당하는 일이 벌어졌다. 당시만 해도 열혈 청년이었던 죠셉은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의 광팬인지라, 개인적으로도 직업적으로도 소위 '사토시 연쇄살인'에 대하여 상당한 흥미가 생겼고 기자로서도 뭔가 큰 일을 낼수 있을것만같은 강렬한 느낌을 받았다. 그런데 그 촉이 정말 현실이 되었다.

  '띵똥~ 띵똥~'

  "선배, 집에 계세요?"

  어제 술 상대가 되어준 후배 헨리가 초인종을 누르며 불러댔다.

  "선배, 안에 있어요? 혹시 나쁜 생각 한거 아니죠??

  '쾅, 쾅, 쾅'

  헨리는 답답한듯 문을 두드리기 시작했다.

  "문 부서진다. 나간다 나가"

  죠셉은 이런 일이 처음이 아니라는 듯 태연하게 문을 열어줬다.

  "아, 선배~ 전화도 안 받고 뭐하고 있있어요?"

  "뭐했을것 같냐"

  "응? 지금까지 잔 거에요? 난 또,,, 뭔일 생긴지 알았네"

  헨리는 자기가 좋아하는 선배가 종종 우울해하기도 했고 어제 술을 많이 마셔서 왠지 걱정되는 마음에 아침부터 달려왔다. 그런데 고마워하기는 커녕 귀찮아 하다니, 이젠 익숙해질만도 한데 이 선배에게 여전히 섭섭하다. 그런데 집안으로 들어가던 헨리는 방바닥에 나뒹구는 오래된 기사를 봤고, 갑자기 선배의 처지가 짠해졌다.

  "선배, 집에만 있으면 우울하니 바람도 쇨 겸 뭐 좀 먹을겸 밖에 나가게요"

  "..."

  "아, 어서요~"

  헨리가 집밖으로 끌어내려하자 죠셉은 못 이기는 척 현관문을 나섰다.

  여느 때와 같이 평범해 보이는 하루지만 세상은 하루가 다르게 변하고 있었다. 사회, 경제, 국제 등 다방면에서 있어 전세계는 새로운 파도에 출렁거리고 있었고 특히 경제금융분야에서의 혁명이 돋보였다.

  2009년 비트코인의 등장은 기존에 존재하던 달러, 유로, 엔 등의 신용/법정화폐의 위상에 상당한 영향을 끼쳤다. 주요 국가들의 정부와 중앙은행들, 심지어 대기업들까지 비트코인의 성장세를 지켜면서도 그것을 벤치마킹하여 새로운 금융시대에 주도권을 잡기 위한 전략을 모색하기 시작했다. 그들의 노력이 어느정도 성과가 보이자, 비트코인을 포함한 암호화폐의 성장이 그치고 이후 거품이 꺼지길만을 기다렸으며 실제로 거품이 빠지는데에 비밀리에 직접 개입하기도 했다.
  그게 정말 주효한걸까, 지속 우상향하리라던 많은 이들의 예상과 달리 어느 시점부터 암호화폐의 전체 시총과 시세가 빠지면서 주요 국가들은 그간 숨겨온 발톱을 드러내기 시작했고, 역대 최대의 거품이 꺼지기 시작한 비트코인은 여러 이유들이 엉키면서 서서히 '영광의 하산'을 하게된다. 그 과정에서 일명 '토큰패권주의'에 가장 먼저 치고들어온 국가는 다름아닌 바로 중국이었다.

  아침 겸 점심을 먹기로 한 죠셉과 헨리는 자주 가는 식당에 늘 지정석처럼 앉는 구석자리에 자리잡았다.

  "지금 생각해보면 중국이 참 영약했던것 같아요"

  헨리는 주문한 메뉴를 기다리면서 뭔가 생각난듯 내뱉었다.

  "뭐가...?"

  죠셉은 관심없다는 듯 창밖을 바라보며 답했다.

  "아니, 국가차원에서 암호화폐를 그렇게 단속하던 중국이 중앙은행을 전면에 내세워 국가토큰을 발행한 건 지금 봐도 놀라운것 같아요. 특히 흥미로운건 합의방식이름을 'One-BTF'라고 짓고 분기가 절대 발생하지 않게끔 설계했다는 점이에요. 그들의 이데올로기인 '하나의 중국'을 합의방식에까지 노골적으로 표현한것 같은데, 탈중앙화 블록체인에 중앙화 기치를 담으려는 그들이 참 무섭기도 하고 대단하기도 한것 같아요"

  "듣고 보니 그렇네"

  죠셉은 살짝 관심이 생기는 듯 주문한 식사를 맞이하며 시크하게 말했다.

  "또 하나 재미있는 건 토큰명이 'ONE'이라는 점과 그것의 발행량이 15억개라는 거에요. 비트코인이 역대 전고점을 향한 상승랠리가 이어질 때, 중국이 자국 인구에 맞게 발행량을 정한것 같은데, 이게 인민 한명당 토큰 1개꼴인거 보면서 중국 사회주의 특색이 묻어나오는 것 같기도 하고요"

  "그렇게 볼수도 있지. 아닌게 아니라 과거 덩샤오핑이 강조한 중국의 사회주의에는 공산당 주체하에 모두가 부유해지는 것이 포함되어있는데, 겉으로는 인민에게 1개꼴로 돌아갈수 있다는 것을 어필하면서도, 속으로는 수치적인 마케팅을 지렛대로 네트워크 주도권를 통제하면서 현실세계처럼 기득권들이 다 해먹겠다는 거 아니겠어. 중국이 과거부터 아닌척 하면서 블록체인 연구에 목멘것도 다 이유가 있었던 거지"

  죠셉은 이제야 정신이 들어 헨리의 말에 맞장구를 쳐줬다.

  "오~ 그럴듯한데요. 선배 아직 살아있네요. 아무튼, 미국을 넘는 세계패권국가로 부상하려던 중국이 겉으로는 과거 무역분쟁때 미국에 치이고 내전에 흔들려 국가적 위기를 수습하면서도 뒤에서는 얼마나 이를 갈고있었을까 생각하면 소름이 돋는것 같아요"

  "그런의미에서 보면 미국 역시 미국다운 방식으로 토큰경제를 받아들였고 그걸 토큰경제민주주의로 승화했다고 볼수있지"

  "그러니깐요. DPos-BTF 합의방식으로 국가토큰을 발행하고, 각 주에 검증인을 두어 총 50개의 검증인이 생겼죠. 그렇게 설계하여 각 주마다 고유의 커뮤니티를 유지하면서도 각 검증인들 간 선의의 경제를 통해서 각각의 지역브랜드의 위치도 가늠할수 있고요. 대박인건, 미국 대선을 포함한 각종 선거때도 미국 특유의 선거인단 투표를 검증인체제에 그대로 반영하여 전자투표를 도입한 것도 신선했고요"

  "그게 다 처음에는 선거자금조달 편의성이라는 우연때문이지 않았을까. 자기 주머니에서 정치후원금 내는 것보다 암호화폐를 내는게 편하고, 더욱이 그 당시에는 코인시장이 지속 상승장이어서 토큰모금이 현금모금보다 더욱 수월한 점도 있었지. 그걸 제대로 간파한 눈치백단 정치인들이 타이밍을 잘 잡았고, 심지어 그렇게 선출된 대통령이 암호화폐에 우호적이던 의회와 맞장구치면서 아예 경제시스템을 토큰화시킨거고. 그뿐만 아니라, 거기에 달러를 찍어내던 미연준(FRB)도 기존의 권한을 유지한다는 조건하에 행정부와 의회랑 결탁했을거고. 결국엔 힘없는 서민들만 혁신이 만능인것처럼 좋아하다가 손가락만 빨게되는거 아니겠어"

  "흠,, 결론이 그렇게 나는건가요. 약간 다른 이야기지만, 그래도 서민들은 새로은 토큰경제가 태동한 덕분에 기본소득제(Basic income)가 도입되었다고 좋아하던데요. 또다른 4차산업혁명인 인공지능이 보편화되면서 우리의 일자리부터 위협당하기 시작했죠. 기존 산업혁명때처럼 새로운 기술로 인해 그만큼 새로운 일자리가 생길거라 예상했지만, 이번 산업혁명부터는 그 선례가 완전 빗나갔고 양질의 일자리는 커녕 전체 일자리가 줄어들어버렸죠. 그런 분위기에 기본소득제 도입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되었고, 과거 기본소득제의 문제인 세수부족과 배분의 어려움을 주요 국가들의 정부와 당국이 블록체인기술과 암호화폐 발행으로 해소해버렸죠. 이래저래 새로운 세상이 열린것 같아요"

  "그러고보면, 그 덕분에 사람들이 기본소득에 충분히 만족하고 진정 원하는 활동을 하는 성숙한 사회가 존재할수 있었고, 다행스럽게도 국가차원에서 기본소득으로 쓰이는 토큰의 활용처가 빠른시일내 많이 구축되었지. 핵심은 정부와 당국이 기본소득토큰의 정책방향을  보유가 아닌 활용에 잡았다는 점인데, 현재까진 성공적인것 같아"

  "네 맞아요. 저번에도 같은 얘기한것같은데, 시의적절한 기술과 정책이었던 것 같아요"

  죠셉은 자신의 엄청난 통찰력과 식견에 놀라는 후배를 보며 으쓱하긴 커녕 오히려 불쾌하다는 듯 살짝 미간을 찌푸리며 식사를 마쳤다. 예전같았으면 그저 아무렇지 않게 들었을 말이겠지만 지금은 한물간 사람에게 칭찬은 사치라고 생각하기에 마냥 받아줄수 없었다.

  "사토시 스캔들,,,"

  죠셉은 한숨쉬듯이 작게 내뱉었다.

  죠셉의 입에서 탄식하듯 내뱉은 '사토시 스캔들'은, 유명한 블록체인개발자를 시작으로 자신이 사토시 나카모토라고 주장하는 자들이 하나둘씩 살해를 당한 연쇄살인사건과 관련되어있다. 살인 방식이 잔인하기도 했지만 살인현장이 미국, 중국, 유럽 등 한곳에 모여있지 않고 '분산'되어있었다. 이에 암호화폐 투자자들은 왠지모르게 열광한 반면, 국가의 수사기관은 연속된 살인에 무기력함을 스스로 드러내자, 곧바로 전세계적인 공조를 벌여 추적을 하기 시작하였다. 같은 시기에 죠셉은 특유의 동물적인 감각과 집요한 조사 덕분에 살인범을 '진짜 사토시'로 지목하고 입증하는 쾌거를 이뤘고, 그때 당시 냈던 특종기사가 아침에 방바닥에 나뒹군 기사였다.

%25EC%2582%25AC%25ED%2586%25A0%25EC%258B%259C%2B%25EB%25AA%25A8%25EC%258A%25B5.jpg

  그 특종 덕분에 죠셉은 일약 스타 언론인이 됨은 물론, 등록관청에 개인토큰을 등록하자마자 기준토큰-개인토큰환율이 급등하였고 자신의 이름을 건 1인 미디어사까지 설립하여 유명언론인으로 이름을 날렸다.
  하지만 전세계적으로 공조한 수사기관들이 사건해결은 커녕 스캔들의 들러리로 전락해버리자, 수사와 관련된 국가들의 정부와 당국은 오히려 죠셉을 깍아내렸고 심지어 그를 연쇄살인범 누명을 씌웠다. 죠셉이 인기와 핍박에 천국과 지옥을 한창 오갈때쯤, 합동수사 당국은 연쇄살인범으로 추정되는 자의 위치를 파악하여 포위망을 좁혀갔고, 결국 용의자는 비트코인이 100만개 담긴 사토시 지갑의 프라이빗키를 적은 유서를 남기고 자살했다. 그렇게 세기의 스캔들은 일단락 되었고 죠셉은 누명이 벗겨짐과 동시에 한동안 이슈메이커로 남았다. 비트코인은 그 스캔들 이후로 역대 최고점을 향한 마지막 상승랠리를 기록하였다.

  "그때부터였지, 비트코인이 마지막 힘을 다한게,,,"

  "네? 방금 뭐라고 했어요?"

  "아냐, 별거 아니다. 다 먹었으면 나가자"

  죠셉은 답답한듯 후배와 함께 밖으로 나섰다.

  연이틀 후배와 지적 공유의 시간을 지내고 나서 무료한 나날을 보내던 죠셉은 자주 가는 바에 들러 자기가 좋아하는 자리에 자기가 좋아하는 노래를 신청해 들었다. 그렇게 멍 때리는 것도 잠시, 다시 잡념이 그의 머릿속을 지배하기 시작했다. 인정하기 싫었지만, 그놈의 자존심때문에 자신이 씹다뱉은 껌 취급 받는게 죽기보다 싫었다. 더 짜증나는건 죠셉 본인의 개인토큰환율이 야금야금 하락하는 것을 지켜볼수밖에는 현실이다.
  개인토큰제도(Individual token system)가 생긴건 오래되지 않았지만, 있는 자들 위주로 수요가 폭발하면서 하나의 글로벌 트렌드가 되었다. 현재는 국가별로 본격적인 토큰경제시스템이 도입되면서 금융당국의 심사를 통해 영향력있는 인물들부터 국가토큰과 연동되는 개인토큰을 만들수 있었고 이 개인토큰들은 국가토큰과 실시간 환율대로 가치가 매겨졌다. 국가토큰은 해당 국가의 근로자 보수의 중간값을 기준으로 하기에 환율이 1보다 높으면 중산층 이상을 의미하고 1보다 낮으면 경제적으로 여유가 없는 것을 의미한다. 여기에 당국의 규정을 준수하면, 그 개인토큰을 기반으로 스테이킹, 대출, 배당 등 다양한 비지니스 모델을 구축할수 있다. 그야말로 개개인이 하나의 작은 경제주체가 되었고 영향력이 큰 개인이나 법인들은 하나의 은행이나 금융시스템에 버금가는 시대가 온것이다.

  '0.65382139'

  죠셉의 스마트 와치 화면에서 그의 개인토큰환율이 깜빡였다. 특종기사로 이름을 날린 이후에는 이보다 10배가 넘었지만 현실은 가혹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근근히 삶을 버티는 이유는 언젠가는 커리어로든 경제적으로든 또다른 대박을 터뜨릴수있다는 실낱같은 희망과 헨리같이 자기를 응원하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이다.

  대학 후배인 헨리는, 유명한 사업가가 조직한 탈중앙화 자율조직(Decentralized Autonomous Organization, DAO)에서 인플루언서로 활동하고 있다. 사람들이 과거에는 한 국가의 국민으로서 정체성을 가졌다면, 현재는 그 뿐 아니라 각자가 속하는 토큰 커뮤니티로부터 또다른 정체성을 갖게되었다. 참여자들은 같은 커뮤니티라는 동질감을 느끼면서도 국적, 종교 등과는 별개로 사회적 활동을 하기도 하고, 특히 토큰에 기반한 경제적 소비활동도 하고 있다.

  죠셉은 갑자기 헨리가 보고싶었지만 이번만큼은 자신만의 시간을 갖기로 했다. 그런 의미에서 그는 쪼그라들대로 쪼그라든 자존심을 애써 외면하면서, 오랜만에 칼럼 하나를 작성하기 위해  가방에서 노트북을 꺼냈다. 살짝 취기가 올라와서일까, 왠지 무거운 주제를 다루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


「가명성과 익명성이 낳은 현금으로의 회귀, 우연인가 필연인가」 

  2009년 초 등장한 비트코인은 '가명성'이라는 가면 덕분에, 거래 참여자가 누구라고 특정지을수 없지만 분산원장을 통해 추적이 가능한 암호화폐의 길이 열렸다. 하지만 그 '가명성'은 시간이 지나면서 인간의 본능에 가까운 개인정보보호욕구를 자극하면서 '익명성'으로 진화하였고, 결국엔 발달된 전산암호학과 거대한 토큰경제가 결합되어 누구나 갖고싶어했던 스위스계좌가 개개인의 디지털 지갑속까지 들어간듯한 시대가 도래하였다. 그러나 아무리 익명거래를 한다해도 기술적 결함이 발생되거나 중앙화거래소를 이용하는 순간, 그 익명성이 해제되면서 거래내역이 노출될 수 있다.
  한편, 거래 추적 불가능은 없을것이라는 정부는 철저한 추적 시스템을 구축하여 토큰세상을 여는 마스터키를 확보했다고 판단하였다. 하지만 그 판단과는 반대로 토큰경제가 전 세대의 일상속에 상당히 스며들때쯤, 익명성기술을 탑재한 토큰체제 큰 문제없이 토큰경제의 효용성을 세상에 전파하였고, 장기간 연구와 모니터링을 해온 주요 국가들은 통제불가능한 익명성과 토큰경제체제를 그대로 놔뒀다가는 기존 기득권에 득보단 독이 될거라고 결론내리고 견제하기로 마음먹는다. 이 사활을 건 견제는 의외의 파장을 일으키는데, 바로 구세대와 신세대간 갈등이다.

Cash%2B%2526%2BToken.jpg

  아직까지 현금이 익숙한 구세대는 정부에 대한 반발과 익숙함 때문에 그에 대한 반발로 현금으로의 회귀를 시작했고, 태어날때부터 토큰이 곧 일상화폐라고 인식한 신세대는 그런 구세대를 조롱하며 정부가 견제할수록 토큰을 더욱 사용하였다. 그런데 그때쯤 우연찮게 익명성 프로토콜의 치명적인 결함이 발생하였고 비슷한 시기에 비트코인을 포함한 암호화폐의 최대 거품이 빠지자 일대 혼란이 일어난다. 결론적으로, 안전하고 투명하면서도 개인정보를 보호할수 있으리다 여겼던 '가명성'과 '익명성'에 기인한 탈중앙화 토큰에 대한 신뢰와 지지에 균열이 생겼고, 그나마 브랜드가치가 높았던 주요 암호화폐들은 살아남아 무정부주의자들의 자산보존수단으로 전락해버렸다. 그와 동시에 주요 국가들은 기다렸다는듯이 국가토큰경제시스템을 속속 도입하여 혼란스러운 경제시스템에 믿을수 있는 자산은 국가토큰뿐이라며 선전과 홍보에 열을 올렸고, 일상속 토큰은 물론 익명성 토큰 역시 정부주도로 기술개발되고 있는 현재에 이르렀다. 이 모든 과정에서 일어난 의심스러운 사건과 사고들이 생긴 것은 단순 우연인걸까 아니면 언젠간 일어났을 필연적인 걸까.


  간만에 칼럼작성이 힘들었는지 아니면 취기가 확 올랐는지 집중력이 흐트려졌고, 탈고는 나중에 하기로 하고 계산을 마치고 바를 나섰다. 금요일 밤인지 밤거리에는 사람들이 많았고, 죠셉은 인파속을 지나 집으로 성큼성큼 향했다. 이제는 인파 속 사람들 중 누구도 그를 알아보지 못하지만 그는 여전히 그 당시의 본인과 대중을 기억한다. 사토시 스캔들 이후, 대중은 죠셉에게 더 자극적이고 음모론적인 가십성 기사를 기대하였고, 그는 자신의 뜻대로 올곧게 미디어활동을 하는 이상과는 달리, 대중에게 잊혀지지 않기 위해 본능적으로 관심끌기용 기사들을 쏟아내기 시작하였다.
  그게 잘못된 판단이었을까. 암호화폐의 거품이 빠지고 나자 그의 전성기 역시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과거 존재했던 수많은 토큰들처럼 죠셉 역시 지속가능한 매력을 보여주지 못한 탓에 본인의 가치가 떨어진 셈이다. 그래도 오늘 밤은 간만에 글을 작성해서인지 옛날로 돌아간것 같은 기분과 함께 왠지모를 뿌듯함을 느꼈다. 자신의 이런 기분을 누군가 알아주길 바라는 듯, 길가 벤치에 앉아 지나가는 사람들을 둘러보며 또다시 상념에 잠긴다.

  현재의 비트코인의 상징성과 파급력이 예전과 비교할때 상당히 몰락했다고 하지만, 어찌보면 언젠간 도래할 '영광의 하산'을 한거라고 그는 생각했다. 비트코인이 보여줄수 있는 가치와 가능성을 보여줄만큼 보여준 덕분에, 다른 프로젝트들이 시행착오를 덜 겪으며 더 빠른 속도로 빛을 발할수 있었고 그 모든게 큰 산업으로 발전하여, 킬러디앱(Killer Dapp)의 등장과 토큰의 대중적 수용(Mass adoption) 덕분에 전세게 경제금융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기 때문이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왜 영광의 하산을 했냐'는 것이다. 그 이유는 하나에 있지 않고 여러가지 이유가 뒤섞여 특정 시점에 터졌다는 것이 그의 결론이다.
  우선, 분명 존재했지만 동시에 존재하지 않았던 사토시가 알고보니 잔인한 인물로 밝혀진 '사토시 스캔들'도 이유가 되었다. 혹자는 자살한 살인범 곁에 남겨진 사토시 지갑의 프라이빗키가 적힌 유서는 정부나 당국이 조작한 것이고, 진짜 범인은 분명 기득권층의 꼭두각시라는 음모론을 제기하기도 했다. 그게 사실이든 아니든 분명한 점은 대부분의 사람들의 머릿속에 사토시는 잔인한 존재로 각인되었다는 사실이다.
  또 다른 이유로는, '토큰의 양면성' 때문이다. 인터넷을 예를 들면, 인터넷은 과거에 즉각적 뉴스 제공하고 빅데이터를 탄생케한 혁신을 보여줬음에도 불구하고, 조용히 묻혔을 각종 사건, 사고가 인터넷을 통해 전세계에 빠르게 퍼지면서, 결국 세상은 폭력이 만연하므로 오직 힘으로 이 혼란을 잠재워야 한다는 정치적 선전도구로 전락해버렸다. 그런데 인터넷 이상으로 파급력 있고 활용성이 좋은 블록체인은 기존의 인터넷과 같이 거대한 분산 네트워크이자 즉각적인 디지털 커뮤니티를 구축하기도 했지만 토큰이라는 특수한 경제 메커니즘 역시 지녔다. 다만, 이 특성때문에 인간의 탐욕과 군중심리와 결합되어 전에 없던 새로운 전체주의(Neo Totalitarianism)가 촉발되었다. 이게 가능했던 이유는, 국제정서가 점점 더 혼란스러워지면서 늘어난 비트코인의 과격추종자들과 무정부주의자들이 서로 동질감을 느끼면서 그들만의 정신적 결속을 다졌고, 비트코인을 포함한 토큰들을 그들의 활동의 경제적 기반으로 삼았기 때문이다. 이렇게 국적을 초월한 전체주의 커뮤니티는 그림자 거버넌스의 교묘한 선동에 자극을 받아, 열혈 추종자 위주로 곳곳에서 유혈사태와 테러를 일으키면서 결국 그들 스스로 사토시 정신의 한계를 그어버렸다. 그러자 사토시는 역시 살인자 우두머리라는 사람들의 부정적 인식만 짙어졌다.
  그런데 영광의 하산의 결정적인 이유는 따로 있다. 바로 '거품'이 빠진것이다. 사토시가 끝내 자살한 연쇄살인범이라고 드러나면서, 비트코인은 한동안 사상 최고의 상승랠리를 기록한 뒤, ASIC채굴집단 등 암호화폐 기득권들간의 끝 모르는 정치적 다툼에 의해 네트워크 보안이 취약해졌고 그때쯤 그의 프라이빗키를 통해 획득한 '사토시 자산'인 100만개의 비트코인을 시장에 뿌려지면서 역대 최고 거품이 인류사에 기록되었다.

  죠셉은 주마등처럼 과거 자신이 취재해온 비트코인의 흥망성쇠를 생각하니 정신이 갑자기 혼란스러워졌고, 급 피곤해졌다. 한때 달러는 물론 금마저 대체할거라는 기대를 품게했던 비트코인의 역사가 왠지 자신의 인생역사와 오버래핑되는 것같아 묘한 동질감이 들었다.
  씁쓸한 마음을 안고 집 앞에 도착하여 현관문을 열때, 문 아래 틈으로 뭔가가 보였다. 서류봉투 하나가 문 아래 틈에 끼워져 있는 것을 보였고 고개를 서서히 숙이며 그 정체가 뭔지 파악하기 시작했다. 혹시 헨리가 뭘 놓고 갔나 아니면 구독하지도 않은 신문을 찔러놨나라는 생각을 하며 손을 뻗어 조심스럽게 봉투 모서리를 잡아당겼다. 그러자 문구 몇개가 눈에 띄였다. '최고급 기밀'이라는 글자와 함께 그 바로 아래에 네 글자가 적혀있었다.

  'L.U.C.Y'

  죠셉은 두리번 거리며 집 주변을 둘러보았으나 아무도 없었다. 잠시 고민하다가 에라 모르겠다 싶어서 일단 그 서류봉투를 품에 넣고 집안으로 재빠르게 들어가 현관문을 걸어 잠궜다.
  뭔가 심상치 않은 서류임을 직감한 죠셉은 집안에 들어와서도 긴장을 늦추지 않고 자기 집 구석구석 몰래 들어온 흔적을 확인하기 시작했다. 모든게 있는 그대로임을 확인하고 자기 서재로 들어가서야 조금 안도하였다. 심호흡을 하며 정체불명의 서류봉투를 조심스럽게 열었다. 봉투속 서류 위쪽에는 최고급 기밀이 표시되어있었고, 딱 봐도 어마어마한 프로젝트에 대한 내용이라는 것을 알수 있었다.

%25EB%25B9%2584%25EB%25B0%2580%2B%25EB%25AC%25B8%25EC%2584%259C.jpg 

'LUCY의 상품화와 그에 대한 윤리적 타탕성'
'LUCY의 잠재력과 그 한계'
'LUCY 프로젝트의 주최와 스폰서'

  죠셉은 주요 키워드들 위주로 빠르게 훑어보면서 떨리는 마음을 주체할 수 없었다. 이 떨림과 설레임은 사토시 스캔들 시절을 상기시켰고 뭔가 있다는 생각이 번뜩 들었다. 일단 불안한 마음에 뒷뜰에 설치한 비밀공간에 숨겨놓기로 했다. 비밀 서류의 내용을 상기시키면서 거실로 나왔다.
이게 하늘이 주신 또한번의 기회인지 아니면 끝없는 나락으로 떨어질 위기인지 가늠할수 없었지만 분명한것은 더이상 잃은것도 없는 그에게 이것은 하늘이 내린 기회이자 위기였다.

  긴장을 늦추지 않은채 며칠동안 외출을 하지 않으며 고민을 했고, 고심끝에 누군가를 찾아가기로 마음먹었다. 그러기전에 우선 죠셉은 기밀서류의 주요내용만 수기로 작성한 요약서를 만들기로 하고 바로 실행에 옮겼다. 자기가 아는 한 블록체인과 생명공학 등 혁신융합에 능통한 그 분이라면 믿고 조언을 구할수 있을거라고 생각했다. 찾아가기전에 미리 연락을 할까 하다가 일단 그분이 여전히 거기에 계속 사는지 확인할겸 그냥 찾아가기로 했다. 죠셉은 오랜만에 말끔한 옷차림을 하고 예전에 자주 들락날락한 그 분 집 앞에 섰다. 데이빗이라는 익숙한 이름을 발견한후 여전히 여기에 사는 걸 확인하자 안도감이 들었다.
  데이빗은 죠셉이 사토시 스캔들 특종을 낸 이후 알게된 분으로, 이후 언론 활동을 할때 관련 지식을 얻기위해 자주 자문을 요청했던 분이다. 한때 자주 만났지만 성공신화가 빛바래면서 그놈의 자존심때문에 한동안 연락을 못 했다. 그래서인지 집 앞을 서성거릴 뿐 문을 두드리기가 망설여졌다.

"자네 왔구만. 이게 얼마만인가?"

죠셉은 깜짝 놀라면서 뒤를 돌아보자 데이빗이 자기에게 걸어오고 있었다.

"아, 선생님, 연락없이 이렇게 갑자기 방문해서 죄송합니다. 잘 지내셨죠?? 하하"

죠셉은 멋쩍은 듯 웃으며 데이빗에게 인사를 건넸다.

"연락도 없이 자네가 온 걸 보니, 무슨 할말이 있는 게군. 일단 안으로 들어감세"

둘은 집 안으로 들어갔고 한동안 서로의 근황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그래, 그렇게 지냈었구만. 그렇지 않아도 자네가 바쁘면 바쁜대로, 어려우면 어려운대로 연락이 없는 것 같아서 나도 굳이 자네에게 연락을 하지 않았네. 내가 자네 성격을 모르는 것도 아니고.. 어쨌든 지금이라도 이렇게 날 찾아오니 반갑고 좋네."

"자주 선생님에 대한 생각은 했지만, 그간 연락을 하지 못해 마음이 무거웠습니다. 죄송합니다."

"뭐, 사람사는게 다 그렇지. 때로는 가족도 자주 못보는데, 자기 마음처럼 그게 다 되나. 그건 그렇고, 날 찾아온 용건이 뭔가. 자네가 그냥 안부인사 묻자고 오는 사람은 아닐거고."

"하하. 먼저 말씀해주시니 질질 끌지 않고 바로 말씀드리겠습니다. 흠흠"

죠셉은 순간 긴장감이 들면서 목이 메었다.

"다름이 아니고, 며칠전 귀가하는데 집앞에서 의문의 서류를 발견했습니다. 현재까지 제 감과 판단으로는, 그 서류는 매우 비밀스러운 내용이 담겨있고 깊게 관여할수록 위험하지만 그만큼 기자로서 매력적인 소재라고 결론내렸습니다. 다만, 제가 전문적인 지식이 부족해서 그 내용이 이해하기 어려워서 선생님으로부터 자문을 구하려고 찾아뵜습니다."

"흠 그렇군."

데이빗은 놀라는 기색은 커녕 옅은 미소를 지으며 차 한모금을 마셨다.

"혹시 그 서류를 가져왔는가"

죠셉은 말없이 가방에서 요약서를 꺼냈고, 데이빗은 그것을 면밀히 살펴보고 입을 열었다.

"자네는 이 내용에 대해서 어느정도 이해했나?"

"정부주도로 비밀 프로젝트가 계획중인것까지는 알겠지만 세세하게는 이해하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이렇게 선생님께 이렇게 찾와왔구요."

"하나만 묻지. 자네는 이걸 그대로 덮을텐가, 아니면 위험하더라도 한번 파볼텐가"

죠셉은 선생님 역시 뭔가 느꼈음을 직감하고 망설임없이 대답했다.

"저 아시잖아요"

"그렇구만. 잘 알겠네. 일단 이건 나에게 맡기고 다음 만날때 더 얘기함세. 나 나름대로 좀 더 알아보고 얘기할 필요가 있어서 그러니 이해해주고"

"네 알겠습니다. 저도 굳이 서두르지 싶진 않습니다 하하"

죠셉은 데이빗이 즉답을 하지 않는 것을 예상했다는 듯 반응했다.

"선생님, 다시한번 연락 자주 못 드려 죄송합니다. 그럼 연락 기다리겠습니다"

"그래. 아, 혹시 다음에 만날때 그 원본 서류도 볼수 있을까?"

"아 네,, 알겠습니다. 갖고 오겠습니다"

몇 년만에 만난 그들은 조만간 만날것을 기약하며 헤어졌다. 그때 마침 헨리로부터 전화가 왔다.

"선배, 드릴 말씀이 있어서 그런데 선배 집으로 가도 돼요?"

"어, 안 그래도 지금 집에 가고 있어. 우리집에서 보자"

"그래요. 저번에 선배가 알려준 비밀번호 누르고 집 안에 들어가 있을게요"

"야, 그냥 집 앞에,,"

'뚜~ 뚜~'

  멋대로 끊어버린 헨리를 욕하며 죠셉은 차 시동을 걸었다. 지난번 만남에서 우울증 걸린 자기가 나쁜 생각을 할까 걱정하는 헨리에게 집 비밀번호를 알려준게 실수였다. 사실 죠셉은 자기 공간이 누군가에게 공개되는 것도 불쾌하지만 지금은 온 신경이 기밀서류에 쏠려있었기 때문에 더욱 불쾌해졌다. 당장 비밀번호를 바꿔야겠다는 다짐과 함께 재빨리 집으로 향했다.
  그런데 앞마당과 뒷뜰이 있는 2층 주택인 자기 집앞에 도착하자 헨리는 보이지 않았고 현관문은 살짝 열려있었다. 문도 제대로 잠구지 않고 먼저 들어간 헨리를 욕하며 집안으로 들어가려는 순간 뭔가 이상했다. 차 시동을 끄지 않은채 집에서 약간 멀리 차를 정차시키고 집으로 조금씩 향했다. 혹시 몰라 현관으로 바로 들어가지 않고 잠시 떨어져 집 창문들을 들여다봤는데 누군가의 실루엣이 비쳤고 무슨일이 벌어졌다는 강력한 확신이 들었다. 분명한 것은 그 실루엣이 후배의 것은 아니라는 점이다. 그리고 문득 뒷뜰에 숨겨둔 기밀서류가 생각났다. 그는 옆집을 끼고 크게 돌아서 자기집 뒷뜰로 향했고, 비밀공간 안에서 기밀서류를 포함한 총과 현금 뭉치들을 챙겨 다시 크게 돌아 자기차로 돌아가기로 했다.
  그런데 그 순간 자기 집 뒷뜰 한켠에 후배 헨리가 피를 흘린채 쓰려져 있는 걸 발견했다. 순간 심장이 덜컹하면서 후배를 흔들어 깨웠으나 아무 반응이 없었고 몸에 아무 힘이 없었다. 그때 뒷문을 통해 다가오는 누군가가 있어 살짝 몸을 숨겼고 곧 총을 든 두명의 사내가 눈에 띄었다. 분위기가 심상치 않음을 느낀 죠셉은 헨리에게는 미안하지만 이 현장을 벗어나기로 하고 조용히 몸을 숙인채 뒷마당을 빠져나왔다. 그리고 차를 몰아 시내로 향했다. 운전을 하면서도 자기가 겪고있는게 정말 현실인지 꿈인지 혼란스러움과 동시에, 자기가 죽을뻔 했다는 두려움보다 아끼는 후배가 죽었을수도 있다는 불안감이 들었다.

  죠셉은 충분히 안전하다고 생각이 될 정도로 멀리 와서야 조금 정신을 차렸고 거기서 발견한 모텔에서 며칠간 지내면서 생각을 정리하기로 했다. 일단 자기 집에서 벌어진 사건에 대하여 만 하루가 지나도 온오프라인상으로 단 하나의 기사도 없었고 자기가 아는 기자들을 통해서도 그와 유사한 사건사고 내용을 들을수 없었다. 인정하고 싶지 않았지만 자기 대신에 애먼 후배가 당했고 이 사건이 난 이유는 바로 기밀서류라는데 자체결론을 내렸다. 문득 위험해지더라도 파볼거냐고 물어본 데이빗의 질문이 떠올랐다. 이렇게 될줄 누가 알았겠는다. 만약 스스로 낸 결론이 사실이라면, 이렇게 된 이상 후배의 죽음이 헛되지 않도록 끝까지 가보기로 했다.

  며칠간 고민을 한 끝에, 데이빗을 다시 찾아가 보기로 했다. 대신에 데이빗이 믿을만한 사람이라해도 기밀서류에 대해 알고있는 존재였기에 기밀서류 원본은 안전한 장소에 놓고 적당히 주요내용을 적은 사본을 갖고 방문하기로 했다. 총까지 챙겨 다시 찾아간 데이빗의 집에 마침 그가 있었고 기다렸다는듯이 그는 죠셉을 지난번처럼 반겼다.

"마침 잘왔네. 저번에 자네가 준 자료에 대한 분석이 끝났네."

"..."

죠셉은 말없이 무표정으로 고개만 살짝 끄덕였다.

"자네때문에 나까지 위험해질수 있지만, 나 역시 자네와 같은 배를 타기로 했네"

"네, 선생님 이해해주셔서 고맙습니다."

"혹시 원본은 갖고 왔나"

"네 여기 있습니다"

데이빗은 원본을 자세히 확인한 후 죠셉을 응시하며 말했다.

"나도 이 내용은 백프로 이해하지 못하기 때문에 여기저기 자문을 구했네. 원본내용을 딱 보니 역시 예상대로 시간을 끌면 안될것 같군. 그래서 도움을 받을 전문가분들을 바로 부를까 하는데 괜찮겠나?"

  죠셉은 이 불안한 시기에 잘 모르는 사람들을 만나는게 불쾌했지만 어쩔수 없었다. 이젠 못 먹어도 고다. 전문가들을 기다리는 동안 데이빗은 죠셉에게 요약서에 대해서 알아낸 정보들을 설명하였고, 죠셉은 며칠간 마음고생한 것은 잠시 잊고 기밀서류에 집중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잠시 쉬는시간에 죠셉은 화장실에 들러 다시 데이빗의 서재로 돌아가는데 낯익은 쟈켓이 보였다. 그 자켓은 평범한 디자인이 아니어서 기억나는데 어디서 봤는지 생각이 날듯말듯 하였다. 계속 생각하면서 서재에 들어서자 데이빗은 상기된 표정으로 죠셉을 보며 말했다.

"전문가들이 거의 도착했다니 배웅 좀 나가야겠네.  자네는 집에 좀 있게."

  바로 그 순간 죠셉은 그 자켓을 어디서 봤는지 생각났다. 바로 후배가 자기 집에서 당한 날, 창문을 통해 집 안에서 발견한 누군가가 입고있었던 자켓이었다. 아차 싶은 순간에 데이빗이 집을 나서는 동안 기밀서류를 챙겨 나가려고 했지만 서류는 눈에 띄지 않았다. 그냥 집을 빨리 나서야겠다고 결심한 순간 현관에서 데이빗과 마주쳤다.

"자네 지금 어디 가나"

"...."

말없이 품안에 총을 꺼내려는 제스쳐를 하는 데이빗을 보자 이제는 알았다는듯 심호흡을 하고 오히려 되물었다.

"지금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거죠?"

"뭘 말인가"

"왜 이렇게 변하셨나요?"

데이빗은 자기 몸뒤로 현관문을 걸어잠구면서 대답했다.

"자네가 갖고온 자료는 내가 자문으로 참여한 프로젝트에 대한 내용이네. 이건 절대 누출되서는 안되는 기밀인데, 운좋게 자네가 날 찾아왔고 나까지 위험해지지 않으려면 어쩔수 없었네"

"하아,, 그래서 꼭 이렇게 했나요?"

"이렇게 하지 않으면 내가 위험해지니깐. 그치만 자네를 꼭 죽음으로 몰고 싶지는 않아. 그래서 한가지 부탁을 하자면 곧 전문가들이 도착할때까지 아무 말썽 피우지 않았으면 하네."

"아, 그 전문가들이 그쪽으로 전문가들이군요."

죠셉은 두려움보다는 배신감과 허탈감에 헛웃음만 나왔다.

"선생님, 하나만 묻죠. 저로 인해 선생님이 살아남아도, 끝까지 죽음의 위협에서 자유로워질거라고 생각하나요?"

"자네 말대로 나중에 나도 단물 다 빠지면 제거될수도 있지. 하지만 자네생각보다 난 꽤 쓸모있는 사람이고 나도 나만의 계획이 있어"

"선생님의 그 자신감이 참 부럽네요. 이런 분인줄 알았으면 혼자 우울해하기 보다 선생님 뵈면서 저도 자존감 올릴걸 그랬나봐요"

  그때 2명의 '전문가'들도 집 앞에 도착했다. 죠셉은 이제 정말 끝이라는 생각이 들면서, 곧 후배를 만나서 미안하다는 말을 전해야겠다는 생각만 들었다. 그때 총성이 울렸다.

'탕, 탕'

  죠셉은 그 총소리가 자신을 쏘는게 아니라, 다른 누군가가 데이빗과 그의 일당들을 향해 쏜것을 눈치채고 재빨리 그 자리를 떠났다. 떠나면서 위기에 처한 자신을 구해준 젊은 여자와 눈이 마주쳤다. 그녀는 자신을 따라오라는 손짓을 보냈고 고민할 틈없이 일단 그녀를 따라가기로 했다. 그녀 차에 탑승했고 따라오는 차나 사람이 없는 것을 확인한 뒤, 한 쪽에 정차시키고 둘은 차에서 내렸다.

Joseph%2Band%2BCourtney.jpg


  "저에요, 그거 보낸사람이"

  그녀는 죠셉에게 대뜸 말했다.

  "네?"

  죠셉은 아직도 불안한지 주변을 둘러보며 물었다.

  "그 기밀서류, 제가 보냈다구요"

  "..."

  그 망할 서류만 아니었으면, 후배도 죽지 않았을거고 우울했을지언정 죽을뻔하지는 않았을거라고 죠셉은 생각했다. 아니, 이제는 살아야만하는 이유가 생겼으니 좋아해야하나. 자기 머리가 어떻게 된건 아닌가 싶을정도로 이런저런 생각이 든 죠셉은 갑자기 정신이 차린듯 그녀에게 따져 물었다.

  "왜 저죠? 혹시 절 알고 있나요?! 왜 하필,,,"

  죠셉은 화를 내다가 갑자기 목이 메어 말을 이을수 없었다.

  "유명한 기자 잖아요, 죠셉님은.."

  이번엔 그놈의 망할 스캔들인가. 분명 내 팔자는 평탄하지 않을거야. 그러니 내 인생이 이 모양이지. 죠셉은 자기 인생을 비관하면서 다시 물었다.

  "그러는 당신은 누구에요?"

  "아, 인사가 늦었네요. 저는 코트니라고 해요"

  말없이 고개를 떨구며 잠시 있던 둘은 일단 혹시있을 미행을 피하기 위해 인근 카페테리아로 이동했다.

  "우선 날 살려줘서 고맙다고 해야하는지 아니면 이 지경을 만들어서 화를 내야하는지 모르겠지만, 왜 날 선택한거죠?"

  죠셉은 주문한 음식을 기다리면서 코트니에게 추궁하기 시작했다.

  "고의는 아니었지만 위험에 빠뜨리게 만든건 미안해요. 기자님에 대해서는 예전부터 익히 알고 있었는데, 제가 그 비밀서류를 제 손에 넣은 순간 왠지모르게 기자님이 제일 먼저 생각났어요. 그래서 그냥 내가 갖고 있는것보다 기자님이라면 세상에 알릴수 있을것 같아서 고심끝에 기자님 집앞에 놓은거에요. 그리고 그때부터 기자님을 멀리서 미행해왔어요. 미행한 점에 대해서도 죄송해요"

  죠셉은 도대체 어디서부터 일이 꼬였는지 과거를 거슬러 가다가 인생 전체가 꼬인것 같은 우울함에 생각을 멈추고 방금 나온 음식을 물끄러미 바라보며 입을 열었다.

  "그 프로젝트에 대해서 얼마나 알고 있어요?"

  "잘 알고 있어요. 그 프로젝트에 참여했으니까요"

  "참여라면 어떤 참여인가요?"

  "그건,, 말하고 싶지 않아요. 아니 기억나지 않는다는 표현이 더 맞을거에요. 분명한것은 저도 피해자고 뭔가 심상치 않은 일이 벌어진다는 거에요"

  죠셉은 자기도 굳이 알고싶지 않는다는듯 체념하며 질문을 이어갔다.

  "저를 믿는건가요? 아니,, 제가 당신을 믿을수 있나요?"

  "이 상황에서 저를 믿으라고는 할수는 없지만 저는 기자님을 믿어요. 어쨌든 이렇게 된이상 기자님은 이 프로젝트에 대해 아는 사람이 된거고, 기자님의 과거 경력보면 분명히 저를 도와줄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요"

  왠지 꽃뱀에게 낚여도 단단히 낚인것 같은 기분이 들었지만 사실 죠셉 본인도 목숨을 구해준 은인이면서 그 기밀에 대해 잘 알고있는 이 여자를 조금 의심스럽지만 믿어보기로 했다.  그렇게 생각하니 왠지 모르게 긴장이 살짝 풀리면서 갑자기 배가 고파졌다. 그의 마음을 눈치챈듯 코트니가 말했다.

  "기자님이 저를 조금이라도 믿는다면 제가 안전한 곳으로 모실게요"

  죠셉은 이제 정말 죽기밖에 더 하겠냐는 심정으로 그녀를 따라갔고 도착한 곳은 구 시가지에 위치한 허름한 차고지였다. 제발 호랑이 굴이 아니길 바라면서 태연한 척 건물 안으로 들어갔다.

  "저희 아버지가 장사꾼이었는데 트럭을 주차하고 거래물품을 보관하던 창고에요. 지금은 제가 내부공간을 개조해서 저만의 아지트로 사용하고 있는 곳이죠"

  "이런 차고지는 지나가면서 겉으로만 봤지 실제로 들어온건 처음인것 같네요. 그런데 내부구조가 독특한것 같긴 하네요"

  "네 맞아요. 시간은 좀 걸렸지만 오로지 저만을 위해서 개조해봤어요"

  죠셉은 이쁘장하면서도 당찬 그녀에 대한 정체가 점점 더 궁금해졌지만 다음을 기약하기로 했다. 게다가 최근 많은 일이 있어서 그런지 몹시 피곤했다. 이번에도 그의 마음을 간파한듯이 그녀는 물었다.

  "괜찮다면 당분간 여기서 지내면서 앞으로 어떻게 해야할지 얘기하면 좋을것 같은데, 괜찮을까요?"

  그 외 다른 방법이 없었기에, 마냥 내키진 않는 듯 죠셉은 고개를 살짝 끄덕였다.

  "이해해줘서 고마워요. 기자님은 저쪽 방을 사용하면 될것 같아요. 저는 건너편 쪽 공간에 있으니 필요한거 있으면 불러요. 일단 푹 쉬세요"

  죠셉은 그녀가 알려준 방으로 가서 침대에 앉아 잠시 멍 때렸다. 그러나 좀 지나지 않아 간만에 느껴보는 편안함과 찌든 피로감에 침대에 그대로 누웠고 잠이 몰려왔다.


  죠셉은 그녀의 아지트에서 지내는 동안 그녀로부터 기밀 프로젝트에 대해 들을수 있었다. 기술적인 부분에 대해선 그녀 역시 전문가가 아니기에 잘 몰랐지만 서류를 통해 머리속으로만 이해한 추상적인 것들이 그녀의 설명덕분에 거의 완벽하게 이해할수 있었다.

  "인간을 블록체인화(Tokenized Human Offereing, THO) 한다는 건 얼핏 보면 정말 멋진것으로 생각할수도 있지만 따지고보면 무서운 일이고 또 그렇게까지 해야하나라는 생각이 들어요"

  그녀의 말대로 그 프로젝트 핵심은 유무형자산을 토큰화하는 단계를 넘어 인간을 블록체인에 올려 상품화한다는 것이었다. 문제는 그 배후에는 누가 있는지였다. 그녀의 경우, 우연히 발견한 구인광고를 통해 그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되었다. 참여하기에 약간 미심쩍었지만 엄청난 보수 조건에 혹해서 참여하기로 했다.

  "혹시 오해하실것 같아 미리 말씀드리지만 그 블록체인에 올려진 인간은 제가 아니에요. 전 단순 참여자로서 조건이 정말 좋아 참여했지만 뭔가 석연치 않아서 중도에 제멋대로 그만두었고, 이후 살해위협에 계속 참여하다가 몰래 그 비밀자료를 들고 도망쳐나온거에요. 사실 걸리면 당장이라도 죽을수 있지만 이렇게 된이상 죽긴 죽더라도 끝까지 가보려구요"

  "내 인생도 파란만장하다고 생각했지만, 당신도 참 대단하네요"

  죠셉은 자기가 죽을뿐한 경험은 잊어버리고 그녀의 대담함에 놀라워 했다. 그리고 그 프로젝트를 처음 알았을때는 어마어마한 프로젝트라고 생각했는데 막상 계속 머릿속으로 되새겨보니 윤리적인 문제를 제외한다면 상당히 매력적인 비지니스 모델이라고 생각했다.

  "사실 저도 프로젝트는 그 정도밖에 몰라요. 그런데 기자님이 더 관심있을 정보가 있어요"

  "이것보다 더 한게 있을까요. 이젠 더 이상 놀랄것 같지 않은데요"

  "음,, 그래요? 만약 사토시가 지금 살아있다면?"

  죠셉은 순간 자신의 귀를 의심했다.

  "사토시가 살아있어요. 어디있는지는 모르지만 제가 봤어요"

  간만에 찾은 평안은 어디가고 죠셉은 자신의 몸안에 다시 긴장이 가득 차는걸 느꼈다.
"사토시 역시 그 프로젝트에 참여했었어요. 그리고 사토시가 연쇄살인한것은 사실이에
요. 다만 사실이 아닌게 있다면 그가 자살했다는 점이에요"

  죠셉은 자기가 특종으로 낸 기사가 다시 한번 사실이었다는 점에 기뻐하면서도 아직 사토시가 살아있다는 사실에 놀랐다. 그는 정말 누구인가, 아니 그의 배후에는 도대체 누가 있는건가. 만감이 교차할때쯤 정적을 깨는 소리가 들렸다.

  누군가 차고지 앞으로 차를 몰고 기웃거리고 있었다. 차고지 안의 모든 불을 끄고 창밖을 보니 차에서 한 남자가 내렸다. 그는 다름아닌 데이빗이었다. 그가 어떻게 이 차고지의 위치를 알았는지는 모르겠지만 중요한건 이 지긋지긋한 상황을 벗어나는 것은 물론 살아남아야한다는 생각뿐이었다.

  "기자님, 어서 이쪽으로 오시죠"

  죠셉은 그녀가 가리키는 곳으로 이동했고 거기에는 쪽문이 있었다. 데이빗은 두 사람이 차고지에 있다는 것에 확신한듯이 차고지 외벽을 타며 주변을 살피기 시작했다. 둘이 쪽문밖으로 내달렸고, 데이빗은 누군가 달리는 소리를 감지하자마자 총을 꺼내들고 뒤쫓았다.

  '탕!'

  잘 달리던 죠셉이 앞으로 엎어졌다. 코트니는 멈추고 뒤를 돌아보니 죠셉이 땅바닥에 누워있었다.

  "계속 달려가요. 총에 맞은건 아니고 그냥 놀라서 넘어진거니 어서 달려요. 따라갈게요"

  코트니는 그의 말에 아랑곳하지 않고 그에게 돌아가 그의 몸을 일으켰다. 그때 다시 데이빗의 총이 그 둘을 겨눴다.

  '탕!'

  이번엔 코트니가 넘어졌고 총알이 그녀의 오른쪽 다리를 스쳤다. 죠셉은 본능적으로 그녀가 총을 맞지 않도록 그녀의 몸을 막아섰고 데이빗과의 거리는 점차 좁혀졌다.

  "괜찮아요? 일어설수 있겠어요?"

  "네, 다행히 스치기만 한것 같아요. 미안해요 저때문에,,"

  "아녜요, 오히려 제가 먼저 넘어져서 이렇게 된거죠. 그런데 이제 어떡하죠?"

  "기자님 저에게도 총이 있으니 걱정마요"

  데이빗을 총을 계속 죠셉에게 겨누고 거리를 서서히 좁혔다.

  "코트니 오랜만이군. 혹시나 했더니 역시나였어"

  "이런식으로 뵐지는 전혀 예상은 못했네요"

  이 둘은 서로를 말없이 한동안 쳐다보았다. 죠셉은 진짜 이번엔 어떤식으로든 자기를 포함한 누군가 죽을수도 있다는 공포감이 온 몸을 휘감았다.

  "선생님 일단 제 말좀 들어보세요. 일차적인 피해자는 프로젝트에 참여한 선생님과 코트니겠지만 저 역시 피해자에요. 그런의미에서 우리가 서로 쫓고 쫓겨야하는지 생각을 해봤으면 해요"

  "자네는 잘 모를거야. 내가 이것때문에 얼마나 삶이 피폐해진지 자네는 모를걸세! 중요한것은 상황이 여기까지 이른 이상 내가 죽던지 저 변절자가 죽던지 해야하네. 물론 비밀을 알아버린 자네 역시 결코 안전하다고 할순 없지."

  죠셉은 데이빗이 한말에 할말을 잃었고 한숨을 내쉬었다. 그때 앨리스가 데이빗에 총을 겨누며 몸을 일으켰다.

  "훗, 여전하군. 프로젝트 동료끼리 이러니 자네나 나나 인생이 참 기구한것 같네"

  "난 당신을 동료로 생각한 적 없어. 당신도 피해자라고 생각하겠지만 난 당신의 경우랑 달라"

  "그게 이제와서 무슨 의미가 있겠나. 어차피 결국엔 우리 셋은 모두 죽은 목숨인데. 차이점이 있다면 누가 먼저 죽느냐는거겠지만"

  데이빗은 씁쓸한듯 내뱉었다.

  그렇게 대치상황이 한없이 이어지던 그때, 저 멀리 어둠속에서 누군가가 나타났다.

  '탕! 탕!'

  "모두 동작 그만"

  죠셉을 포함한 셋은 총소리가 무서워라기보다는 건조한 목소리를 내뱉는 실루엣을 보고 얼음처럼 굳어버렸다.

  그는 다름아닌 사토시였다.

%25EB%258B%25A4%25EA%25B0%2580%25EC%2598%25A4%25EB%258A%2594%2B%25EC%2582%25AC%25ED%2586%25A0%25EC%258B%259C.jpg

  데이빗과 코트니는 그가 마스크를 쓰고 있었지만 단번에 누군지 알아챘고 매우 혼란스러워했다. 죠셉은 그들의 반응을 보고 곧 사토시란것을 눈치챘다.

  "당신이,,, 왜 여기 있는거죠?"

  "..."

  죠셉의 질문에 사토시는 말없이 양 손에 총을 각각 데이빗과 코트니에 겨눈채 천천히 그들이 있는 곳으로 걸어왔다.

  "오랜만이군, 자네. 날 죽이러 왔나?"

  데이빗은 오랜만에 만난 친구처럼 반기는듯 하면서도 긴장감이 묻어나는 표정으로 말했다.

  "누구라고는 말하지 않겠지만 도움이 안 되는 자를 처리하러 왔긴 하지"

  코트니는 스친 총상 때문인지 긴장했기 때문인지 식은 땀을 흘리며 총을 겨눈 자세를 다잡았다. 잠시 정적이 흘렀고 혼란스러워하며 죠셉이 물었다.

  "당신이 정말 사토시,,,인가요? 정말 당신이 비트코인을 만들었는지,, 지금 비트코인의 상황도 아는지 궁금하네요..."

  "잘 알고 있지, 내가 만들었으니까. 그치만 내가 자취를 감춘뒤에는 내것이 아닌게 됐지"

  "이렇게 될거란걸 알았나요?"

  "나라고 다 알순 없어. 처음엔 재미있을것 같아서 나름대로 이런저런 시도 끝에 백서를 쓰고 실제로 구현했지만 그렇게 성공할지는 나 역시 몰랐지. 중요한건 그 가능성을 떠나 어느 순간 흥미를 잃었고 그만 숨어버렸다고 하는게 맞을것 같은데"

  "당신은 나를 모를수도 있지만 난 과거에 당신을 살인범으로 세상에 알린 기자입니다, 그 이전에 당신의 팬이지만요. 결국엔 내 직업때문에 그렇게 했지만 이 자리를 빌어 미안하단 말을 하고 싶네요. 하나만 더 묻죠, 왜 사람들을 죽인거에요?"

  "난 당신에 대해 잘 알고 있어. 기자기질은 여전하군. 오히려 내가 묻지, 왜 내가 사람들을 죽였다고 생각하나?"

  "무지한 사람들을 교육시키기 위해서?"

  죠셉은 역질문에 움찔했지만 당황하지 않는듯 무심코 내뱉었다.

  "사람들은 내가 가만히 있어도 자기가 생각하고자 하는 가면을 나에게 씌우기 바빴지. 비트코인을 만든후에도 그랬고, 당신의 기사때문에 내가 살인범으로 밝혀진 후에도 그랬어. 내 스스로 정체를 밝힘으로써 세상이 나를 보는 눈을 바꿀수 있었다면 나도 그렇게 했겠지. 하지만 그렇게 했어도 큰 차이가 없을거라는 것을 어느순간 깨달았어. 그래서 난 어느순간부터 내 정체성은 세상이 기억되는대로 내버려두면서 조용히 살기로 마음먹었지"

  "조용히 지내겠다는 사람이 그런 프로젝트에 참여했나?"

  침묵을 깨고 데이빗이 말했다.

  "나도 거기에 굳이 참여하고 싶지 않았어. 아까 얘기했다시피 비트코인에 대한 흥미를 잃었고 조용히 살고싶었지만 세상은 계속해서 날 가만 내버려두지 않았어. 그때 마침 흥미있는 제안이 들어왔고 그냥 참여해보자는 마음이었지. 하지만 거기서 난 비트코인같은 어떤 성과물을 만들고 싶진 않았어. 결국에는 난 주최측이 그냥 내 존재가치나 상징성을 원했다는 결론을 내렸고 또다시 흥미를 잃었지만.."

  "허, 의외네요, 내가 생각한 사토시는 비트코인과 블록체인을 갖고 세상을 바꿀 야망이 있는 사람인줄 알았는데.."

  코트니도 이 대화에 가세했다.

  "다시 말하지만 당시에는 비트코인 만드는데 열정은 다한건 사실이야. 마치 새로운 생명체를 잉태하는 것처럼 어려웠지만 그 이상의 희열과 보람을 느꼈어. 하지만 활활 타던 내 열정은 어느순간 식어갔고 미련없이 떠났어. 그 이후에 성공하고 또 몰락한건 나와 아무런 상관이 없어. 그렇게 됐던건 나 때문이 아니라 각자가 갖고있는 지지와 탐욕이 투영된것이었을 뿐, 내가 바라던 건 아니었으니까"

  "비트코인을 포함한 암호화폐 커뮤니티 참여자들이 들으면 매우 허탈해할 내용이네요. 지금 저도 정말 허탈하구요"

  죠셉은 갑자기 과거 팬의 마음으로 돌아가 허망하다는 듯이 내뱉었다.

  "자네가 와서 반갑지만 이런 대화는 나중에 해야할것 같군"

  데이빗은 사토시를 보며 말했다.

  "데이빗, 당신이 살기위해서 누군가를 죽이지 않아도 돼"

  사토시는 데이빗을 노려보면서 말했다.

  "그건 또 무슨말인가"

  "곧 무슨말인지 알게 될거거든"

  죠셉과 데이빗은 순간 서로를 보면서 뭔가 이상하다는 느낌을 공유했다. 코트니 역시 뭔가 낌새를 눈치채고 총을 쥐고 공격태세를 잡으로 했다.

  "다들 동작 그만"

  낮은 목소리로 말하며, 사토시는 양손에 총을 쥐고 코트니와 데이빗을 겨누면서 단호하게 말했다.

  "아까 말했듯이 나는 여기 놀러온게 아냐. 도움이 안되는 인물을 제거하러 온거지"

  긴장감이 감돌며 정적이 흘렀다.

  "정말 나 답게 살고 싶은데 내 운명은 날 조용히 내버려두지 않았어. 그래서 앞으로는 또한번 발악 좀 해볼까 해. 그런의미에서 그대들도 나도 오늘을 잘 기억했으면 좋겠어. 단, 살아남아서 기억할수 있다면"

  "사토시, 꼭 이렇게 해야하나요? 당신은 스스로를 좀먹고 있어. 아무리 우리가 상상속에 그리던 이미지지만 우리가 생각한 당신의 모습은 지금의 당신이 아냐"

  죠셉은 사토시에게 진심으로 말했다.

  "아니,,, 모든게 정치적이야. 내가 만든 비트코인의 가치도, 사람들이 생각한 나의 이미지도, 나를 둘러싼 모든것들이. 언젠간 그 저주의 사슬을 끊어야겠다고 생각했고, 이제부터는 그렇게 될거야"

  그때 데이빗이 사토시를 향해 총을 겨눴고, 코트니는 데이빗에게 총을 겨누며 방아쇠를 겨눈 손가락에 힘을 실었다. 사토시는 마음먹은듯 이때를 놓치지 않고 총을 쥔 양손에 힘을 실었다.

satoshi%2Bkill%2Bagain.jpeg


  '탕! 탕! 탕!'

.
.
.
.
.
  그로부터 며칠후, 사토시와 비트코인은 나란히 주요 미디어를 장식했다.

  「베일을 벗은 사토시, 부활한 신인가 지옥에서 온 악마인가. 비트코인은 급등랠리 재개」


법적 고지 : 본 게시글은, 투자를 위한 정보제공을 목적으로 작성되었기에 투자결정은 신중을 기하여 주시기 바라며, 참고자료를 토대로 본인 판단하에 내용을 추가, 편집 등 작성되었기에 본인의 허락없이 복사, 배포, 편집 등을 할 수 없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Bitcoin] 비트코인의 흥망성쇠(3부작) 1부 "역대 주요이슈 분석" // Bitcoin's Rise & Fall(Trilogy) Part1 v1.5

비트코인의 흥망성쇠 (興亡成衰) □ 에필로그   ㅇ 분석에 앞서     - 그동안 분석가로서 블록체인과 암호화폐가 지닌 기술 위주의 기본적 분석을 해왔으나, 투자자로서 유의미한 시세변동, 시세에 영향을 끼치는 이슈 등에 대한 분석글 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