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ven] Raven Devs Meeting(30 Aug 2019) // 8월 30일 레이븐 개발자 회의 분석 및 논평 v1.0

Raven Devs Meeting(30 Aug 2019) // 8월 30일 레이븐 개발자 회의 분석 및 논평


(English) 한국어 버전은 아래쪽에 있음

□ Analysis of the meeting by subject

  ㅇ Ongoin 'ASIC' Debate
    - Tron Black('Tron') said the algorithm change will be at 16 October(UTC) which has has already been announced on 20 August. And some devs said that the hash and difficulty of mining suddenly skyrocketed for the last few days, raising the question of whether ASIC miners are mining with all the strength until changing the algorithm. For your information, 'Tiger' algorithm that will be in front of three existing algorithms was added to another coin, Tron said. Plus, 'X16rv2' will be a message to disable the current ASIC while resisting ASICs indeed, a dev said.
    - Also, when asked how much decentralization is important to Raven, Tron said it is very important, and ASIC could cause centralization. In fact, the one who asked about decentralization had unpleasant questions such as, 'Why should GPU miners be more advantageous for mining than ASIC miners' and 'Can the survey about the algorithm change be manipulated?' and embarrassed other devs.
    - The new algorithm will be on testnet on 3 September.
    - Some devs asked if the fork date could be 15 September, saying that ASICs could damage Raven by mining severely until 1 October, and others expressed disapproval of the question, saying 1 October is also 'soon'. The demage could be a 51% Sevbil attack or Reorg. Therefore, exchanges and mining pools must update, and if the update goes well, new Ravencoin will be worthless even if it comes out, otherwise it will be a problem, Tron said.
    - Another proposal was to develop a multi-algorithm chain. In other words, it is to develop the algorithms favorable to GPU, FPGA, and ASICs altogether.
    - Some dev said that ASICs sometimes use FPGAs for controlling mechanism, and that in that case, Tiger algorithm may have already been active in FPGAs.

  ㅇ Development progress
    - Tron said functions such as messaging, memos, tags and restricted assets are currently on testnet and rewards/dividends will soon be on testnet.
    - Plus, testnet with restricted asset is the same as testnet of the algorithm change.

  ㅇ Reduction in Ravencoin distribution
    - A dev proposed to reduce the amount of Ravencoin distribution to 16 billion from the current 21 billion at the upcoming fork, and again to 11 billion at the following fork. However, Tron and other devs disagreed with the proposal, saying that Ravencoin was burned when assets are issued.

  ㅇ Ravenland is over
    - Ravenland stops its operating for personal reasons, such as finances and health, and the resource said he is grateful for the positive response and support of Raven community over the past few years.

□ Personal Comment

  ㅇ Raven Vision(feat. Satoshi Vision)
    - Satoshi Nakamoto told an online forum in February 2009, shortly after Bitcoin was launched, that he  developed a new open source P2P e-cash system called Bitcoin. It's completely decentralized, with no central server or trusted parties.

< http://p2pfoundation.ning.com/forum/topics/bitcoin-open-source >
    - Nine years later, Raven was launched to celebrate the 9th anniversary of Bitcoin's. Not just for fun, Raven has its unique algorithm called X16R and does not have a specific owner or operator to get decentralization. The algorithms for X16R have been fully explained before by me, so I will talk about no owner or operator. If you're asked what the advantages of Raven are when there is no particular operating entity like Bitcoin and you might answer that everyone can participate and develop, and there is no risk of being controlled by one or a few decisions. Then you only 50% understand. The lack of a particular operating entity is also sustainable because it is free from censorship by the government or authorities, a very realistic advantage at present when exchanges and projects run by some owner(s) are strictly regulated by the government or authorities.
    - In such Bitcoin and Raven's vision, such an obstacle has now emerged now, "ASICs". Since the launch of the first mass production ASIC in early 2013, a lot of networks based on proof of work have been dominated by ASICs or struggling to resist ASICs, with Bitcoin, Ethereum and Raven no exception. The reason why ASIC resistance is more important for Raven is that it started with its unique algorithms to preempt ASICs and promised its community sustainable decentralization from the beginning. This is why Raven devs are trying to fork to prevent ASICs based on the condition and community opinion.
    - But there's a saying that I've made up myself: 'There's no greater dev than community'. Looking back on human history, the success of innovation(revolution) has been on the support of the community(people) rather than the superiority of innovation(revolution), and foolish vested interests(the upper classes) had divided society whether they intended or not. Therefore, community must criticize and pressure devs as well as exchanges to keep up with the project's vision Let me show you a picture informing whether mining pools and the exchanges will participate in the upcoming update on 1 October. For our own Raven vision, let's watch, think and act.
< Whether to get updated on 1 October(as of 1 September) >


(한국어) 

□ 소재별 회의 내용

  ㅇ 계속되는 ASIC 채굴 논쟁
    - 트론 블랙(이하 '트론')은 10월 1일 16시(UTC기준)에 알고리듬이 변경될거라고 말했다(이는 이미 8월 20일에 공지된 바 있다). 그리고 일부 개발자들은 채굴 해시와 난이도가 갑자기 급등했다고 말하면서, ASIC 채굴자들이 (알고리듬 변경전까지) 가열차게 채굴을 하는게 아니냐라는 의문을 제기하였다. 참고로 이번 변경안에 추가된 타이커 알고리듬은 다른 코인에 적용된 선례가 있으며 기존에 존재하는 알고리듬 중 3개 알고리듬 앞에 추가될거라고 트론은 말했다. 이 X16rv2는 현재의 ASIC을 무력화함과 동시에 ASIC을 저항하는 메시지가 될것이라고 한 개발자는 밝혔다.
    - 또한, 어떤 회의참여자가 레이븐에게 있어 탈중앙성이 얼마나 중요하냐는 질문에, 트론은 매우 중요하다면서 ASIC은 중앙화를 야기할수도 있다고 답했다. 사실 그 질문을 한 참여자는 '왜 GPU채굴자가 ASIC채굴자보다 채굴에 더 유리해야하느냐', '알고리듬 변경을 위한 조사는 조작될수 있냐' 등 불쾌한 질문들을 했고, 다른 개발자들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 새로운 알고리듬은 9월 3일에 테스트넷에 올려질 예정이다.
    - 일부 개발자들은, (만약 존재한다면) ASIC채굴자들이 알고리듬 변경일까지 온 힘을 다해 채굴을 함으로써 레이븐에게 데미지를 줄수 있다고 말하면서 9월 15일로 포크 날짜를 당길수 있냐고 물었고, 다른 개발자들은 10월 1일도 머지 않았다면서 그 물음에 난색을 표했다. 여기서 말하는 데미지는 51% 해시장악을 통한 시빌 공격일수도 있고 리오그일수도 있다. 따라서 채굴풀은 물론 거래소들이 알고리듬 변경에 맞춰 업데이트를 반드시 해야하며, 업데이트가 잘 되면 새로운 레이븐코인이 나와도 가치가 없을것이지만 업데이트가 잘 되지 않으면 문제가 될거라고 트론은 말했다.
    - 다른 개발자도 또다른 제안을 했는데, 멀티알고리듬 체인을 개발하자는 내용이었다. 즉, GPU, FPGA, ASIC에 유리한 각각의 알고리듬을 개발하여 총 3개의 알고리듬을 병행하자는 제안이었다.
    - 한 개발자는 ASIC은 조정을 위하여 FPGA를 쓰는 경우가 있다면서, 그럴경우 타이거 알고리듬을 이미 FPGA에 반영했을수도 있다고 말했다.

  ㅇ 개발 진행 상황
    - 트론은 메시지, 메모, 태그, 제한자산 등의 기능들은 현재 테스트넷에서 계속 테스트 중이며, 배당 기능도 곧 테스트넷에 포함될거라고 말하면서, 로드맵을 향한 일정이 긴만큼 테스트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 참고로 제한자산 등의 기능이 올려진 테스트넷은 알고리듬 변경 테스트넷과 동일하다.

  ㅇ 레이븐코인 유통량 감소 제안
     - 한 개발자가 다가오는 10월 1일 포크때 레이븐코인의 유통량을 현재 210억개에서 160억개로 줄이고, 그 다음 포크때는 다시 110억개로 줄이자는 제안을 하였다. 하지만 트론을 비롯한 다른 개발자들은 자산을 발행할때 레이븐코인이 소각된다면서 그 제안에 공감하지 않았다.

  ㅇ 레이븐랜드(Ravenland) 종료
    - 레이븐랜드 관계자는 개발자 회의를 통해, 레이븐랜드 운영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중단 사유는, 재정, 건강 등 개인적인 사유이며, 지난 몇년간 레이븐 커뮤니티의 호응과 지지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 개인 논평

  ㅇ 레이븐의 비전(feat. 사토시 비전)
    - 사토시 나카모토는 비트코인을 출시한지 얼마 지나지 않은 2009년 2월 온라인 포럼을 통해 비트코인이라는 오픈소스 P2P 전자화폐 시스템을 개발하였고, 이는 중앙서버와 신뢰기관 없이 완전 탈중앙화되어있다고 밝혔다.
< http://p2pfoundation.ning.com/forum/topics/bitcoin-open-source >
    - 그로부터 9년후, 비트코인 출시 9주년을 기념하여 레이븐이 출시되었다. 단순 재미로 9주년을 기념한것이 아니고, 레이븐은 탈중앙성을 사수하기 위해 X16R이라는 알고리듬을 탑재하였고 특정 운영주체를 두지 않았다. X16R에 대한 알고리듬은 필자가 이미 충분히 설명하였기에 넘어가지만 특정 운영주체를 두지 않은 점에 대해서 얘기하겠다. 혹시 당신이 '비트코인처럼 레이븐이 특정 운영주체가 없을때 갖는 이점이 무엇인가요'라는 질문을 받을때 '누구나 참여할수 있고 개발할수 있으며, 한명 또는 소수의 의사결정에 따라 좌지우지 되는 리스크(오너리스크)가 없다'라고 말한다면 절반만 알고 있는것이다. 정답은 아니지만 또다른 이점을 말하자면, '특정 운영주체가 없는 것은 곧 정부나 당국의 검열로부터 자유롭기 때문에 네트워크가 지속가능'하며, 이는 특정 운영주체에 의해 운영되는 거래소나 프로젝트들이 정부나 당국에 의해 엄격하게 규제를 받는 작금의 시점에 매우 현실적인 이점이다.
    - 그런 비트코인과 레이븐의 비전에 ASIC이라는 만만치 않은 장애물이 지금 나타났다. 2013년 초 최초의 양산용 ASIC이 출시된 이래 작업증명 기반의 수많은 네트워크가 ASIC에 의해 지배당하거나 ASIC을 저항하기 위해 고군분투 중이며 비트코인, 이더리움, 레이븐도 그 예외가 아니다. 레이븐에게 있어 ASIC 저항을 더욱 중요한 이유는, ASIC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독자적인 알고리듬으로 시작하였고 처음부터 지속가능한 탈중앙성을 커뮤니티에게 약속했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레이븐 개발자들은 그 약속과 커뮤니티 의견을 바탕으로 ASIC을 막기위한 포크를 이행하려고 한다.
    - 하지만 필자가 지어낸 말 중에 '커뮤티니보다 위대한 개발자는 없다'라는 말이 있다. 인류 역사를 돌이켜보더라도 혁신(혁명)의 성공여부는, 그 혁신(혁명)의 우수성보다 커뮤니티(민중)의 지지를 얼마나 받아내느냐가 관건이고, 올바르지 못한 기득권세력(상류층)은 그 지지기반인 커뮤니티(민중)를 의도했든 아니든 분열(멸망)시키는 법이다. 따라서 커뮤니티는 개발자, 거래소 등이 그 프로젝트의 비전을 지킬수 있도록 때론 비판도 하고 때론 압박도 해야한다. 아래는 10월 1일 채굴풀과 거래소의 알고리듬 변경 참여여부를 보여주는 사진이다. 우리 고유의 레이븐 비전을 위해서, 지켜보고 생각하고 행동하자.
< 10월 1일 업데이트 참여여부(9월 1일 기준) >

법적 고지 : 본 게시글은, 투자를 위한 정보제공을 목적으로 작성되었기에 투자결정은 신중을 기하여 주시기 바라며, 참고자료를 토대로 본인 판단하에 내용을 추가, 편집 등 작성되었기에 본인의 허락없이 복사, 배포, 편집 등을 할 수 없습니다.

[Ethereum] '제69차 이더리움 개발자 회의' 분석 및 개인 논평(8월 23일) // #69 Devs Meeting Review(23 Aug 2019) v1.0

#69 Devs Meeting Review(23 Aug 2019)

- Related link : https://github.com/ethereum/pm/issues/121



English Version(한국어 버전은 하단에)

□ Roadmap(https://eips.ethereum.org/EIPS/eip-1679)

   <Istanbul HF Roadmap>
     - May 17(Fri): Istanbul HF EIP soft deadline
     - July 19(Fri): EIP implementation deadline for clients
     - Mid-September(Not fixed): Testnet HF
     - October 16(Wed) Mainnet HF(=Istanbul HF) *May be delayed.


□ Istanbul HF-related client update

  ㅇ Whether to merge Istanbu lHF-related EIP by clients
    - (Pantheon) All EIPs have been merged and merge status by EIP/Client has been created here.
    - (Geth) All EIPs have been merged and implemented.
    - (Aleth) EIP-1108, 1344, 2028 have been merged, but EIP-1884, 2200 is still open.
    - (Parity) EIP-2028 is merged, EIP-1344, 2200 is open but has not yet been implemented, and EIP-1108 is closed.
    - (Trinity) EIP-1108, 2200 have been merged, and EIP-1344, 1884, 2028 are open.
    - (Nethermind) All but one EIP have been merged and will soon be merged.


□ Istanbul Testnet HF Block Number Decision

  ㅇClient updates and mainnet HF schedule
    - Since not all clients, including Parity, have yet to complete the merging and implementation of all EIPs,  it is not immediately possible to determine the Testnet HF block number, so it is necessary to have a devs meeting  next week or decide via gitter. That way we can discuss how much more time we need, or reevaluate (on EIP, etc.).

    - If we discuss the testnet HF block number again at the end of August, it will be mid-September when Parity is ready and mainnet HF scheduled for October may not be available.

    - There is one issue related to Testnet HF and Mainnet HF, and if this is not resolved, it is necessary to mention it because it may delay Mainnet HF. As of the cost of gas, it may be necessary to raise the cost of gas to prevent some contracts from being interrupted. In fact, Martin concluded that it could potentially occur. According to his analysis, in some cases, gas charges can soar or fixed gas costs are consumed for a call. However, there is no permanent solution to this problem, so once HF hapens, we can find a solution based on the case that contracts actually stop.

    - But the problems is that contracts would be stopped and not be implemented properly, and then something like Parity multisig incident could happen, and there may be no chance to modify or add function in the future.

    - But as for the gas price fluctuations, so far no one has ever thought it would be a problem and no one has fixed it. We can upgrade to solve the gas problem, but then we can have a completely different kind of problem. We have to work it out before we set testnet HF block number, but in order to have a criteria, we have to make a formal proposal like EIP, which should be a less likely to be hacked or more certain way to proceed. Only then can the debate be led to a technical level and how best to deal with such concerns. That's what it means. It's the kind of community that's worried about it. In that sense, we need to listen to the participants who have such concerns in the community and think more about whether we need to find a clear solution before testnet HF.


□ Decision issues on previous devs meeting

  ㅇ Clients and EIPs
    - All clients have decided that all EIPs for Istanbul HF should be implemented by August 23, but this has been delayed to September 6, so we will not set a testnet HF block number right now.

  ㅇ Mainnet HF Schedule
    - Although it is still difficult to determine, Mainnet HF schedulemay be postponed to November, given that it should take at least a month from testnet HF.

※ Istanbul HF decision issue
    < Confirmed EIPs > Included in Istanbul HF, October 2019.
     1) EIP-152 (former EIP-2024) : Introducing a pre-compiled cotracts for EVM that implements a new encryption hashing algorithm called BLAKE2b.

     2) EIP-1108 : Proposal for reducing gas cost of alt_bn128 pre-compile. Improving personal information protection and scalability by reevaluating expensive elliptical curve calculation pre-comfiles.

     3) EIP-1344 : Specifying chain ID(a means to prevent replay of transactions between different chains), adding opcodes to access the chain ID to check the validity of signatures, and preventing other interchain replay attacks.

     4) EIP-1884: Maximizing block gas limit and stabilizing processing time by balancing gas consumption and resource consumption.

     5) EIP-2028 : Reducing gas cost of Calldata(where transaction data is stored when transaction is requested on the chain). Reducing Calladata costs can create potentially larger blocks, which can increase network latency, but can also have incidental effects of increased network security and scalability due to mathematical modeling and empirical estimation.

     6) EIP-2200(EIP-1283 + EIP-1706): Changing the total gas metering to reduce new usability for smart contract storage and excessive gas consumption when most methods of operation are not in place. In addition, SSTORE is not allowed if gas cost is lower than call stipend.

    < Tentatively decided EIPs > Included in 2020 HF
     1) EIP-663: Currently, SWAP and DUP commands are limited to the depth of 16 on the stack, but and corresponding SWAPn and DUPn are allowed access to all depths of 1024 items thanks to this EIP.

     2) EIP-1057 : It is called ProgPoW and is modified to make the most of commercial GPU resources in order to reduce ASIC's improved efficiency.

     3) EIP-1380: Reducing gas cost for self-calls, and reducing gas cost for call instructions when running a new instance of the currently loaded contracts.

     4) EIP-1702: For generalized account version management, enabling multiple versions of EVM to execute in the same block to facilitate HF while maintaining the correct function of the existing account.

     5) EIP-1962: Proposal to the definition and combination of elliptical arithmetic and runtime, an extension to EIP-1829 and lower working costs than the STATICCAL opcode in EIP-1109.

     6) EIP-1985: Applying the appropriate limit range for EVM parameters such as gas limit and block number. Explicit scope makes it easy to implement compatible clients.

     7) EIP-2045:improving the speed without introducing a separate subroutine and without changing the method of jump operation by reducing gas cost of computational opcode gas cost to increase Ethereum transaction volume(scalability).

     8) EIP-2046: Making file usage more efficient by reducing the gas of static calls to pre-com files.



□ Personal Comments

  ㅇInform the Ethereian
    - As mentioned in the meeting, the Istanbul HF is likely to be postponed following the last Constantinople HF. Some may be very disappointed by the news, and community like Reddit complaind about it. There are concerns and criticisms that Parity (21%), which is the second most important client of Ethereum, is still not even merging EIP, rather than implementing it. In February, I wrote and shared the article "2019 Etherium Selection, Splited or Growing"(click here). The point of the article is that they often show a mysterious way of contributing to Ethereum, whether it's an alliance or enemy.

    - Anyway, this trip to Istanbul will be delayed a little bit. In fact, such delays may be considered good or bad from the perspective of devs, investors, and so on, but there is no great dissatisfaction with the delay in itself. Because I do know why it is being postponed. Even at this meeting, a dev raised questions about gas charges (simple verbal offers to raise related gas charges so that some calls could be interrupted), and there was a long discussion on whether to include this into testnet fork, and if the issue was an official proposal, such as EIP, and there was enough time to review and verify it, then testnet HF would have been delayed further.

    - In short, dev, especially core devs, think that it is better to postpone it to prevent accidents such as Constantinople Fork and Parity Multisig incident in the past, and I agree with that attitude.

    - As an analyst, Ethereum will wait and see to invest from the viewpoint of institutional investors who are extremely conservative in their investments, and it is not the time for us to invest either. In the course of time, Ethereum has become so big that it will take a lot of review, verification and time to easily change the arrangement, so often there will be long discussions, delays, and alternatives.

    - But as an investor, Ethereum is still attractive. Thanks to the steady research and development of Buterin and Vlad, who advocated the possibility of PoS, the time is slowly approaching to show the real face of Ethereum. There are already too many allies and foes for Ethereum's color to die. In other words, there is so much interest of it. If EEA(Enterprise Ethereum Alliance) and Deapps are successful, Ethereum will thrive, and even if Ethereum Killers such as EOS suceed, it wouldn't be not so bad for Ethereum.

  ㅇInform the blockchainer
    - The greatest redistribution we will experience in the near future, thanks to the so-called Blockchain Revolution, will be the Redistribution of value, not the Redistribution of wealth. Wealth depends on how much money we have, but value depends on where and how we participate. That doesn't mean there will be a world where the rich suddenly become beggars and the poor become rich forever, but if the blockchain becomes popular, there will be a world where assets can be distributed in a more transparent and fair manner than the existing one.

    - So if someone says that cryptocurrency is expensive and useless, just say that the greatest redistribution, or redistribution of value, has already been shown by Bitcoin and Ethereum. I hope that all blockchain and cryptocurrency projects, including any other ethereum, will be developed

without losing their vision and initial focus, and that there will be good results as community participants have paid attention and invested in them.


Disclaimer: Since this post was written for the purpose of providing information for investment, please be careful in your investment decision. You cannot copy, distribute, or edit the contents without my permission because it was made based on my own judgment based on the reference data.


한국어 버전

□ 로드맵(https://eips.ethereum.org/EIPS/eip-1679)

   <이스탄불 HF 로드맵>
     - 05월 17일(금) : 이스탄불HF EIP 접수 확정기한
     - 07월 19일(금) : 주요 클라이언트의 EIP 구현 마감기한
     - 09월 중순(미정) : 테스트넷HF
     - 10월 16일(수) 메인넷HF(=이스탄불 HF) *지연될수도 있음

□ 이스탄불HF 관련 클라이언트 업데이트

  ㅇ 클라이언트별 이스탄불HF 관련 EIP 병합 여부
    - (Pantheon) 모든 EIP를 병합하였고, EIP별/클라이언트별 병합 현황 사이트를 만들어봤다.https://notes.ethereum.org/@holiman/SyT_rGjNr
    - (Geth) 모든 EIP를 병합하였고 구현하였다.
    - (Aleth) EIP-1108, 1344, 2028는 병합하였으나, EIP-1884, 2200은 아직 열려있다.
    - (Parity) EIP-2028은 병합, EIP-1344, 2200은 열려있으며 아직 구현되지 않았으며 EIP-1108은 닫혀있다.
    - (Trinity) EIP-1108, 2200은 병합되었고, EIP-1344, 1884, 2028은 열려있다.
    - (Nethermind) 하나의 EIP를 제외하고 모두 병합하였으며, 곧 모두 병합할 것이다.


□ 이스탄불 테스트넷 HF 블록넘버 결정

  ㅇ 클라이언트 업데이트와 메인넷HF 일정
    - Parity를 비롯하여 아직 모든 클라이언트가 모든 EIP의 병합 및 실행을 완료하지 않았기 때문에 당장 테스트넷HF 블록넘버를 결정할수 없으며, 따라서 다음주에 개발자 회의를 개최하거나 gitter를 통해 결정해야한다. 그렇게 해야 우리가 얼마나 많은 시간이 더 필요한지에 대해 논의하거나, (EIP 등에 대하여) 재평가를 할수 있을 것이다.
    - 그렇게 8월말에 다시 테스트넷HF 블록넘버를 논의한다면, Parity가 준비되었을때는 9월 중순이 될것이며 10월에 예정되어있는 메인넷HF가 불가능할수도 있다.
    - 테스트넷HF와 메인넷HF와 관련된 사안이 하나 있는데, 이것이 해결되지 않으면 메인넷HF를 지연할 수 있기 때문에 언급할 필요가 있다. 가스비와 관련된 것으로, 일부 컨트렉트가 중단되지 않도록 가스비를 올려야할수도 있다. 실제로 그럴 가능성에 대한 분석은 개발자 Martin에 의해 수행되었으며, 잠재적으로 발생할수 있다는 분석 결론이 있었다. 분석에 따르면, 어떤 경우에 특정 호출에 대하여 가스비가 치솟을때도 있고 고정된 가스비가 소비될때도 있다. 하지만 이런 문제를 영원히 해결할수 있는 해결책은 없으므로, 일단 이대로 HF를 추진하되 실제로 컨트렉이 중단된 경우를 바탕으로 해결책을 찾을수도 있다.
    - 하지만 정말 걱정되는건 잠재적인 문제로 인하여 컨트렉이 중단되어 제대로 이행되지 않았는데, 그걸 (강제로) 풀다가 과거의 Parity Multisig와 같은 사태가 발생할수 있으며, 그렇게 된다면 앞으로 수정하거나 기능을 추가할 기회가 없을수도 있다.
    - 다만 우리가 지금 말하고 있는 가스비 변동에 대해서는, 여태껏 누구든지 이것이 문제가 될거라고 생각하지 않았고 따라서 아무도 그것을 고치지 않았다. 가스비 문제 해결을 위해 업그레이드를 할수도 있지만 그 다음에는 완전 다른 종류의 문제가 발생할수도 있다. 테스트넷HF 블록넘버를 정하기 전에 해결해야 하지만 기준을 갖기 위해서 EIP와 같은 공식적인 제안서를 작성해야하며, 그것은 해킹될 여지가 덜 하거나 더 확실한 방법이어야 합니다. 그렇게 해야만 기술적인 수준으로 논의가 이어질수 있고, 그런 고민을 어떻게 최선의 방법으로 다룰수 있는지 알수 있을것이다. 그런의미에서 커뮤니티안에서 그런 고민을 갖고 있는
참여자들에게 귀 기울여야하며 테스트넷HF 이전에 확실한 해결책을 찾아야하는지에 대해서는 좀 더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 이전 개발자 회의 결정 사안

  ㅇ 클라이언트의 EIP
    - 모든 클라이언트가 8월 23일까지 이스탄불HF에 대한 EIP를 모두 구현해야한다고 정하였지만 이는 9월 6일로 지연되었으며, 따라서 테스트넷HF 블록넘버는 정하지 않겠다.

  ㅇ 메인넷 HF 일정
    - 아직 단정짓긴 어렵지만, 테스트넷HF 일정이 정해진 이후에 메인넷HF 연기를 비롯한 일정을 정할 수 있을것이며 테스트넷HF로부터 최소한 한달 이상의 시간을 가져야한다고 볼때 11월로 연기될수도 있다.


  ※ 이스탄불HF 결정 사안

    < 확정 EIPs > 2019년 10월 이스탄불HF에 반영
     1) EIP-152(前 EIP-2024) : BLAKE2b라는 새로운 암호화 해싱 알고리듬을 구현하는 사전컴파일 컨트렉트를 EVM에 도입.
     2) EIP-1108 : alt_bn128 프리컴파일 가스비 절감제안. 값비싼 타원곡선산술 사전컴파일을 재평가하여 개인정보보호와 확장성을 개선.
     3) EIP-1344 : 컴파일링시 체인ID(서로 다른 체인간 트랜잭션 재생을 방지하는 수단)를 지정하고 opcode를 추가하여 그 체인ID에 접근하여 서명의 유효성을 검사하며, 다른 체인간 리플레이 어택 등을 방지.
     4) EIP-1884 : 가스소비와 자원소비 간 균형을 맟추어 블록가스제한을 극대화하고 처리시간을 안정화.
     5) EIP-2028 : Calldata(이더리움 상에서 트랜잭션 요청시 전송 데이터가 저장되는 곳)의 가스비를 현행보다 감소. Calladata비용이 절감되면 잠재적으로 더 큰 블록이 생겨 네트워크 지연이 증가하지만, 수학적 모델링과 경험적 추정에 의해 네트워크 보안이 강해지고 확장성이 증가되는 부수적인 효과가 있을수도 있음.
     6) EIP-2200(EIP-1283 + EIP-1706) : 총 가스 계량기(Net gas metering)를 변경하여 스마트컨트렉트 저장소를 위한 새로운 활용가능성과 대부분의 작동방식이 맞지 않을때 발생하는 과도한 가스비를 감소. 또한, 가스비가 집행비(Call stipend)보다 낮은경우 SSTORE사용을 불허함.

    < 잠정보류 EIPs > 2020년 차기HF에 반영
     1) EIP-663 : 현재 SWAP과 DUP명령어는 스택상 16의 깊이로 한정되어있는데, 이들과 대응되는 SWAPn과 DUPn을 1024개의 아이템의 모든 깊이까지 접근을 허용한다.
     2) EIP-1057 : ProgPoW로 불리며, ASIC의 향상된 효율성을 반감시키위하여, 상용GPU자원을 최대한 활용되도록 수정.
     3) EIP-1380 : 자기호출에 대한 가스비 절감으로, 현재 로드된 컨트렉트의 새 인스턴스를 실행시 호출지시에 대한 가스비를 절감.
     4) EIP-1702 : 일반화된 계정버전 관리를 위한 것으로, EVM의 여러버전을 동일한 블록에서 실행할 수있게하여 기존 계정의 정확한 기능을 유지하면서도 HF를 용이하게 함.
     5) EIP-1962 : 타원 산술 및 런타임 정의와 결합에 대한 개선안으로, EIP-1829에 대한 확장안이며 EIP-1109에서의 STATICCAL opcode보다 작업비용이 더 저렴.
     6) EIP-1985 : 가스제한, 블록넘버 등 EVM 매개변수들에 대한 적정 한계범위를 적용한다. 명시적인 범위를 적용하면 호환가능한 클라이언트를 구현하는데 용이함.
     7) EIP-2045 : 이더리움 거래량(확장성)을 높이기 위하여 Computational opcode의 가스비를 줄여서 별도의 서브루틴 도입없이 또 점프작동방식을 변경없이 속도를 향상함.
     8) EIP-2046 : 프리컴파일에 대한 정적호출의 가스비를 줄임으로서, 파일사용이 보다 효율적.


□ 개인 논평

  ㅇ 이더리안에게 고(告) 함
    - 이번 회의에서 언급되었듯이, 지난 콘스탄티노플HF에 이어 이번 이스탄불HF도 연기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 소식에 매우 아쉬워하는 이도 있겠지만, 그 연기의 이유에 대해서 레딧 등 해외 이더리안들에 대한 성토가 이어지고 있다. 이더리움 클라이언트 중에서 Geth(76%) 다음으로 비중이 높은 Parity(21%)가 여전히 이스탄불HF 반영 확정 EIP를 구현은 커녕 병합조차 하고 있지 않는 상태에 대한 우려와 비판이 있다. 필자는 지난 2월 '2019 이더리움의 선택, 분열인가 성장인가'(여기 클릭)이라는 글을 작성하여 공유한적이 있다. 해당 글과 이번 논평 일부를 차지하고 있는 Parity에 대한 요지는 이들이 이더리움에 기여한 바는 크나 종종 아군인지 적군인지 알수없는 행태를 보인다는 점이다. 여기서 더 나아가면 오해의 소지가 있을까봐 함구하겠지만 신경이 쓰이는 건 어쩔수 없다.
    - 여튼 이번 이스탄불로 가는 여정은 조금 미뤄질것 같다. 사실, 하드포크(네트워크 업그레이드) 등이 연기되는 것은, 개발자, 투자자 등 관점에 따라서 좋게 또는 나쁘게 볼수 있겠지만, 개인적으로 연기되는 그 자체는 큰 불만이 없다. 왜냐면 연기되는 이유를 알기때문이다. 이번 회의의 경우에도, 한 개발자가 가스비에 대한 의문을 제기(일부 호출에 대해 컨트렉이 중단될수 있으므로, 그런 사태가 일어나지 않도록 관련 가스비를 올리자는 단순 구두상 제안)하였고 이걸 테스트넷 포크부터 고민하여 반영하냐 안하냐에 대한 긴 논의가 있었으며, 이 사안이 만약 EIP 등 공식적인 제안이었고 검토 및 검증할 시간이 충분했다면 테스트넷HF가 더욱 미뤄졌을것이다.
    - 간단히 말해, 개발자, 특히 코어 개발자 입장에서는 어설프게 준비하다가 과거 콘스탄티노플 포크때나 패리티 멀티시그 사태 같은 사고가 날 바에야 연기하는게 낫다고 생각하고 필자 역시 그 점에는 공감하고 있다.
    - 분석가로써 볼때, 이더리움은 투자에 지극히 보수적인 성향을 가진 기관투자자 입장에서는 관망할 것이며, 필자 역시 냅다 지를 타이밍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그간 이더리움이 성장하는 과정에서 그것이 보여준 혁신만큼이나 너무 커버려 합의방식 등을 쉽게 바꾸기에는 많은 검토, 검증, 시간이 필요할 것이며, 그래서 종종 긴 논의와 연기, 대안 등이 나타는 것이다.
    - 그런데 투자자로서 볼때, 이더리움은 여전히 매력적이다. 일찌기 지분증명방식(PoS)의 가능성을 주창한 부테린 군과 블라드 등의 꾸준한 연구와 개발 덕분에 이더리움의 진면모를 보여줄 시기가 서서히 도래하고 있다. 이더리움의 색깔이 빛바래기에는 이미 너무 많은 아군과 적군이 있다. 달리말하면 그만큼 관심이 크다는 뜻이다. EEA(Enterprise Ethereum Alliance), 디앱(dApps) 등 아군들이 흥할수록 이더리움은 더욱 번성할거고, EOS 등 이더리움 킬러 등이 성공해도 모티브가 이더리움인만큼 이더리움에 결코 백프로 마이너스는 아닐것이다.

  ㅇ 블록체이너에게 고(告) 함
    - 우리가 소위 말하는 ‘블록체인혁명’ 덕분에 가까운 미래에 경험할 최고의 재분배는 '부의 재분배(Redistribution of wealth)'가 아닌 '가치의 재분배(Redistribution of value)'일 것이다. 부는 우리가 돈을 얼마나 갖고 있느냐에 달려있지만 가치는 우리가 얼마나 어디에 참여했는지에 달려있습니다. 그렇다고 부자들이 한순간 거지가 되고, 빈자들이 떼부자가 되는 세상이 오는 것은 아니지만, 블록체인이 대중화된다면 가치를 담는 유무형 자산들이 기존 세상보다 더욱 투명하고 공정한 방식으로 분배될 수 있는 세상이 온다는 말이다.
    - 따라서 누군가 암호화폐를 비싸기만 하고 쓸모없다고 말하거든, 그런 최고의 재분배, 즉 가치의 재분배의 가능성을 비트코인이더리움이 그만의 철학으로 이미 보여줬다고 답하면 된다(그래도 못 알아들으면 측은지심의 눈빛을 발산하길 바란다). 아무쪼록 이더리움을 포함한 모든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프로젝트가 비전과 초심을 잃지 않고 개발했으면 좋겠고 커뮤니티 참여자도 관심갖고 투자한 만큼 좋은 결과가 있기를 바란다.


법적 고지 : 본 게시글은, 투자를 위한 정보제공을 목적으로 작성되었기에 투자결정은 신중을 기하여 주시기 바라며, 참고자료를 토대로 본인 판단하에 내용을 추가, 편집 등 작성되었기에 본인의 허락없이 복사, 배포, 편집 등을 할 수 없습니다.

[News] 이더리움 확장성과 채택 // Ethereum's scalabilty and adoption v1.0

Vitalik Buterin: Increasing Transaction Costs Risk Limiting Ethereum Adoption 

비탈릭 부테린: 트랜잭션 비용 증가는 이더리움 채택에 제한을 걸다

< 원문기사링크 https://www.coindesk.com/vitalik-buterin-increasing-transaction-costs-risk-limiting-ethereum-adoption >

□ Article contents(기사내용)

The increased cost of transacting on the ethereum blockchain is hurting the software’s adoption, says project creator Vitalik Buterin.
프로젝트 제작자 비탈릭 부테린은 이더리움 블록체인에서의 거래 비용이 증가하면서, 이 소프트웨어의 채택에 타격을 입히고 있다고 말한다.

Speaking with the Toronto Star this week, Buterin suggested projects that are considering whether to build on the technology will likely be butted out as the blockchain is overloaded with transactions, or in his words “almost full.”
(While a blockchain cannot ever be technically ‘full,’ Buterin’s comments indicate his current sentiment on the severity of the problem.)
부테린은 이번 주 토론토 스타와의 인터뷰에서, 이더리움 블록체인이 트랜잭션으로 꽉 차있거나 거의 꽉차있다는 이유로, 이더리움을 기반으로 구축할지 고려중인 프로젝트들은 존폐의 기로에 서게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블록체인은 기술적으로 꽉 찰수는 없지만 부테린의 발언은 문제의 심각성에 대한 그의 현재 감정을 보여준다.)

Still, Buterin’s comments speak to his understanding of the difficulties ahead for the project, with major planned upgrades including Ethereum 2.0 and a switch to proof-of-stake consensus ahead.
그러나 부테린의 발언은, 이더리움2.0을 포함한 계획된 주요 업그레이드와 향후 지분증명합의로 전환과 함께 이 프로젝트가 마주할 어려움을 반영하고 있다.

He told the newspaper:
“If you’re a bigger organization, the calculus is that if we join, it will not only be more full but we will be competing with everyone for transaction space. It’s already expensive and it will be even five times more expensive because of us. There is pressure keeping people from joining, but improvements in scalability can do a lot in improving that.”
그는 신문사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큰 기관이 들어올때, 그들은 이더리움 네트워크에 합류시 더 꽉 찰 뿐만 아니라 거래 공간을 놓고 모든 참여자들과 경쟁할거라고 생각할겁니다. 그렇지 않아도 이미 수수료가 높은데, 합류하면 우리때문에 심지어 5배 높을것이다. 이는 합류하는 것을 주저하게 만들고, 따라서 확장성 개선은 그런 문제 역시 개선시킬것이다.

Ethereum’s seven-day transaction fee average, a measure of demand on the network, actually sits at a 50-day low, falling since July 1 to sit around $0.11 ether per transaction currently.
이더리움의 주간 거래 수수료 평균은, 네트워크 수요의 척도로써, 실제로 7월 1일 이후 50일 동안 최저 수준으로, 현재 거래당 $0.11에 머물고 있다.
< Ethereum’s seven day mean transaction fee image via Coinmetrics
Coinmetrics를 통한 이더리움의 주간 평균 거래 수수료 이미지 >

Buterin, following past arguments and his current work, presented PoS as a potential solution to the problem, stating that altering transaction verification could lower fees by a factor of 100 per transaction, freeing space for organizations to build on the blockchain.
부테린은 과거의 주장과 그의 현재 작업에 이어, PoS를 잠재적인 해결책으로 제시하면서, 거래 검증을 변경하면 거래당 수수료를 100배까지 낮출 수 있으며, 집입 기관들이 블록체인에 구축할 공간을 확보할 수 있을거라고 말했다.

More broadly, the comments show how public adoption of ethereum is a growing concern. Earlier this month, the Enterprise Ethereum Alliance (EEA) appointed the Ethereum Foundation’s Aya Miyaguchi head of its Mainnet Initiative, a working group to connect enterprises with ethereum’s services.
넓게 보면, 그의 발언은 이더리움의 대중적 수용이 얼마나 큰 관심거리인지를 보여준다. 이달 초 이더리움기업연합(EEA)은 이더리움 재단의 미야구치 아야를 메인넷 이니셔티브 대표로 임명했다.

Discussing governance and adoption, Buterin said price volatility and cybersecurity remain leading issues as well. He concluded that the government has a role in regulating the space:
부테린은 거버넌스와 채택을 논의하면서, 가격 변동성과 사이버 보안도 여전히 중요한 이슈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정부가 공간을 규제하는데 큰 역할을 한다고 결론지었다.

“Governments do have a role and one of the roles in regulation. The usual concerns are about cryptocurrency exchanges where the basic idea is to do fundraising for a new project by directly selling tokens on the blockchains. There are debates whether specific kinds of ICOs [initial coin offerings] are legally categorized as securities.”
"정부의 역할 중 하나는 규제를 하는 것이며, 블록체인상에서 토큰을 직접 판매함으로써 새로운 프로젝트를 위해 자금조달을 하는 암호화폐 거래소에 대한 우려가 크다. ICO의 일부를 법적으로 증권으로 분류하는지에 대한 논란이 있다.

Buterin pointed toward low-risk uses of blockchain, such as identification of certifications, as adoption-leading technology.
아울러 부테린은 채택 선도 기술로써 인증 확인과 같은 위험부담 적은 블록체인 활용방안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 Personal Comment(개인 논평)

 ㅇ깊어지는 이더리움 확장성 고민
    - 부테린 군이, 예전엔 단기 확장성 솔루션으로 영지식증명을 활용한다고 했다가 지난 7월에는 비트코인캐시 체인이나 이더리움 클래식 체인을 활용하자는 아이디어*를 낸걸 보고있자면, 이더리움 확장성 해소가 그만큼 시급하고 중요하다고 할것이다.
 ※ 관련글: https://ethresear.ch/t/bitcoin-cash-a-short-term-data-availability-layer-for-ethereum/5735
    - 여튼 기사내용 중, 부테린 군이 이더리움 체인이 현재 과부하 상태라 새로운 기관들이나 프로젝트들이 진입하기 어렵다고 지적하였고, 특히 이더리움 거래량이 거의 다 찼다고 말할정도로 현재 상황이 가볍지 않다는 뉘앙스를 풍겼다. 이 상황을 반전시킬수 있는 모멘텀은 아무래도 저 역시 최근 글들을 통해 강조한 '이더리움2.0'일것이다. 
    - 그런 관점에서 저 기사를 보며 필자는 2가지를 생각했다. 첫째로, (기사에서 PoS도입시 거래당 수수료가 100배 저렴해질거라고 했는데 왜 100배인지는 전 아직 모르겠지만) 유효성 검증과 투표, 그리고 거래처리속도가 왜 빨라지느냐에 대한 것이다. 우선 현재 이더리움 설계상으로는 벨리데이터(유효성 검증자)가 투표(검증자가 올바르다고 생각하는 블록에 메시징)마다 거래내역을 제출해야하기때문에 부하가 걸리고 결국 병목현상이 일상이 되는 등 체인의 확장성에 한계를 보여줬다. 그런데 이더리움2.0 설계상에서는 PoS메커니즘을 총괄하는 비콘체인 덕분에 EVM과 같은 실행머신이 없고(물론 eWasm이 대두되는 등의 이유도 있지만) 그런 머신을 사용하여 투표나 계산을 안해도 되니 그만큼 검증이 효율적이며 가스가 필요없게 된다. 뿐만아니라 일괄서명(aggregate signature)이라는 기법 덕분에, 모든 투표를 순서대로 긴시간동안 건건이 처리하지 않고, 심지어 오프체인상에서 충분히 모아질때, 즉 충분히 많은 검증자들이 지원하게될때(=스테이킹을 충분이 많이 하게될때), 체인에 전송 및 통합이 이뤄지고 이 과정을 보다 용이하게 만든다. 그덕에 비콘체인은 부하를 줄일수 있게 되고, 검증자들이 더 많이 참여하게 되며, 자연적으로 그만큼 탈중앙화되고 네트워크 보안도 올라가게 됩니다. 실제로 현재 이더리움 설계상에서는 벨리데이터 '참여'수가 최대 900정도에 불과하지만, 이더리움2.0설계에서는 그 '참여'수가 30만명도 커버가능하며, 시스템은 무려 최대 2^22(약 4백만)명까지 '지원'할수 있습니다. 이 2^22이라는 수치가 중요한 이유는 '시스템이 지원가능한 벨리데이터 수'가 클수록 '스테이킹할때 최소 이더수량'이 작아지기 때문이다. 가령 현재 이더 총 발행량이 2^27(약 1억 3천개, 실제론 1억 좀 넘음)이라하면 이더체인이 견딜수 있는 최대 오버헤드(초당 메시지)를 감안할때(이더측에서는 5천~6천정도 견딜수있을것으로 보고있음), 벨리데이터가 최대 2^22인데, '총 발행량/최대 벨리데이터'를 계산하면 2^5 즉 32ETH가 나오고 이게 바로 현재 계획상의 이더리움2.0에서 스테이킹할때 최소 이더수량이 나온다. 기사를 보며 생각한 두번째는, 이더리움 합의방식의 전환과 기관 진입입니다. 기사내용에서 부테린 군이 언급한 '기관 진입'이 '이더리움을 사용'할 기관 또는 프로젝트 추진 주체로 저 역시 해석했지만, 동시에 떠올린게 '이더를 매수'할 기관 또는 프로젝트 추진 주체였다. 제가 아는 소식통에 따르면 기관들이 이더매수에 다소 관망한다고 들었다. 왜 그런고 하니, 이더리움 행보가 투자하기에 애매하답니다. 확장성 해소도 문제지만, PoW에서 이더리움2.0에서의 PoW/PoS -> Full PoS까지 가는 여정이 너무 리스크가 크다는 것이다. 보통 여윳돈으로 코인에 투자하는 상대적으로 리버럴한 개인투자자들과는 달리, 우리가 생각하는 이상으로 보수 투자자들인 기관들은 '이더가 이더인건 알겠지만, 여튼 적극적일수는 없다'라는 것이다.
  - 항상은 아니지만, 유의미한 혁신은 변방에서 오기도 한다. 라이트 형제가 '사람을 날게하는 기이한 기구'라는 당시 획기적인 아이디어를 실행에 옮겼지만, 향후 수백명을 태울 보잉기나 레이더에 안 잡히는 스텔스를 생각하진 않았을겁니다. 마찬가지로, 부테린 등 이더리움 설립자들도 '월드컴퓨터'라는 현재로서는 원대한 컨셉을 잡긴했지만 어떻게 성공하거나 변질될지 모른다. 다만, 비행기가 다양한 기업들의 진입과 수많은 수요 덕분에 하나의 거대한 산업과 대중적 수용을 이룬것처럼, 이더리움도 체질개선 잘 하고 특이점만 넘으면 산업표준은 물론 인류사회의 한 페이지를 장식할수도 있다. 그런데 아직은 그 꿈의 궁전은 요원하고, 거길 가려고 해도 수많은 하드포크와 이더리움2.0이라는 큰 변곡점을 앞두고 있다.


법적 고지 : 본 게시글은, 투자를 위한 정보제공을 목적으로 작성되었기에 투자결정은 신중을 기하여 주시기 바라며, 참고자료를 토대로 본인 판단하에 내용을 추가, 편집 등 작성되었기에 본인의 허락없이 복사, 배포, 편집 등을 할 수 없습니다.

[Ethereum] '제68차 이더리움 개발자 회의' 분석 및 개인 논평(8월 16일) v1.0

#68 Devs Meeting Review(16 Aug 2019)

- Related link : https://github.com/ethereum/pm/issues/119



English version(한국어 버전은 하단에)

□ Roadmap(https://eips.ethereum.org/EIPS/eip-1679) 

   <Istanbul HF Roadmap>
     - May 17(Fri): hard deadline to accept proposals for “Istanbul”
     - July 19(Fri): soft deadline for major client implementations
     - Aug 14(Wed): projected date for testnet network upgrade(Ropsten, Gorli, or ad-hoc testnet) Delayed due to EIP implementation and testing
     - Mid-September(Not fixed): Testnet fork
     - Oct 8 to 11: DevCon5, Osaka Japan
     - Oct 16(Wed) Initial projected date for mainnet upgrade(“Istanbul”)

□ Related to the EIPs for Istanbul HF

  ㅇIstanbulHF client update for EIPs allowed
    - (Nethermind) We only got EIP-1344, but didn't have EIP-152, 1108, 2028, 1884, 2200.
    - (Geth) We got EIP-1344, 1108, 2028, 1884, but didn't have EIP-152, 2200.
      * Other clients are absent.

  ㅇDecision about tentative EIPs
    - EIP-2200 and EIP-1884 will be included to Istanbul HF as they are judged to have reached an agreement without disagreement.

□ Conformance testing

  ㅇSpace for testing, Gitter channel and ReTestEth
    - EIPs to be included in HF must be tested, and the tests should be performed by EIP proposer or champion. However, sometimes proposers or champions are too motivated to know how to test what kind of test is required and in this case, other devs may suggest a way to facilitate the test. To do this, we will be able to test it through multiple clients on Gitter channel or ReTestEth.

□ Upgrading testnet and follow-up steps to Istanbul HF

  ㅇSeptember 4(Wed) of testnet HF block number 
    - We have just decided on the EIPs to be included in Istanbul HF but Parity is not present at the meeting, so we cannot decide testnet HF block number, which will be determined at next meeting (or through Gitter).
    - All clients should be prepared to execute all EIPs to be included in Istanbul HF by August 23(Fri) when the next meeting will be held.

  ㅇIstanbul HF conducted twice.
    - We will do Istanbul HF twice because there are EIPs we want but can't include in Istanbul HF such as EIP-1057 (or ProgPoW), but are not yet ready.

□ HF at once or separately

  ㅇAt once
    - By placing the prepared EIPs in the pool and implementing multiple EIPs at once, the plan can be established at the expected time intervals and there are chances for controling the HF issues.  However, EIPs proposers may be in a hurry due to the HF review deadline.

  ㅇSeparately
    - When fully prepared, EIP can be proposed and individual HF can be done. However, it will be messy as a number of seperate HFs are needed.

  ㅇ Fundamental issue
    - It is important to do HF at once or seperately, but a more important thing is that not much consideration is made until EIPs are implemented for HF. In fact, no one monitors the EIPs and no one pays attention at the last check. Therefore, clients should accept the proposed EIPs from the beginning, but attend the meeting to assess their progress.
    - Another concern is that before someone proposes an EIP and builds, and executes it, clients seem to know whether it's good or bad.
    - The problem with the EIP process is that the overall process cannot be tracked, and to solve it, the EIP progress is visually expressed so that many parties can know when to look at the EIP. To monitor progress from a client perspective, it is also good to use a dashboard.
    - Everything just discussed seems reasonable, and we don't have to decide immediately how to do it, but we'll discuss it further.

□ Naming HF

  ㅇ After Istanbul HF
    - Naming the HF was an old debate that began in April, and was re-discussed after two rounds of Istanbul HF. Second Istanbul HF is called by a different name besides Istanbul HF 2.
    - The HF after Istanbul HF will be named after the city where Devcon was held(e.g., Istanbul HF 2 will be Berlin HF where Devcon 0 was held).

※ Istanbul HF decision issue

    < Confirmed EIPs > Included in Istanbul HF, October 2019.
     1) EIP-152 (former EIP-2024) : Introducing a pre-compiled cotracts for EVM that implements a new encryption hashing algorithm called BLAKE2b.
     2) EIP-1108 : Proposal for reducing gas cost of alt_bn128 pre-compile. Improving personal information protection and scalability by reevaluating expensive elliptical curve calculation pre-comfiles.
     3) EIP-1344 : Specifying chain ID(a means to prevent replay of transactions between different chains), adding opcodes to access the chain ID to check the validity of signatures, and preventing other interchain replay attacks.
     4) EIP-1884: Maximizing block gas limit and stabilizing processing time by balancing gas consumption and resource consumption.
     5) EIP-2028 : Reducing gas cost of Calldata(where transaction data is stored when transaction is requested on the chain). Reducing Calladata costs can create potentially larger blocks, which can increase network latency, but can also have incidental effects of increased network security and scalability due to mathematical modeling and empirical estimation.
     6) EIP-2200(EIP-1283 + EIP-1706): Changing the total gas metering to reduce new usability for smart contract storage and excessive gas consumption when most methods of operation are not in place. In addition, SSTORE is not allowed if gas cost is lower than call stipend.

    < Tentatively decided EIPs > Included in 2020 HF
     1) EIP-663: Currently, SWAP and DUP commands are limited to the depth of 16 on the stack, but and corresponding SWAPn and DUPn are allowed access to all depths of 1024 items thanks to this EIP.
     2) EIP-1057 : It is called ProgPoW and is modified to make the most of commercial GPU resources in order to reduce ASIC's improved efficiency.
     3) EIP-1380: Reducing gas cost for self-calls, and reducing gas cost for call instructions when running a new instance of the currently loaded contracts.
     4) EIP-1702: For generalized account version management, enabling multiple versions of EVM to execute in the same block to facilitate HF while maintaining the correct function of the existing account.
     5) EIP-1962: Proposal to the definition and combination of elliptical arithmetic and runtime, an extension to EIP-1829 and lower working costs than the STATICCAL opcode in EIP-1109.
     6) EIP-1985: Applying the appropriate limit range for EVM parameters such as gas limit and block number. Explicit scope makes it easy to implement compatible clients.
     7) EIP-2045:improving the speed without introducing a separate subroutine and without changing the method of jump operation by reducing gas cost of computational opcode gas cost to increase Ethereum transaction volume(scalability).
     8) EIP-2046: Making file usage more efficient by reducing the gas of static calls to pre-com files.

□ Personal Comments

  ㅇEthereum's rate of issuance and return
    - In a personal comment to the 67th Ethereum Devs meeting, I explained about Ethereum 2.0. If you are an Ether investor, perhaps the most interesting thing in Ethereum 2.0 is the conversion of consensus protocols from PoW to PoS, especially funding deposits, validation, or staking.
    - But there is a thing associated with this stake, which is the issue rate. You will all know that adjusting the supply of one asset changes its value(assuming that other factors such as demand, are the same). However, it must also be known that network security and liquidity are very much related to such supply and value.
    - In order to learn more about these Ether monetary policies, we will look at the trend of Ether's issuance through photos below.
< the trend of ether issuance(orange) & volume(blue)(https://medium.com/ethhub) > 
  - Ether has shown rapid fluctuations in the issuance rate of major events such as difficulty bombs, major HFs, and the phase 2 of ethereum2.0(shard-chain). Such a trend in the rate of issuance is increasingly declining, and the total volume of issuance is rounded to a smooth curve. The most ideal aspect of the Ethereum network here would be the network's security with a lower issuance rate. However, if the issuance rate is to be low, there must be fewer validators to increase network security.
< ether issuance & staking rate in Ethereum2.0(https://docs.ethhub) >
    - In the picture above, a security risk is large because the lower the number of staked ether used for validation, the smaller the issuance rate, but the higher the chances that a few whales will control the network.
    - Of course, all of these analyses do not take into account the following variables: The first variable is the price of ether. As you know, the price volatility of cryptocurrency is very big, which can have a significant impact on the price-based staking rate. The second variable is the 'architectural factor of Ethereum 2.0. To date, it has been found that it is not possible to transfer ether between the chain and the existing PoW chain until phase 2(2020) of Ethereum2.0. In other words, when beconchain is introduced and validation is initiated in early 2020, if you migrate to a new version of ether and then stake it, the staked ether cannot be moved to the exchange or cashed until the shard-to-shade transmission is available in 2021(as is now known, you can transfer another validator). The third variable is "investment sentiment", which is a more fundamental variable than the aforementioned first and second variables and is about whether ether investors hold Ether. In other words, if ether's investment is strong, investors will not only hold but also stake ether, and if it is not strong, they will sell or invest in other coins.
    - I've talked about it in a complicated way, but it's simple. Keep an eye on ethereum, study and invest. To give you a simple hint for that, Devcon5 and IstanbulHF in October, Ethereum 2.0 Phase 0 and another HF in early 2020 are coming. What if ether is listed on BAKKT by the end of the year after Bitcoin?
   - But it's not only wishful thinking that these big events will bring about ether to the moon, but also keep in mind that each time it comes with enormous risks. Still, if our lives consist of a block of "decisions at moments" and a chain of "responsibilities for that decisions", I hope that your own blockchain will be a success project.


Disclaimer: Since this post was written for the purpose of providing information for investment, please be careful in your investment decision. You cannot copy, distribute, or edit the contents without my permission because it was made based on my own judgment based on the reference data.


한국어 버전

□ 로드맵(https://eips.ethereum.org/EIPS/eip-1679

   <이스탄불 HF 로드맵>
     - 05월 17일(금) : 이스탄불HF EIP 접수 확정기한
     - 07월 19일(금) : 주요 클라이언트 실행 마감기한
     - 09월 04일(수) 테스트넷에서의 네트워크 업그레이드*(Ropsten, Gorli, 또는 다른 임시 테스트넷)
      * 19.1월 비탈릭이 포크 대신 네트워크 업그레이드라고 부르고, 체인분기가 일어나는 경우만 하드포크라고 부르기를 이더리움 커뮤니티에 제안한 바 있음.
     -10월 16일(수) 메인넷에서의 네트워크 업그레이트(=이스탄불 HF)

□ 이스탄불HF 관련 EIP 관련

  ㅇ 이스탄불HF 허용(+잠정보류) EIP에 대한 클라이언트 업데이트
    - (Nethermind) 우리는 EIP-1344만 실행하였고, EIP-152, 1108, 2028, 1884, 2200은 아직 실행하지 않았습니다.
    - (Geth) EIP-1344, 1108, 2028, 1884를 실행하였고, EIP-152, 2200은 아직 실행하지 않았습니다.
      * 그 외 클라이언트는 불출석 등으로 언급이 되지 않았음

  ㅇ 잠정보류된 EIP에 대한 결정
    - EIP-2200과 EIP-1884은 이견없는 합의가 이루어졌다고 판단되므로 이스탄불HF에 허용될 예정이다.

□ 적합성 테스트

  ㅇ 테스트를 위한 공간, Gitter channel과 ReTestEth
    - HF에 포함될 EIP는 테스트가 반드시 행해져야하며, 그 테스트는 EIP제안자나 담당자가 수행하여야 한다. 다만, 제안자나 담당자가 의욕이 넘쳐도 어떤 테스트가 필요하는지 어떻게 그 테스트를 할수 있는지 모를때가 있는데, 이럴경우에는 다른 개발자들이 그 테스트를 용이하게 할 방법을 제시할수 있다. 이를 위해서 Gitter channel이나 ReTestEth와 같은 것을 통해 테스트를 하면 여러 클라이언트를 통해 테스트를 할수 있을것이다.

□ 테스트넷 업그레이드 및 이스탄불HF 후속 단계

  ㅇ 9월 4일(수) 테스트넷HF의 블록넘버 
    - 이제 막 이스탄불HF에 포함될 EIP를 정했고 Parity측이 회의에 참석하지 않은 관계로 우리는 테스트넷HF 블록넘버를 정할수 없으며, 그 블록넘버는 다음 개발자 회의에(또는 Gitter를 통해) 결정될것이다.
    - 이에 모든 클라이언트들은 다음 개발자 회의가 열리는 8월 23일(금)까지 이스탄불HF에 포함될 모든 EIP를 실행할수 있도록 준비하기를 바란다.

  ㅇ 이스탄불HF를 두번에 걸쳐 실시
    - 우리는 EIP-1057(또는 ProgPoW)와 같이 이스탄불HF에 포함시키고 싶지만 아직 준비가 되지 않은 EIP가 있기때문에 이스탄불HF를 부득이하게 두번에 걸쳐 실시할 예정이다.

□ HF를 모아서 할것인가 여러개로 나눠서 할것인가

  ㅇ 모아서 HF하기
    - HF가 준비된 EIP를 풀에 대기시켜 여러 EIP를 한번에 구현함으로써 예상가능한 시간간격대로 계획을 수립할수 있으며 HF와 관련된 사안들을 더욱 컨트롤할수 있는 여지가 있다. 다만 HF 검토 기한에 쫓겨 EIP담당자들이 다소 서두를수 있다.

  ㅇ 나눠서 HF하기
    - 충분히 준비가 되었을때 EIP를 제안하고 개별HF를 추진할수 있다. 다만, 수많은 개별HF를 추진해야하므로 그 과정에서 혼선이 발생할수 있다.

  ㅇ 근본적인 문제 
    - 모아서 또는 나눠서 HF를 하는것도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 문제는 EIP가 HF로 구현될때까지 많은 검토가 이루어지지 않는다는 점이다. 실제로 아무도 EIP를 모니터링하지 않으며 마지막 점검시 아무도 주의를 기울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따라서 클라이언트들은 초반부터 제안된EIP를 받아들이되 회의에 참석하여 그 EIP진행여부를 따져봐야한다.
    - 또다른 걱정거리는 누군가 EIP를 제안하고 그것에 대해 구축, 실행, 실행하기도 전에 클라이언트들로 하여금 그게 좋은건지 나쁜건지 파악해달라는 듯 하는 태도다.
    - EIP 프로세스의 문제점은 전체적인 프로세스를 추적할수 없다는 점이며, 그것을 타개하기 위하여 EIP진행상황을 시각적으로 표현하여 많은 당사자가 언제 EIP를 살펴봐야하는지 알수있게 하는 것이다. 클라이언트 관점에서 진행상황을 모니터링하기 위해서는 대시보드를 활용하는 것도 좋다.
    - 방금 논의된 것들은 모두 합리적으로 보이며, 어떻게 해야하는지 당장 결정할 필요는 없지만 더 논의하기로 한다.

□ HF 이름 짓기

  ㅇ 이스탄불HF 이후의 HF
    - HF 이름을 지어내는것은 지난 4월부터 시작된 오래된 토론 안건으로, 이스탄불HF가 두 차례에 걸쳐 실시되어 다시 논의하게 되었다. 2번째 이스탄불HF는 이스탄불HF 2 외에 다른 이름으로 불리는게 어떤가.
    - 이스탄불HF이후의 HF는 데브콘이 열린 도시의 이름을 따서 명명하기로 한다(가령 이스탄불HF 2는 데브콘0이 개최된 베를린HF로 하는식)


  ※ 이스탄불HF 결정 사안

    < 확정 EIPs > 2019년 10월 이스탄불HF에 반영 
     1) EIP-152(前 EIP-2024) : BLAKE2b라는 새로운 암호화 해싱 알고리듬을 구현하는 사전컴파일 컨트렉트를 EVM에 도입.
     2) EIP-1108 : alt_bn128 프리컴파일 가스비 절감제안. 값비싼 타원곡선산술 사전컴파일을 재평가하여 개인정보보호와 확장성을 개선.
     3) EIP-1344 : 컴파일링시 체인ID(서로 다른 체인간 트랜잭션 재생을 방지하는 수단)를 지정하고 opcode를 추가하여 그 체인ID에 접근하여 서명의 유효성을 검사하며, 다른 체인간 리플레이 어택 등을 방지.
     4) EIP-1884 : 가스소비와 자원소비 간 균형을 맟추어 블록가스제한을 극대화하고 처리시간이 안정화.
     5) EIP-2028 : Calldata(이더리움 상에서 트랜잭션 요청시 전송 데이터가 저장되는 곳)의 가스비를 현행보다 감소. Calladata비용이 절감되면 잠재적으로 더 큰 블록이 생겨 네트워크 지연이 증가하지만, 수학적 모델링과 경험적 추정에 의해 네트워크 보안이 강해지고 확장성이 증가되는 부수적인 효과가 있을수도 있음.
     6) EIP-2200(EIP-1283 + EIP-1706) : 총 가스 계량기(Net gas metering)를 변경하여 스마트컨트렉트 저장소를 위한 새로운 활용가능성과 대부분의 작동방식이 맞지 않을때 발생하는 과도한 가스비를 감소. 또한, 가스비가 집행비(Call stipend)보다 낮은경우 SSTORE사용을 불허함.

    < 잠정보류 EIPs > 2020년 차기HF에 반영
     1) EIP-663 : 현재 SWAP과 DUP명령어는 스택상 16의 깊이로 한정되어있는데, 이들과 대응되는 SWAPn과 DUPn을 1024개의 아이템의 모든 깊이까지 접근을 허용한다.
     2) EIP-1057 : ProgPoW로 불리며, ASIC의 향상된 효율성을 반감시키위하여, 상용GPU자원을 최대한 활용되도록 수정.
     3) EIP-1380 : 자기호출에 대한 가스비 절감으로, 현재 로드된 컨트렌트의 새 인스턴스를 실행시 호출지시에 대한 가스비를 절감.
     4) EIP-1702 : 일반화된 계정버전 관리를 위한 것으로, EVM의 여러버전을 동일한 블록에서 실행할 수있게하여 기존 계정의 정확한 기능을 유지하면서도 HF를 용이하게 함.
     5) EIP-1962 : 타원 산술 및 런타임 정의와 결합에 대한 개선안으로, EIP-1829에 대한 확장안이며 EIP-1109에서의 SATICCAL opcode보다 작업비용이 더 저렴.
     6) EIP-1985 : 가스제한, 블록넘버 등 EVM 매개변수들에 대한 적정 한계범위를 적용한다. 명시적인 범위를 적용하면 호환가능한 클라이언트를 구현하는데 용이함.
     7) EIP-2045 : 이더리움 거래량(확장성)을 높이기 위하여 Computational opcode의 가스비를 줄여서 별도의 서브루틴 도입없이 또 점프작동방식을 변경없이 속도를 향상함.
     8) EIP-2046 : 프리컴파일에 대한 정적호출의 가스비를 줄임으로서, 파일사용이 보다 효율적.


□ 개인 논평

  ㅇ 이더리움 발행률과 수익률
    - 지난 67차 이더리움 개발자 회의의 개인 논평에서 필자는 이더리움2.0에 대하여 설명하였다. 만약 당신이 이더 투자자라면 이더리움2.0에서 가장 관심있는 사안은 아마도 PoW에서 PoS로의 합의프로토콜 전환일것이고, 그중에서도 자금 예치 및 유효성 검증, 즉 스테이킹에 대한 관심이 클 것이다.
    - 그런데 이 스테이킹과 연관된 요인이 있으니 바로 '발행률'이다. 한 자산의 공급을 조절하면 (수요 등 다른 요인은 동일하다는 전제하에) 그에 따른 가치가 변한다는 것은 다 알것이다. 다만 네트워크에서는 그런 공급과 가치에 따라 네트워크 보안과 유동성에도 매우 큰 관련이 있다는 점도 반드시 알아야 한다.
    - 이러한 이더의 통화정책을 좀 더 알아보기위하여 이더의 발행 추이를 사진을 통해 알아보겠다.
< 이더 발행률(주황색)과 발행량(파랑색)의 추이(https://medium.com/ethhub) >

    - 이더는 난이도 폭탄, 주요HF, 이더리움2.0의 2단계(샤드체인도입) 등 굵직굵직한 이벤트마다 급격한 발행률 변동을 보이고 있다. 그런 발행률 추세는 점점 더 발행이 줄어드는 추세를 보이고 있으며, 그럴때마다 총 발행량은 원만한 곡선을 보이고 있다. 여기서 이더리움 네트워크의 가장 이상적인 모습은, 보다 낮은 발행률을 보이면서도 네트워크 보안성을 높은 상태일것이다. 그런데 발행률이 낮으려면 그만큼 유효성 검증자가 적어야하는데, 네트워크 보안성이 높아지려면 유효성 검증자가 많아야한다.

< 이더리움2.0에서의 이더발행과 스테이킹이율(https://docs.ethhub.io) >

    - 바로 위의 사진에서 보면, 유효성 검증에 활용되는, 즉 스테이킹된 이더가 적을수록 발행률은 작지만 소수의 고래들이 네트워크를 컨트롤할 확률이 높아지기에 보안리스크는 크다고 볼 수 있다.
    - 물론 이 모든 분석이 다음과 같은 변수들은 고려하지 않은 것이다. 첫째 변수는 '이더의 가격'이다. 아시다시피 암호화폐의 가격 변동성은 매우 큰 편으로 가격에 따른 스테이킹비율에도 적지 않은 영향이 있을수 있다. 둘째 변수는 '이더리움2.0의 구조적 요인'이다. 현재까지 밝혀진바로는, 이더리움2.0의 0단계(2020년 초)에서 2단계(2021년)까지는 체인안팎, 즉 기존PoW체인과 비콘체인 간 이더의 쌍방향 전송이 불가하다. 다시 말해, 2020년 초에 비콘체인이 도입되어 유효성 검증이 개시될때, 당신이 새로운 버전의 이더로 마이그레이션 후 스테이킹 할 경우 그 스테이킹한 이더는 2021년 샤드간 전송이 가능할때까지 거래소로 옮길수도 현금화 시킬수 없다(현재까지 알려진 바로는 다른 검증자에게 전송가능하다). 셋째 변수는 '투자자 심리'다. 앞서 말한 첫째, 둘째 변수보다 더욱 근본적인 변수로, 이더 투자자가 이더를 갖고있을것인가에 대한 사안이다. 즉, 이더의 투자성이 크다고 하면 홀딩은 물론 스테이킹까지 할것이며 투자성이 적다고 하면 이더 발행률과 수익률과는 무관한 현금화, 타 코인 투자 등을 선택할것이다.
    - 뭐 복잡하게 얘기했지만, 간단하다. 주시하고 공부하고 투자하라. 그것을 위하여 간단명료한 힌트를 드리자면, 10월에 있을 Devcon5이스탄불HF, 2020년 초에 있을 이더리움2.0 0단계또다른 HF가 우리를 기다리고 있다. 혹시 아나, 비트코인 다음으로 이더리움이 BAKKT에 연내 상장될지(이 글이 성지가 되길).
    - 하지만 이런 큰 이벤트들이 이더의 떡상을 부른다는 것은 희망사항일뿐, 그때마다 엄청난 리스크가 동반된다는 사실도 명심하길 바란다. 그럼에도, 우리의 인생이 '매순간의 결정이라는 블록''그 결정에 따른 책임이라는 체인'으로 구성되어있다고 한다면, 당신만의 그 '블록체인'이 꼭 성공하는 프로젝트가 되길 바라면서 이번 논평을 마치겠다.


법적 고지 : 본 게시글은, 투자를 위한 정보제공을 목적으로 작성되었기에 투자결정은 신중을 기하여 주시기 바라며, 참고자료를 토대로 본인 판단하에 내용을 추가, 편집 등 작성되었기에 본인의 허락없이 복사, 배포, 편집 등을 할 수 없습니다.


<Reference>
 1) https://medium.com/ethhub/the-basics-of-ethereum-2-0-economics-3bd2ffc7fd0e
 2) https://docs.ethhub.io/ethereum-roadmap/ethereum-2.0/eth-2.0-economics

[Raven] Raven Devs Meeting(16 Aug 2019) // 8월 16일 레이븐 개발자 회의 분석 및 논평 v1.0

Raven Devs Meeting(16 Aug 2019) // 8월 16일 레이븐 개발자 회의 분석 및 논평


(English) 한국어 버전은 아래쪽에 있음

□ Analysis of the meeting by subject

  ㅇ ASIC mining machine launch and how to beat ASIC mining
    - ASIC mining machine has been released and is already being sold through some sites. The machines on sale are as follows.

    - When changing Raven algorithm, devs discussed time frame from one week to eight weeks. And when deciding to change the algorithm, it will be mandatory change rather than community voting.
    - Tron Black(Tron) said the ASIC miners on sale are only 30% more efficient than GPUs, although they are cheap, and do not make a big difference (in terms of hash power and centralization) and therefore do not have a big threat. However, he said that the machines need a response. He also said he has an idea that will make GPU miners happy, and that a detailed change will be unveiled on Monday.
    - The existence of ASIC mining is against Raven's philosophy as stated in its White Paper, so devs will try to resist ASIC mining.
    - Tron said the proposed change would be small, and the so-called x16r2 would retain 16 sub-algorithms but could change rotation. However, he said that it would resist the current ASICs but not new ASICs. And this economics of the race is in our favor because of the cost of making ASICs that will be obsolete. The biggest risk is when mining hash power of less than 50 percent did not participate in the upgrade. For this reason, he said, we should make sure that almost everyone participates in the change.
    - Other devs expected to upgrade legit mining pools such as supernova, minermore, ravenminer, nanopool and beepool, and said it was very important for exchanges to join the upgrade.
    - Monero's introduction of CNv4, an ASIC resistance algorithm, is another option, but devs are now looking for lighter changes, Tron said. The reason is that CNv4 is CPU-friendly and its CPU mining will on the rise because botnets (which means malicious software that is planted to use the computer without the knowledge of the computer's owner) could be a problem.
    - When asked by a dev what to do to prevent ASIC, Tron said that we need to resist ASICs (with a small change) as we promised and schedule them so that we do not conflict with the introduction of restricted asset functions. He also said that if ASICs become more dominant, devs will focus more on the timing of the change and in that case, we should ensure that exchanges upgrade as well.
    - A dev said another Raven(Raven Classic) coin could come out if a hard fork activate. Another dev said that there is someone who owns a mining farm of 1GH at 800W. Changing the algorithm will reveal whether this is ASICs or GPUs.


□ Personal Comment

  ㅇ ASIC issues again
    - There was a heated discussion of ASIC resistance during dev meeting on July 19. Then, four weeks later, we have seen another devs' discussions on ASIC resistance again because of the ASIC miners sold to the public.
    - I will explain once again now that some people still don't know the importance and reason for ASIC resistance (this cannot be stressed enough). ASIC mining is an unacceptable issue for the Raven project, and it has already promised ASIC resistance through its white paper. If ASIC mining is left unattended, a small number of ASIC miners will monopolize the hash power and control the economy and the operation rights, which could result in catastrophic damage to network maintenance and security. In other words, the decentralization of authority would be collapsed.
    - The advent of ASIC miners means that the prelude to undermining the value of decoupling centrality that we must uphold has been raised. Some may question whether ASICs can be prevented in advance. It is theoretically yes, but it is practically impossible. It's like having a new disease or virus come out and then getting rid of it or a vaccine to weaken it.
    - Therefore, devs are forced to quickly change its algorithms before new ASICs are mass-produced whenever ASICs appear. In addition, the change must be made by miners and exchanges on time to maintain network security and manage liquidity. If Raven, which follows the existing chain, uses the same name as Raven Classic and engages with some exchanges, things get complicated.
    - The problem isn't over here. Raven devs are currently testing major features such as restricted assets and dividends to be on the mainnet, and it is also very important to activate them quickly. Thus, as Tron said, algorithm changes and activations of key functions should not conflict with each other or one should not be ignored because of the other.

  ㅇ We don't have the royal road but our own answer.
    - As mentioned repeatedly, if ASIC resistance is a matter of 'survival' for Raven, the development is a matter of 'well-being'. The Raven devs and community may have to play a seesaw game of 'survival' and 'well-being' in the long-term.
    - There are not one or two projects that have already been slashed by ASICs, and Ethereum and Monero are also struggling to resist ASICs.
    - The community's role in this game, which may be tough, is very important. As anyone knows, Raven is a special project. I won't explain why and what it is special here because it's already known in other writings, but it would be a very sad if this great project collapsed in the adversity of ASICs. Therefore, we need to concern and support it.
    - I dare say it, considering that most of you are Raven investors. We are probably the ones who discovered the value of Raven too early and then put our money into it. That's why some now in the red and may be emotionally watching Raven's price. However, based on the rational judgment of the time when you decided to invest, I hope you understand Raven's ASIC resistance and development as much as you invested. In the process, I hope devs will be guided so that they don't get lost by supporting what we think is right and criticizing what we think wrong.
    - In the end, when Raven's potential becomes a reality, I really hope that you get good return than you have invested in it.

(한국어) 

□ 소재별 회의 내용

  ㅇ ASIC 채굴기 출시와 그에 대한 대응책 모색
    - ASIC 채굴기가 이미 출시되었고 사이트를 통해 이미 판매되고 있다. 그 판매중인 채굴기들은 다음과 같다.
    - 레이븐 알고리듬 변경시, 변경주기를 어떻게 설정해야하는지에 대한 논의가 있었고, 짧게는 1주일부터 길게는 8주까지 다양했다. 그리고 알고리듬 변경을 위한 결정을 할때, 커뮤니티에 의한 투표나 의견수렴보다는 강제적인 시행이 옳다는 의견이 더 많았다.
    - 트론블랙(이하 '트론')은 현재 판매중인 ASIC 채굴기는 저렴하기는 하지만, GPU보다 30%정도 더 효율적이라고 말하면서, (해시파워, 중앙화 측면에서) 큰 차이를 일으키지 않으며 따라서 큰 위협은 아니라고 말했다. 다만, 그에 대한 대응은 필요하다고 했다. 아울러 그는 GPU채굴자들을 행복하게 할 아이디어가 있다면서, 월요일에 세부적인 알고리듬 변경안이 공개될거라고 말했다.
    - ASIC채굴이 존재한다는 것은, 레이븐 백서에 명시된 레이븐의 철학에 위배되는 것이며, 따라서 개발자들은 ASIC채굴을 저항하는데 노력할것이라고 말했다.
    - 트론은 제안된 알고리듬 변경은 작을것이며, 이른바 x16r2라고 불리는 이 알고리듬은 서브알고리듬을 16개로 유지하되 로테이션을 바꿀수도 있다고 말했다. 다만, 그것은 현재의 ASIC채굴기를 저항시킬뿐, 향후 새로운 ASIC채굴기를 막진 않을거라고 했다. 그리고 (변경된 알고리듬에 의해) 쓸모없어질 ASIC 채굴기의 제작 비용때문에 이 경제싸움은 우리가 유리하다고 말했다. 가장 큰 리스크는 50%이하의 채굴 해시파워가 알고리듬 변경 업그레이드에 동참하지 않았을 때다. 이런 이유로, 그는 우리는 거의 모든이들이 알고리듬 변경에 참여하는 것을 확실하게 해야한다고 말했다.
    - 이에 다른 개발자들은 supernova, minermore, ravenminer, nanopool, beepool 등과 같은 합법적인 채굴풀들은 업그레이드 할것이라고 예상하였고, 거래소들이 업그레이드에 동참하는게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 일전에 모네로의 ASIC 저항 알고리듬인 CNv4 도입 역시 하나의 선택지지만 현재로서는 좀더 가벼운 변경안을 모색중이라고 트론은 말했다. 그 이유는 CNv4는 CPU친화적이라 CPU채굴이 늘어날텐데 그 경우 봇넷(필자주 : 컴퓨터 주인 몰래 그 컴퓨터를 사용하기 위해 심는 악성 소프트웨어를 의미)이 문제가 될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 ASIC을 막기위해 무엇을 해야하는지 묻는 한 개발자의 질문에, 트론은 작은 알고리듬 변경을 통해 우리가 약속한대로 ASIC을 무기력하게 만들어야하고 제한자산 기능 도입과 충돌하지 않도록 일정을 짜야한다고 말했다. 또한, 만약 ASIC이 더욱 지배력이 높아지면, (알고리듬 변경) 시점에 대해 더욱 집중할것이며, 그 경우 거래소들 역시 업그레이드 하도록 확실히 해둬야 한다고 말했다.
    - 한 개발자는 알고리듬 변경을 위한 하드포크를 할경우, 또 다른 레이븐(레이븐 클래식) 코인이 나올수 있다고 말했다. 또다른 개발자는 현재 800W에 1GH를 뽐내는 채굴농장의 소유자가 있다면서, 알고리듬 변경시 이것이 ASIC채굴인지 GPU채굴인지 드러날것이라고 말했다.

□ 개인 논평

  ㅇ 또다시 불거진 ASIC 이슈
    - 지난 7월 19일 개발자 회의때 ASIC저항에 대한 열띤 논의가 있었다. 그러부터 4주가 지난 현재, 우리는 대중에게 판매되는 ASIC채굴기때문에 또한번 ASIC저항에 대한 개발자들의 논의를 목격하였다.
    - 여전히 ASIC저항의 중요성과 당위성에 대하여 잘 모르는 분들이 있을까봐 다시한번 설명해드리겠다(이는 아무리 강조해도 부족하지 않다). 레이븐 프로젝트에 있어 ASIC채굴은 허용될수 없는 사안으로, 이미 백서를 통해 ASIC저항을 약속했다. 만약 ASIC채굴을 방치한다면, 소수의 ASIC채굴자들이 해시파워를 독식하면서 그들에 의해 경제권과 운영권이 좌우될것이고, 이는 네트워크 유지 및 보안에 치명적인 손상이 가해질수 있다. 즉, '권한의 분산'이라는 탈중앙성의 가치가 무너지는 것이다.
    - 본문에서 언급한 채굴기의 등장은 우리가 반드시 지켜야할 탈중앙성의 가치를 훼손할 서막이 올라갔다는 의미다. 혹자는 ASIC을 미리 막을수 없냐고 의문을 가질수 있다. 이론상 가능하지만, 실제로는 거의 불가능하다. 이는 마치 새로운 질병이나 바이러스가 나타난 뒤에 비로소 그것을 없애거나 약화시키는 의술이나 백신이 나오는 것과 같다.
    - 따라서 개발자들은 ASIC이 나타날때마다 새로운 ASIC채굴기가 양산되기 전에 그때그때 재빠르게 알고리듬을 변경할수밖에 없다. 또한, 그 변경을 채굴자들과 거래소들이 제때 업그레이드를 하여 네트워크 보안 유지 및 유동성 관리를 해야한다는 점이다. 이때 기존 체인을 따르는 레이븐코인이 '레이븐 클래식'같은 이름을 달고 일부 거래소와 결탁을 한다면 일은 복잡해진다.
    - 문제는 여기서 끝이 아니다. 우리에겐 현재 제한자산, 배당 등과 같은 주요 기능들이 메인넷에 올려지도록 테스트중인데 이 기능을 빨리 활성화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 따라서 트론이 말한것처럼, 알고리듬 변경과 주요 기능의 활성화가 상호 충돌하거나 어느 하나가 다른 하나때문에 묻혀지면 안된다.

  ㅇ 왕도는 없지만 그만의 정답은 있다
    - 누차 언급한대로, 레이븐에게 있어 ASIC저항이 '생존'의 문제라면 개발상황은 '웰빙'의 문제다. 레이븐 개발자와 커뮤니티는 앞으로 기나긴 '생존'과 '웰빙'의 시소게임을 해야할지도 모른다.
    - 이미 ASIC에 난도질 당한 프로젝트는 한두개가 아니며, 그 유명한 이더리움과 모네로 역시 ASIC저항 이슈는 합의가 잘 안되는 안건들 중 하나이다.
    - 험난할지도 모르는 이 게임에 있어 커뮤니티의 역할은 절대적이다. 아는 사람은 알겠지만 레이븐은 특별한 프로젝트다. 왜 그리고 무엇이 특별한지는 다른 글들을 통해 이미 알려져있으므로 여기서 굳이 언급하지 않겠지만, 이런 특별한 프로젝트가 ASIC이라는 역경에 무너진다면 매우 안타까운 사건이 될것이다. 따라서 우리 커뮤니티의 관심과 지지가 필요하다.
    - 필자의 글을 읽는 대부분이 레이븐 투자자임을 감안하여 감히 말씀드린다. 우리는 어쩌면 너무 일찍 레이븐의 가치를 발견하고, 거기에 본인 자산을 투입한 사람들일지도 모른다. 그 탓에 현재 손실권에 들어갔고 따라서 감정적으로 레이븐을 지켜볼지도 모른다. 하지만 현재의 부정적인 감정은 조금 내려놓고 투자하기로 결심했던 당시의 이성적 판단에 따라, 적어도 투자한 만큼 레이븐의 ASIC저항과 개발상황을 숙지하기를 바란다. 그런 과정에서, 옳다고 생각하는 것에는 지지를 옳지 않다고 생각하는 것에는 비판을 하여 개발자들이 길을 잃지 않도록 길잡이가 되어줬으면 좋겠다.
    - 마지막으로, 향후 레이븐의 잠재력이 현실화될때, 당신이 레이븐에 관심을 갖고 투자한 것 이상으로 수익을 내기를 진심으로 바라면서 이번 논평을 마치겠다.


법적 고지 : 본 게시글은, 투자를 위한 정보제공을 목적으로 작성되었기에 투자결정은 신중을 기하여 주시기 바라며, 참고자료를 토대로 본인 판단하에 내용을 추가, 편집 등 작성되었기에 본인의 허락없이 복사, 배포, 편집 등을 할 수 없습니다.

[Fiction] Smells like Satoshi spirit // 사토시 영혼의 냄새가 나 v1.5

Smells like Satoshi spirit  // 사토시 영혼의 냄새가 나


(English version) 한국어버전은 하단에


Uhmmm,,,"

  Joseph woke up from his sleep, groaning in agony. Was it just a hangover or did he have a dream of his palmy days? Anyway, now he just hate himself for drinking like a dog last night. His former scoop lay on the floor to welcome him, as if it is proving that he was not suffering from a hangover after getting his heavy body out of bed.


  「Satoshi Nakamoto, the serial killer of Satoshis」



  After gulping down cold water, he feels as if he can remember last night like a film that is scattered everywhere.

  "Satoshi..."

  It happened a few years ago and it was quite forgotten by the public, but when he looked back on it, Joseph even thought he'd rather have not had the scandal.

  Satoshi, who launched Bitcoin in early 2009, paved the way of new monetary and financial systems in the world and disappeared along the way. However, developers who saw its potential continued to develop and apply, and as time went on, more and more people participated and added value into it. Thanks to the effort, Bitcoin showed off its  influence from some point on, even the existing financial institutions could not ignored anymore.
  But in the process, those who claimed to be Satoshi Nakamoto began to appear, and at one point such persons began to be murdered without any trace. Joseph, who was a big fan of blockchain and cryptocurrency, was personally and professionally interested, and he sensed that he could do something big as a reporter. It was a really good touch, and became a reality in the end.

  'bell ringgg~'

  "Joseph, are you home?"

  Yesterday, Henry, who is Joseph's younger friends from school, rang the doorbell and yelled.

  "Jo, are you in there? Did something happen to you?

  Boom, boom, boom.

  Henry began knocking at the door with frustration.

  "Stop it. I'm coming!"

  Joseph opened the door calmly, as if it wasn't the first time this had happened.

  "Hey, what are you doing without answering your phone?"

  "What do you think I did?"

  "Have you been sleeping? Oh my,,, I thought something was wrong."

  Henry was concerned about Joseph and often visits him because Joseph became depressed seriously. But Henry is not always welcomed when visiting and taking care of him .
  As going inside the house, Henry saw the article about the scandal on the floor.

  "I think we should go out for some fresh air and to eat. I don't want to see you depressed so pitifully at home"

  "..."

  "Come on, Jo"

  When Henry tried to pull him out of the house, Joseph took his hat pretending to not to be able to resist.

  It was a normal day as usual, but the world was changing day after day. Especially in the economic field, the whole world is experiencing an era of transformation into a new economic and financial system.

  The advent of Bitcoin in early 2009 had a significant impact on the existing status of the US dollar, yen and other currencies, and governments and central banks in major countries began to seek strategies to take the lead in the new financial era by benchmarking it while keeping an eye on the growth of Bitcoin. When they were ready enough, they calmly waited for the biggest bubble in cryptocurrencies including bitcoin, even intervened to do so.
  However, the moment big bubble broke, major countries have revealed their hidden claws, and the maximum bubble began to burst, Bitcoin slowly descends into glory for several reasons. Meanwhile, China was the first country to seized the opportunity to get token hegemony.

  Joseph and Henry, who decided to have brunch, settled down in the corner of their favorite restaurant.

  "I think China was very clever"

  Henry spat out as waiting for the menu he had ordered.

  "What are you talking about?"

  Joseph replied, looking out the window as if he was not interested.

  "Look. China, which was cracking down on cryptocurrencies at the national level, issued national token based on Proof of Work. It was a big surprising. In some way, they would have preferred the most intuitive and straightforward method of proof as a one-party state, and they were probably confident that they wouldn't lose the computing power initiative based on the abundance of energy resources. What's interesting is that the token name is ONE. I think it was derived from the national slogan 'One China', but it's ironic that network on Proof of Work could bifurcate at any time"

  "That's reasonable explanation"


  Joseph said bluntly as getting the ordered meal as if he were slightly interested in talking.

  "Another interesting thing is that China issued 1.5 billion tokens. They seem to have set the volume to fit its population, meaning one token for one person, and it revealed China's socialist characteristics in that way"

  "Maybe it's true. China's socialism, highlighted by Deng Xiaoping in the past, highlighted everyone becoming wealthy under the Communist Party's leadership. And based one the socialism, it outwardly appealed to the people that each person can have one token, while inwardly controlling hash power to roll in money just like the way the vested interests did in the past. This is it. They pretended not to be interested in blockchain and cryptocurrencies but spent a lot of money in researching behind the scene"

  Joseph finally gave his opinion as showing off his knowledge.

  "Wow, you are awesome, Jo. Anyway, I think it's a bit scary how China has been through because they are still trying to emerge as a global hegemonic power over the U.S., even after they experienced trade dispute were with the U.S. and then wept away by civil war"

  "In that sense, the U.S. accepted the token economy in their way and turned it into a token economy democracy."

  "I know what and why they did. As we know, there are 50 states in the U.S., and they have the same numer of validators. In particular, I think it was Hail Mary that they issued national token based on Delegated Proof of Stake(DPoS). That way, they can measure how much the value of local brand is through competition in good faith while maintaining communities' uniqueness. More surprisingly, they could keep U.S.' unique electoral voting system based on DPoS in every election including the presidential election"


  "Maybe it was good to get election campaign fund at first. Actually, it was easier to pay cryptocurrency than fiat money, and at that time, it was a lot better to get cryptocurrencies because their price showed a constant boost. The politicians who knew much about cryptocurrencies won their elections, and even the president who was friendly toward cryptocurrencies, sympathized with pro-cryptocurrency Congress, and they altogether made the new thing called 'the tokenized economic system'. Even the Federal Reserve colluded with the administration and Congress on the condition that it maintained its existing mandate and power. Only ordinary people worshipped the innovation and then had nothing left in the end"

  "Well, ordinary people like the basic income system though. As artificial intelligence became common, our jobs were threatened first. In the old industrial revolution, we expected that new technology would create new jobs. But this time it's totally off the mark. In that mood, there was a consensus on the introduction of the basic income system. We've solved the problems of the basic income system in the past: lack of tax revenue and distribution of the revenue. But the problems were solved by issuing token. It also reduced the cash in the underground economy. I feel like a new world has influenced in many ways"

  "That's because we've got a mature society where people could be satisfied with their basic income and happily do what they really wanted to do. Fortunately, we've established a lot of places to use the token income rapidly. The bottom line is that both basic income and token focus on utilization, not possession. So far, it's been successful"

  "There you go, Jo! As you said, the token system was a timely technology and policy."

  Joseph finished the meal with a slight frown shrugging off compliments.

  "Satoshi Scandal..."

  Joseph exhaled as small as a sigh.


  The scandal began with a well-known Australian developer who was one of victims in a series of murders where those who claimed they were real Satoshi were killed one by one. The way of killing was cruel and the scenes of the killing were as dispersed: the US, China, Europe, Asia and so on. While cryptocurrency supporters got widly excited about that, the national investigative agencies just looked incompetenct in the serial killings for slow investigations. Soon after, they began tracking it in a worldwide collaboration. At the same time, Joseph was inspired by his animal instinct and persistent research finally pointed Satoshi out as the serial killer, and this scandal was his biggest scoop.



  As a result, Joseph became a star journalist, and registered his personal token, then his personal token exchange rate skyrocketed. He even established a one-man media company with his name, making himself a famous journalist.
  However, when the world's most collaborative investigative agencies fell into the sidekick of the scandal, the governments and authorities of those countries involved in the investigation have rather sacked Joseph through media brainwashing and have accused him of being a serial killer. When Joseph was in the midst of popularity and persecution, the joint investigation authorities were closing in on a suspect of serial killing.
  Eventually, the suspect committed suicide, leaving behind a suicide note with a private key in Satoshi wallet containing 1.1 million bitcoin. So the scandal of the century came to an end, and Joseph remained an issuemaker for a while at the same time as the charges were cleared. Meanwhile, Bitcoin marked the last rally for the highest market ever since the scandal. 

  "Since then, Bitcoin used its last strength..."

  "What? What did you just say, Jo?"

  "No, it's not a big deal. Let's get out of here"

  Joseph went outside with Henry in a hurry.

  Some days later, Joseph stopped by his favorite bar and sat on the place where he always sit. He just sat staring for some minutes, listening to bar songs. But soon, all kinds of thoughts came across his mind. He didn't want to admit it, but he'd rather die than being treated like a has-been because of his damn pride. What's more annoying is the reality of Joseph's personal token exchange rate, which has been on the decline.

  It has not been long since there has been a personal token policy, but it has become a global trend with demand exploding, mainly for influential people. With the introduction of the token economy system in full swing by country, financial authorities were able to make personal tokens that is linked to the national token through screening by the financial authorities, and these individual tokens were valued according to the national token in real time. The national token is based on the median wage of employees in the country, so higher than 1 means more than the middle class, and lower than 1 means there is no economic leeway. If you comply with the regulations of the authorities, you'll be able to build many business models based on individual tokens such as staking, loans, dividends and so on. Indeed, new era has come when individuals have become small economic players, and big individuals and corporations with influence are second only to a single bank or financial system.

  '0.65382139'

  Joseph's personal token exchange rate blinked on his smartwatch screen. Since he made him famous with the scandal then, his token rate was more than 10 but the reality is harsh now. Nevertheless, the reason for living his life is that there are people who support me like Henry with the faint hope that one day he will be able to hit another jackpot.

  Henry, his younger alumni, has been working as an influencer in the community, participating as a validator of the DPoS created by a well-known businessman. While one had a single identity as a nation's citizen, they now has another strong identity in the token community where each belongs. Feeling the same sense of homogeneity in the same community, participants are engaged in social activities aside from one's nationality and religion, and are also engaged in token-based consumption activities.

  Joseph suddenly wanted to see Henry, but decided to have his own time this time.
He took a laptop out of his bag to write a column, trying to ignore his crumbling pride. Maybe it was because of the slight drunkenness, he wanted to write an article about a serious topic.


「Return to cash caused by aliases and anonymity, coincident or inevitable?」
 

Bitcoin, which was released in early 2009, paved the way for cryptocurrency transactions that can be traced through distributed ledger technology thanks to 'aliases', although it can't certain who the transaction participants are. However, 'aliases' evolved to 'anonymity' as it met the desire to protect personal information that was close to human instincts over time, and eventually combined with advanced electronic cryptology and a huge token economy. Indeed, swiss bank accounts that anyone wanted to have went into their digital asset wallets. But no matter how anonymous it is, the moment a technical defect occurs or is transferred to a non-anonymous coin, its anonymity disappears and the transaction details may be exposed. Meanwhile, the government believed that they had secured a master key to open the token world by establishing a perfect token tracking system that would be possible to trace any transactions. But unlike that judgment, when the token economy permeates the daily lives of the whole generation, the token system with anonymity technology spread to the world without any problem. And then developed countries that have studied and monitored token system for a long time finally concluded that leaving uncontrollable anonymity and token economy would be such a handicap to gain vested interests in the future. This life-and-death check created unexpected repercussions: conflicts between the old and new generation.

The old generation, who was still accustomed to cash, began to return to cash in protest against the government and the young generation, who recognized tokens as daily currency from their birth, ridiculed the old generation and used them even more as the government kept them in check. By then, however, a fatal flaw in the anonymity protocol occurred and there was a great confusion when the biggest bubble in cryptocurrencies including bitcoin fell at a similar time. In conclusion, there was a rift in trust and support for decentralized tokens due to their aliases and anonymity which were considered safe, transparent and able to protect personal information. Also, bitcoin, which had high brand value, just survived and became a means of preserving anarchists' assets. At the same time, some developed countries have been eager to promote national tokens, claiming that the only reliable assets including even anonymous tokens can be developed well only by nation. Is it just a coincidence or is it inevitable that all the suspicious events took place in this process?

  Joseph suddenly lost his concentration wondering whether it was hard to write or it was because of a drunkenness. And he decided to edit it later and got out of the bar. There were many people on the streets friday night, and he strode home past the crowd. No one in the crowd recognized him unlike the past, but he still remembered himself and people back then. After the Satoshi scandal, many expected more provocative and conspiratorial articles from Joseph but he hated it. However, he instinctively began to pour out attention-grabbing articles to keep his fans from being forgotten. Was that a wrong judgment? He had had his day after the cryptocurrency bubble burst. Like so many tokens, he also lost his own value because he failed to show sustainable talent. But tonight he wrote for a long time and felt like he's back in the old days. As if he wants someone to know his feeling of pride, he is lost in his thoughts again sitting on a roadside bench and watch people passing by.

  Although current Bitcoin has been considerably ruined compared to its former symbolism and ripple power, he thought it was 'falling of glory' that would one day happen anyway. Because Bitcoin has shown enough value and possibility, other token projects have experienced less trial and error and are able to shine at a faster rate, and mass adoption of the token has brought forth a new paradigm for real economy.
  The point here is why it fell from glory. It is widely believed that the reason was not one, but exploded at a certain time with a variety of reasons.
  First of all, the scandal turned Satoshi out to be a brutal figure, who had had apparently existed but not at the same time. Some even raised the conspiracy that Satoshi's suicide note with the private key on his wallet was fabricated by the government or authorities, and that the real killer was definitely a puppet of the authority. Whether it's true or not, what's clear is that Satoshi is recognized as a cruel being in most people's brains.
  Another reason is the ambivalence of the token. Although the Internet, for example, has shown immediate news and innovation that has given birth to big data in the past, many events and accidents that might have been ignored quietly, have spread rapidly throughout the world through the Internet. Eventually, the Internet platform turned into a political propaganda tool that the world is violent and so must be able to calm the turmoil only with force. The blockchain, which is more than Internet-wide and highly leveraged, has also had a special economic mechanism called 'token', although it has built a huge distributed network and instant digital community like Internet. But when this trait combined with human greed and crowd psychology, a 'New Totalitarianism' has been triggered. This was possible because the extreme supporters of Bitcoin and the anarchists built up spiritual solidarity, feeling homogeneity with each other, and tokens including Bitcoin became their economic basis. New totalitarian community that transcended nationality was inspired by the cunning incitement of shadow governance, causing bloodshed and terrorism in many parts of the world. And in doing so, such events drew the limits of Satoshi's spirit on its own. Then, Satoshi became a negative perception among people asid from the image that he was just a murderer.
  However, there is a certain reason for its fall of glory: its bubble is over. As Satoshi was finally found to be a serial killer who committed suicide, Bitcoin recorded the highest-ever rally, and presented the biggest bubble ever in history. But soon the marketcap of cryptocurrency shrank due to the lack of network security affected by the endless political squabbling of ASIC mining groups or other big groups and the intervention of the market by powerful institutions that looked at Bitcoin as an eyesore.



  Joseph suddenly became confused as thinking about the rise and fall of blockchain and cryptocurrency he had covered in the past. He just wanted to go home for a rest. Looking back on Bitcoin's history, which once raised expectations that it would replace USD as well as gold, he felt some similarity with it because it was over-rapped with his history.
  When he arrived at the front of the house with a bitter heart and opened the front door, he saw something through a gap under the door. He found a briefcase stuck in a gap under the door and slowly lowered his head and began to figure out what it was. He reached out and carefully pulled the corner of the envelope, wondering who stabbed a newspaper or something that he didn't subscribe to. And he found four letters written just below it, along with the words 'supreme confidentiality'.

  L.U.C.Y.


  Joseph looked around the house, but no one was there. After thinking for a while, he put the briefcase in my arms and quickly entered the house and locked the door.
Thinking it was something unusual, he went inside home and began to check if someone sneaked today. He felt a little secure in his study to see everything positioned as it was. Breathing deeply, he carefully opened an unidentified envelope. The top of the envelope was marked with confidential report, and it was obvious that it was about a secret project.


  LUCY's commercialization and ethical slurping of it.
  LUCY's potential and limitations.
  Organization and sponsorship of LUCY project

  Joseph couldn't help feeling nervous as looking quickly through those keywords. This tremor and excitement reminded me of the days of the Satoshi scandal. For now, he decided to hide it in a secret space set in his backyard in an anxious mood of uneasiness. He came out to the living room, recalling the contents of the secret document. He can't tell whether this was another chance or curse given by god, but the point is that he had no more to lose.

  He thought about the document refraining from going out for a few days, and finally decided to visit someone. First, he wrote a summary of only main contents of the document. And he picked one up who he can trust and seek advice from. David is good at innovative convergence, such as blockchain and other technologies. Joseph was going to call David before visiting, but he decided to visit him in person instead.
  The next day, Joseph stood in front of David's where he used to go in and out frequently. He felt relieved when he found a familiar name for David and confirmed that he still lives here. Joseph has known him since he covered the Satoshi scandal and has frequently asked for advice in his subsequent media career to gain relevant knowledge. Joseph met him often, but he couldn't contact him for a while because of his hurt pride. Maybe that's why he was hesitant to knock on the door, and just hanging around in front of the house.

  "Look at who is standing here? How have you been, Joseph?"

  Joseph looked back in surprise, and David was walking to him.

  "Hi, David. I'm sorry for a sudden visit. I am good. How are you?"

  Joseph smiled awkwardly and hugged David.

  "Given that you're here without any notice, there's something to say, huh? Let's get inside."

  They went into the house and talked about how they have been getting along.

  "I see. That's what you've been doing. I didn't reach you just believing you were doing good. Anyway, it's good to see you here"

  David said with smile.

  "I've thought about you but didn't contact you for a long time. I'm sorry"

  "Well, that's what people do. I don't see my family often. Never mind. By the way, what is the purpose of visit? I don't think you're the one who just came to say hello."

  "Haha. You are right. Then I'll tell you right away without dragging. As a matter of fact,,,"

  Joseph choked with tension.

  "I found a suspicious document a few days ago on my way home. I think that the document contains a secret project but is also very interesting news as a reporter. Anyway, I came here to ask for advice from you because it was difficult to understand."

  "Hmm, I see."

  David drank a cup of tea with a pale smile.

  "Did you bring that document?"

  Joseph took the summary out of the bag and David began to look at it closely for some minutes.

  "How much do you understand about this?"

  "I know that there's a secret blockchain project that commercialize human being and is involved probably with the government and some companies. But I don't understand it in detail"

  "Let me ask something. Are you going to cover this up or dig it up. It might be very dangerous."

  Joseph replied without hesitation.

  "You know me."

  "Ok. Then leave this to me and just give me some time. I need to find out more and talk about it later"

  "Sounds good. I don't want to rush. Haha"

  Joseph also expected David not to give an immediate answer.

  "Thank you for welcoming and helping me. I'll be looking forward to hearing from you."

  "Oh, one more thing. Can I see the original document next time we meet?"

  "Yes, I'll bring it."

  After meeting for the first time in years, they parted, promising to meet again soon. Just then Joseph got a call from Henry.

  "Jo, I need to talk to you about something. Can we meet in your house?"

  "Now I'm on my way home. See you there"

  "Yes, I'll be inside the house with the password you gave me last time."

  "Hey, just wait in front of the..."

  Henry hung up on Joseph. It was a mistake to let him know the home password the other day, because he was afraid of Joseph's depression. Joseph headed home quickly thinking that he will change the password right away. When he arrived in front of a two-story house with a front yard and a backyard, Henry was out of sight and the front door was slightly open. He reached to his house cursing Henry who entered the house first without properly closing the front door. But calling the document to his mind, he headed home carefully as looking up to the windows of his house. And he saw someone's silhouette through the window and bilieved that something had happened in there. What's clear is that the silhouette is not Henry's. Suddenly he's remembered the classified documents hidden in the backyard. Then he took a big turn next door and went toward the backyard to take the document including a bunch of cash inside the secret space. At that moment, he found Henry bleeding out in the backyard. He shook his body but there was no reaction.



  Then, someone approached through the back door, so he hide slightly and soon saw two men with guns. Joseph, who felt the unusual atmosphere, decided to leave the scene feeling sorry for Henry. Then he drove to downtown as fast as possible. While driving, he was very confused whether what he was going through was real, and worried that Henry might have died.


  Joseph drove away far enough to feel safe and check-in at the motel he found there. Once a full day had passed about the incident at his home, there was not a single article online and he didnt heard about criminals from reporters he knew. He didn't want to admit it, but someone got the wrong person to kill and probably the reason is the document. Suddenly, he thought of David's question asking if he was going to dig. He's regretted bitterly his decision but who knew this would happen? He thought that he would try the best to figure out the document and the murder case to let his death not be wasted.
  Thinking carefully, he decided to see David again. Although he was a reliable person, he decided to make another copy that contains core contents more than the previous copy just in case. When visiting David, he welcomed Joseph as if he waits for him.

  "Good to see you again. I've finished analyzing the paper you gave me"

  "..."

  Joseph nodded silently and with no expression.

  "You may endanger me, but I've decided to be in the same boat"

  "Thank you for understanding."

  "Did you bring the original document?"

  "Here you are."

  David checked it carefully and said, staring at Joseph.

  "To be honest, I don't understand it in detail, so I also need some advice. I think we should ask some experts right now for some help to figure it out. What do you think?"

  Joseph was displeased to meet strangers at this anxious time, but he couldn't help it. While waiting for the experts, David explained to Joseph the information he had learned about the summary, and Joseph forgot about the suspicious happening shortly
and could focus on the secret documents.
  And during a short break, Joseph went to the bathroom and then passed by the room next to David's study where he saw a jacket. The jacket was not an ordinary design and he thought it was familiar. As he entered David's study thinking where he saw it, David looked at Joseph and said,

  "I'm going to have to see you off because the experts are almost arrived. You stay here"

  At that very moment, Joseph remembered where he saw the jacket. It was a jacket that someone in his house was wearing that day when Henry was assumed to be killed. He took the copied document to get out the house but faced David at the front door.

  "Where are you going now, Joseph?"

  "...."

  Joseph saw David who had a gesture to take a gun out of his arms and both were at a bit of a standstill for a while.

  "I believed you, David. But I think I got the wrong person"

  "What are you talking about?"

  "Why did you change like this?"

  "Hmm,,, You know, the document you've brought is about the project I involve in as a consultant. This is a big secret that should never be leaked, but luckily you came to me and I had no choice but to catch you"

  David answered, locking the front door behind himself.

  "I can't believe it. Are you serious?"

  "Well, I'll be in danger if I don't do this. Actually, I don't want to kill you. So I'd like to ask you a favor that you don't make any trouble until the experts arrive here soon."

  "Oh, the experts are that experts in killing, huh?"

  Joseph smirked feeling fear with betrayal and despondency.

  "Let me ask you something, David. Do you really think you are free of death threats forever?"

  "You know, I could be removed later when I'm useless. But more than you think, I'm a pretty useful person plus have my own plan."

  "I really envy your confidence. If I had known you were this kind of person, I should have seen you and raised my self-esteem."

  Soon, two experts arrived in front of the house. And now Joseph thinks that's really the end of it.


  He only thought he will say sorry to meet Henry. Then the shot was fired.

  'Bang! Bang!'


  Joseph quickly left the scene when he noticed that the shot wasn't shooting himself but someone else was shooting at David and the experts. As leaving the house, Joseph encountered a young lady who saved him from a crisis. She beckoned to follow him and he decided to follow her for now. He got in her car and drove away until they found out there were no cars or people following them, and then they stopped on one side and the two got out of the car.



  "It's me who send it"

  She said.

  "What?"

  Joseph asked.

  "It's me who sent you the classified documents."

  "..."

  Joseph thought  Joseph and Henry wouldn't be in danger without the damn paper. No, should he be happy now that he has a certain reason to live?

  "Why me? Do you know me? How,,,"

  He was so angry that he suddenly choked up and couldn't keep saying.

  "Because you're a famous reporter"

  Is it about the fucking scandal this time again? So this is what his life looks like.
Joseph asked again, feeling pessimistic about his life.

  "Who are you, then?"

  "Oh, sorry. I'm Courtney."

  The two moved to a nearby cafeteria to avoid any possible tailings.

  "I don't know if I should thank you for saving my life, or if I'm going to make you angry, but why did you choose me?"

  Joseph began to question waiting for the food he had ordered.

  "I didn't mean to, but I'm sorry to put you in danger. I've known you for a long time,
but when I got my hands on the document, I thought of you first. So, I put it at yours because I want to let the world know about the project. And I've been following you since then. I'm so sorry about everything."

  Joseph tried to find out from when things became massed up.

  "How much do you know about the project, Courtney?"

  "Very well because I was involved in the project."

  "What kind of job did you have there?"

  "That's, uh, I don't want to say. No, I think it's better to say that I don't remember. What's clear is that I'm a victim, and something unusual is happening."

  Joseph resigned himself as if he didn't want to know, but continued asking.

  "Do you trust me? No, can I trust you?"

  "I can't tell you to trust me in this situation, but I trust you. Anyway, now that you've become someone who knows about this project, and judging by your past career, I think you're definitely going to help me."

  He felt like he was caught by a gold digger, but he decided to trust this lady who is also a benefactor of saving his life and knows the secret. Thinking in that way, he suddenly became hungry as he relaxed a little. And then she said as if she had noticed his mind.

  "If you have any faith in me, I'll take you somewhere safe."

  Joseph followed her with a feeling that he could only die now. The safe place was a shabby garage in the old city. Joseph pretended to be calm and entered the building, hoping it wasn't a den of vice.

  "My father was a trader, and he parked his trucks and kept his goods here. This is a place where I renovated in my style"

  "I sometimes see this kind of a garage on the outside, and this is the first time I actually come in. But the internal structure seems unique."

  "Yes, that's right. It took me a while, but I've done it only for myself."

  Joseph was more and more curious about this charming girl, but decided to put up with the question. Besides, he's very tired of experiencing a lot of things lately.

  "If you don't mind, I'd like you to stay here for a while and let's talk about what we're going to do in the future. Is that okay?"

  He couldn't think of any other option and nodded slightly.

  "Thank you for understanding. I think you can use that room over there. I'm in the other room, so call me if you need anything. Take a rest."

  Joseph went to the room she told him. Soon, he felt safe and tired. He laid still in bed and fell asleep.

  As staying in her garage, Joseph could hear more about the secret project from her while he was in her place. Unfortunately, she didn't know much about the technicalities either because she wasn't an expert. But the abstract things that he didn't understood were now pretty understandable thanks to her explanation.

  "You might think it's really cool at first glance to blockchainize a human being, but I think it's scary"


  As she said, the purpose of the project was to commercialize human beings by putting them on blockchain beyond the stage of tokenizing tangible and intangible assets. The problem was who was behind it. In her case, she was involved in the project through an ad. She was a little dubious about participating at first, but she decided to take part due to the enormous amount of remuneration.

  "The conditions of the job were really good, but something was unclear, so I quit.
Then I was threatened to be murdered, and ran away with classified information. If I get caught, I could die right away."

  "I thought my life was full of ups and downs, but yours is also amazing."

  Joseph forgot his life-threatening experience and was amazed at her bravery instead.
And when he first knew about the project, he thought it was just a huge project. However, he now thinks it's a very attractive business model, except for ethical problems.

  "In fact, that's all I know about the project. But there's some information you'll be more interested in."

  "Is there anything more to do than this? I don't think I'm surprised anymore."

  "Well, what if Satoshi is alive now?"

  Joseph doubted his ears for a moment.

  "Satoshi is alive. I don't know where he is now, but I saw him."

Joseph felt his body filled with tension again.

"Satoshi was also involved in the project. And it's true that Satoshi is a serial killer.
The only thing that's not true is that he killed himself."

  Joseph rejoiced that his scoop was true once again, but was surprised that Satoshi was still alive. Who is he really, or who is behind him? When he had mixed emotions, they could hear some sound out there. Someone was snooping in front of the garage.


  They turned off all the lights in the garage and looked out the window. And they saw a man get out of the car. He was David. I don't know how he knew the location of the garage, but the only thing that mattered was surviving. They decided to get out of this horrible situation.

  "Joseph, come on over here."

  Joseph moved to the place she pointed and there was a side door. David started looking around the garage out there as going along the wall as if he was sure they were in the garage. The two ran out of the side door and then David found them and took his gun.

  'Bang'

  Joseph, who was running, fell forward. Courtney stopped, turned back and found Joseph lying on the ground.

  "Keep running. I wasn't shot. I just fell in amazement. Run now. I'll follow you."

  Courtney, unconcerned by his words, went back to him and raised his body. Then David shoot at the two again.

  'Bang'

  This time Courtney fell and the bullet grazed her right leg. Joseph instinctively held her back so that she wouldn't be shot.

  "Are you okay? Can you stand up?"

  "Yes, I think it's just a slap. Sorry"

  "No, I'm sorry that I fell first. But what do we do now?"

  "I also have a gun, Joseph. Don't worry.

  David kept pointing his gun at Joseph and slowly reaching them.

  "It's been a long time, Courtney. I was just wondering if it was you."

  "I never expected to see you like this."

  The two looked at each other without speaking for a while. The fear that anyone of us could die soon around was gripping Joseph.

  "David, listen to me. The primary victims may be you and Courtney working on the project, but I'm also the victim to know about the project and get in danger. So, I'd like you to think about whether we should chase each other and kick them out."

  "You never know. You have no idea how devastated my life is by this! The point is that I'm going to die or that bitch is going to die. Of course, once you've knew the secret, you're never safe either."

  Joseph was speechless and sighed at David's words. Then Courtney raised herself by pointing a gun at David.

  "Wow, it's typical of you, Courtney. I think we were born under an unlucky star, huh?"

  "I never thought of you as a colleague. You think you're a victim, but I'm not like you are."

  "What does that mean now? I think all three of us are dead. The difference is who dies first."

  David exhaled bitterly.

  At a time when the confrontation was so endless, someone appeared out in the distance.

  'Bang! Bang!'

  "All hands off."

  The three, including Joseph, hardened like ice when they saw him, rather than afraid of the sound of the gun. He was Satoshi.



  David and Courtney noticed him even though the guy was wearing a mask. Joseph saw their reaction and soon noticed he was Satoshi.

  "You're,,,i. Why are you here?"

  Joseph asked with surprise.

  "..."

  Satoshi walked slowly to them, with guns pointed at David and Courtney in both hands, without a word.

  "It's been a long time. Are you here to kill me?"

  David said with a look of welcome and suspense, as if he had met a friend in a long time.

  "I'm not going to tell you guys but I'm here to kill someone who doesn't help."

  Courtney, perhaps because of the bullet wound, held his gun in a cold sweat. There was a moment of silence and Joseph asked again.

  "Let me ask you something if you are Satoshi. Do you know,,, what happened to Bitcoin?"

  "Yes, because I made it. But it wasn't mine after I disappeared"

  "Did you know everything happened would happen in the end?"

  "I can't tell you everything. But what I can tell you is that it would be fun to make bitcoin at first, so I wrote a white paper and made it though I didn't know it would be that successful either. The point is that I suddenly lost my interest and then left. That's it"

  "You may not know me, but I'm a journalist who revealed that you were a serial killer. I did it for my job, but I'd like to take this opportunity to say I'm sorry. I am still your big fan. But I want to ask why you killed people?"

  "I know about you very well, Joseph. You still have a good sense. Why do you think I killed people?"

  "To give some lessons to people?"

  Joseph was embarrassed but said camly.

  "People were busy putting on me the image they wanted to think of. People always do that after bitcoin released and even after your article turned me out to be a murderer. If I could change the way the world defines me, I would do. But I knew it would be almose impossible. So oneday I decided to let them describe me and just wanted to lead a quiet life."

  "No way. I can't believe you because it is not far from a quiet life to participate in such a project?"

  Breaking the silence, David said.

  "I didn't really want to participate, either. As I told you, I lost interest in Bitcoin and wanted to live quietly, but the world doesn't let me go. And the project dragged my attention and I just wanted to get involved. But there, project people expect me to make anything like Bitcoin. I finally concluded that they just wanted my influence or symbolism.

  "I'm getting more confused now. I thought that Satoshi was an ambitious man to change the world with bitcoin and blockchain."

  Courtney joined the conversation.

  "Once again, I was so into bitcoin at the time. It was like I were giving birth to a new creature, but I felt more joy and worth it at the same time. But my lively passion cooled down and I left without hesitation. I have nothing to do with Bitcoin's success or fail after I'm out. Again, it wasn't my talent or fault whether it succeed or fail because its result is from support and greed of the community"

  "It sounds so desperate that the cryptocurrency community wouldn't like your idea.
I don't agree with what you are saying as a fan."

  Joseph said in vain

  "I'm glad you are here, but I'm afraid we can talk later about this topic"

  David said while lookingat Satoshi.

  "David, you don't have to kill anyone to survive."

  Satoshi looked at David and said.

  "What do you mean?"

  "You'll know what I'm talking about."

  Joseph and David looked at each other for a moment and shared the feeling that something was wrong. Courtney, too, noticed something and held the gun and decided to take the offensive posture.

  "Don't move."

  Satoshi spoke decisively, holding a gun in both hands and pointing at Courtney and David.

  "As I said, I'm not here to play. I'm here to get rid of someone who's not helping."

  There was tension and silence.

  "I really want to be what I was, but my fate didn't leave me quiet. So I'm going to try again. In that sense, I hope you guys remember today only if you can survive."

  "Do we have to do this? You're eating yourself. Even though it's the image we used to imagine, it's not who you are."

  Joseph said something from the heart.

  "Nope, everything is political. The value of the bitcoin I made, the image of me people thought of, everything around me! I thought I'd break the chain of curse one day, and it's time"

  Then David pointed a gun at Satoshi. Courtney also pointed a gun at David and she put a force on the finger that aimed the trigger at him. Satoshi didn't miss the moment, as he had made up his mind, and pulled the trigger with both hands holding the gun.



  "Bang! Bang! Bang!"
.
.
.
.
.
  A few days later, a headline with the same title dominated the main media.

  「Satoshi resumes the serial killings. The Bitcoin rally also resumed.」




(한국어 버전)

  "으으음,,,"

  죠셉은 괴로움에 신음하며 힘겹게 잠에서 깨어났다. 단순 숙취때문일까 아님 한때 잘 나갔던 시절이 떠오른걸까. 여튼 지금은 주체없이 술을 마신 어제의 자신이 야속하기만 할뿐이다. 침대에서 무거운 몸을 일으켜보니 숙취때문에 괴로운게 아니란걸 증명하는 듯 과거 자신의 특종 기사가 방바닥에 누워 그를 반겼다.

  「사토시 나카모토들의 연쇄살인범, '사토시 나카모토'」

Satoshi%2Barrested.jpg

  냉수를 벌컥 마시고나니 어젯밤 기억이 군데군데 찟긴 필름처럼 날듯말듯한다.

  "사토시 나카모토..."

  이미 꽤 지난 일이라 대중들에게 잊혀졌지만 돌이켜보니 죠셉은 차라리 그 스캔들이 없었더라면 하는 생각까지 들었다.

  2009년 초 비트코인을 출시한 사토시는 블록체인을 통해 새로운 화폐수단과 금융체제의 씨앗을 세상에 심고 도중에 사라진다. 그가 사라지면서 비트코인은 조용히 역사 속으로 사라지는가 했지만 그것의 가능성을 본 이들은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응용하였다. 그리고 시간이 지나면서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참여하게 되었고 비트코인은 더욱 더 그 가치가 높아졌다. 그 덕분에 비트코인은 어느 순간부터 기존의 주요 금융권도 무시하지 못하는 영향력을 뽐내기 시작했다.
  그런데 그 과정에서 자신이 '사토시 나카모토'라고 주장하며 유명세를 누리려는 사람들이 나타나기 시작하였다. 그들은 각자 나름대로의 주장에 근거하면서 사토시가 드디어 세상에 나타났다고 스스로 외쳤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식상해질뿐 진짜 사토시의 출현에 갈증만 더해갔다.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스스로 사토시라고 우기는 자들이 쥐도새도 모르게 살해를 당하는 일이 벌어졌다. 당시만 해도 열혈 청년이었던 죠셉은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의 광팬인지라, 개인적으로도 직업적으로도 소위 '사토시 연쇄살인'에 대하여 상당한 흥미가 생겼고 기자로서도 뭔가 큰 일을 낼수 있을것만같은 강렬한 느낌을 받았다. 그런데 그 촉이 정말 현실이 되었다.

  '띵똥~ 띵똥~'

  "선배, 집에 계세요?"

  어제 술 상대가 되어준 후배 헨리가 초인종을 누르며 불러댔다.

  "선배, 안에 있어요? 혹시 나쁜 생각 한거 아니죠??

  '쾅, 쾅, 쾅'

  헨리는 답답한듯 문을 두드리기 시작했다.

  "문 부서진다. 나간다 나가"

  죠셉은 이런 일이 처음이 아니라는 듯 태연하게 문을 열어줬다.

  "아, 선배~ 전화도 안 받고 뭐하고 있있어요?"

  "뭐했을것 같냐"

  "응? 지금까지 잔 거에요? 난 또,,, 뭔일 생긴지 알았네"

  헨리는 자기가 좋아하는 선배가 종종 우울해하기도 했고 어제 술을 많이 마셔서 왠지 걱정되는 마음에 아침부터 달려왔다. 그런데 고마워하기는 커녕 귀찮아 하다니, 이젠 익숙해질만도 한데 이 선배에게 여전히 섭섭하다. 그런데 집안으로 들어가던 헨리는 방바닥에 나뒹구는 오래된 기사를 봤고, 갑자기 선배의 처지가 짠해졌다.

  "선배, 집에만 있으면 우울하니 바람도 쇨 겸 뭐 좀 먹을겸 밖에 나가게요"

  "..."

  "아, 어서요~"

  헨리가 집밖으로 끌어내려하자 죠셉은 못 이기는 척 현관문을 나섰다.

  여느 때와 같이 평범해 보이는 하루지만 세상은 하루가 다르게 변하고 있었다. 사회, 경제, 국제 등 다방면에서 있어 전세계는 새로운 파도에 출렁거리고 있었고 특히 경제금융분야에서의 혁명이 돋보였다.

  2009년 비트코인의 등장은 기존에 존재하던 달러, 유로, 엔 등의 신용/법정화폐의 위상에 상당한 영향을 끼쳤다. 주요 국가들의 정부와 중앙은행들, 심지어 대기업들까지 비트코인의 성장세를 지켜면서도 그것을 벤치마킹하여 새로운 금융시대에 주도권을 잡기 위한 전략을 모색하기 시작했다. 그들의 노력이 어느정도 성과가 보이자, 비트코인을 포함한 암호화폐의 성장이 그치고 이후 거품이 꺼지길만을 기다렸으며 실제로 거품이 빠지는데에 비밀리에 직접 개입하기도 했다.
  그게 정말 주효한걸까, 지속 우상향하리라던 많은 이들의 예상과 달리 어느 시점부터 암호화폐의 전체 시총과 시세가 빠지면서 주요 국가들은 그간 숨겨온 발톱을 드러내기 시작했고, 역대 최대의 거품이 꺼지기 시작한 비트코인은 여러 이유들이 엉키면서 서서히 '영광의 하산'을 하게된다. 그 과정에서 일명 '토큰패권주의'에 가장 먼저 치고들어온 국가는 다름아닌 바로 중국이었다.

  아침 겸 점심을 먹기로 한 죠셉과 헨리는 자주 가는 식당에 늘 지정석처럼 앉는 구석자리에 자리잡았다.

  "지금 생각해보면 중국이 참 영약했던것 같아요"

  헨리는 주문한 메뉴를 기다리면서 뭔가 생각난듯 내뱉었다.

  "뭐가...?"

  죠셉은 관심없다는 듯 창밖을 바라보며 답했다.

  "아니, 국가차원에서 암호화폐를 그렇게 단속하던 중국이 중앙은행을 전면에 내세워 국가토큰을 발행한 건 지금 봐도 놀라운것 같아요. 특히 흥미로운건 합의방식이름을 'One-BTF'라고 짓고 분기가 절대 발생하지 않게끔 설계했다는 점이에요. 그들의 이데올로기인 '하나의 중국'을 합의방식에까지 노골적으로 표현한것 같은데, 탈중앙화 블록체인에 중앙화 기치를 담으려는 그들이 참 무섭기도 하고 대단하기도 한것 같아요"

  "듣고 보니 그렇네"

  죠셉은 살짝 관심이 생기는 듯 주문한 식사를 맞이하며 시크하게 말했다.

  "또 하나 재미있는 건 토큰명이 'ONE'이라는 점과 그것의 발행량이 15억개라는 거에요. 비트코인이 역대 전고점을 향한 상승랠리가 이어질 때, 중국이 자국 인구에 맞게 발행량을 정한것 같은데, 이게 인민 한명당 토큰 1개꼴인거 보면서 중국 사회주의 특색이 묻어나오는 것 같기도 하고요"

  "그렇게 볼수도 있지. 아닌게 아니라 과거 덩샤오핑이 강조한 중국의 사회주의에는 공산당 주체하에 모두가 부유해지는 것이 포함되어있는데, 겉으로는 인민에게 1개꼴로 돌아갈수 있다는 것을 어필하면서도, 속으로는 수치적인 마케팅을 지렛대로 네트워크 주도권를 통제하면서 현실세계처럼 기득권들이 다 해먹겠다는 거 아니겠어. 중국이 과거부터 아닌척 하면서 블록체인 연구에 목멘것도 다 이유가 있었던 거지"

  죠셉은 이제야 정신이 들어 헨리의 말에 맞장구를 쳐줬다.

  "오~ 그럴듯한데요. 선배 아직 살아있네요. 아무튼, 미국을 넘는 세계패권국가로 부상하려던 중국이 겉으로는 과거 무역분쟁때 미국에 치이고 내전에 흔들려 국가적 위기를 수습하면서도 뒤에서는 얼마나 이를 갈고있었을까 생각하면 소름이 돋는것 같아요"

  "그런의미에서 보면 미국 역시 미국다운 방식으로 토큰경제를 받아들였고 그걸 토큰경제민주주의로 승화했다고 볼수있지"

  "그러니깐요. DPos-BTF 합의방식으로 국가토큰을 발행하고, 각 주에 검증인을 두어 총 50개의 검증인이 생겼죠. 그렇게 설계하여 각 주마다 고유의 커뮤니티를 유지하면서도 각 검증인들 간 선의의 경제를 통해서 각각의 지역브랜드의 위치도 가늠할수 있고요. 대박인건, 미국 대선을 포함한 각종 선거때도 미국 특유의 선거인단 투표를 검증인체제에 그대로 반영하여 전자투표를 도입한 것도 신선했고요"

  "그게 다 처음에는 선거자금조달 편의성이라는 우연때문이지 않았을까. 자기 주머니에서 정치후원금 내는 것보다 암호화폐를 내는게 편하고, 더욱이 그 당시에는 코인시장이 지속 상승장이어서 토큰모금이 현금모금보다 더욱 수월한 점도 있었지. 그걸 제대로 간파한 눈치백단 정치인들이 타이밍을 잘 잡았고, 심지어 그렇게 선출된 대통령이 암호화폐에 우호적이던 의회와 맞장구치면서 아예 경제시스템을 토큰화시킨거고. 그뿐만 아니라, 거기에 달러를 찍어내던 미연준(FRB)도 기존의 권한을 유지한다는 조건하에 행정부와 의회랑 결탁했을거고. 결국엔 힘없는 서민들만 혁신이 만능인것처럼 좋아하다가 손가락만 빨게되는거 아니겠어"

  "흠,, 결론이 그렇게 나는건가요. 약간 다른 이야기지만, 그래도 서민들은 새로은 토큰경제가 태동한 덕분에 기본소득제(Basic income)가 도입되었다고 좋아하던데요. 또다른 4차산업혁명인 인공지능이 보편화되면서 우리의 일자리부터 위협당하기 시작했죠. 기존 산업혁명때처럼 새로운 기술로 인해 그만큼 새로운 일자리가 생길거라 예상했지만, 이번 산업혁명부터는 그 선례가 완전 빗나갔고 양질의 일자리는 커녕 전체 일자리가 줄어들어버렸죠. 그런 분위기에 기본소득제 도입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되었고, 과거 기본소득제의 문제인 세수부족과 배분의 어려움을 주요 국가들의 정부와 당국이 블록체인기술과 암호화폐 발행으로 해소해버렸죠. 이래저래 새로운 세상이 열린것 같아요"

  "그러고보면, 그 덕분에 사람들이 기본소득에 충분히 만족하고 진정 원하는 활동을 하는 성숙한 사회가 존재할수 있었고, 다행스럽게도 국가차원에서 기본소득으로 쓰이는 토큰의 활용처가 빠른시일내 많이 구축되었지. 핵심은 정부와 당국이 기본소득토큰의 정책방향을  보유가 아닌 활용에 잡았다는 점인데, 현재까진 성공적인것 같아"

  "네 맞아요. 저번에도 같은 얘기한것같은데, 시의적절한 기술과 정책이었던 것 같아요"

  죠셉은 자신의 엄청난 통찰력과 식견에 놀라는 후배를 보며 으쓱하긴 커녕 오히려 불쾌하다는 듯 살짝 미간을 찌푸리며 식사를 마쳤다. 예전같았으면 그저 아무렇지 않게 들었을 말이겠지만 지금은 한물간 사람에게 칭찬은 사치라고 생각하기에 마냥 받아줄수 없었다.

  "사토시 스캔들,,,"

  죠셉은 한숨쉬듯이 작게 내뱉었다.

  죠셉의 입에서 탄식하듯 내뱉은 '사토시 스캔들'은, 유명한 블록체인개발자를 시작으로 자신이 사토시 나카모토라고 주장하는 자들이 하나둘씩 살해를 당한 연쇄살인사건과 관련되어있다. 살인 방식이 잔인하기도 했지만 살인현장이 미국, 중국, 유럽 등 한곳에 모여있지 않고 '분산'되어있었다. 이에 암호화폐 투자자들은 왠지모르게 열광한 반면, 국가의 수사기관은 연속된 살인에 무기력함을 스스로 드러내자, 곧바로 전세계적인 공조를 벌여 추적을 하기 시작하였다. 같은 시기에 죠셉은 특유의 동물적인 감각과 집요한 조사 덕분에 살인범을 '진짜 사토시'로 지목하고 입증하는 쾌거를 이뤘고, 그때 당시 냈던 특종기사가 아침에 방바닥에 나뒹군 기사였다.

%25EC%2582%25AC%25ED%2586%25A0%25EC%258B%259C%2B%25EB%25AA%25A8%25EC%258A%25B5.jpg

  그 특종 덕분에 죠셉은 일약 스타 언론인이 됨은 물론, 등록관청에 개인토큰을 등록하자마자 기준토큰-개인토큰환율이 급등하였고 자신의 이름을 건 1인 미디어사까지 설립하여 유명언론인으로 이름을 날렸다.
  하지만 전세계적으로 공조한 수사기관들이 사건해결은 커녕 스캔들의 들러리로 전락해버리자, 수사와 관련된 국가들의 정부와 당국은 오히려 죠셉을 깍아내렸고 심지어 그를 연쇄살인범 누명을 씌웠다. 죠셉이 인기와 핍박에 천국과 지옥을 한창 오갈때쯤, 합동수사 당국은 연쇄살인범으로 추정되는 자의 위치를 파악하여 포위망을 좁혀갔고, 결국 용의자는 비트코인이 100만개 담긴 사토시 지갑의 프라이빗키를 적은 유서를 남기고 자살했다. 그렇게 세기의 스캔들은 일단락 되었고 죠셉은 누명이 벗겨짐과 동시에 한동안 이슈메이커로 남았다. 비트코인은 그 스캔들 이후로 역대 최고점을 향한 마지막 상승랠리를 기록하였다.

  "그때부터였지, 비트코인이 마지막 힘을 다한게,,,"

  "네? 방금 뭐라고 했어요?"

  "아냐, 별거 아니다. 다 먹었으면 나가자"

  죠셉은 답답한듯 후배와 함께 밖으로 나섰다.

  연이틀 후배와 지적 공유의 시간을 지내고 나서 무료한 나날을 보내던 죠셉은 자주 가는 바에 들러 자기가 좋아하는 자리에 자기가 좋아하는 노래를 신청해 들었다. 그렇게 멍 때리는 것도 잠시, 다시 잡념이 그의 머릿속을 지배하기 시작했다. 인정하기 싫었지만, 그놈의 자존심때문에 자신이 씹다뱉은 껌 취급 받는게 죽기보다 싫었다. 더 짜증나는건 죠셉 본인의 개인토큰환율이 야금야금 하락하는 것을 지켜볼수밖에는 현실이다.
  개인토큰제도(Individual token system)가 생긴건 오래되지 않았지만, 있는 자들 위주로 수요가 폭발하면서 하나의 글로벌 트렌드가 되었다. 현재는 국가별로 본격적인 토큰경제시스템이 도입되면서 금융당국의 심사를 통해 영향력있는 인물들부터 국가토큰과 연동되는 개인토큰을 만들수 있었고 이 개인토큰들은 국가토큰과 실시간 환율대로 가치가 매겨졌다. 국가토큰은 해당 국가의 근로자 보수의 중간값을 기준으로 하기에 환율이 1보다 높으면 중산층 이상을 의미하고 1보다 낮으면 경제적으로 여유가 없는 것을 의미한다. 여기에 당국의 규정을 준수하면, 그 개인토큰을 기반으로 스테이킹, 대출, 배당 등 다양한 비지니스 모델을 구축할수 있다. 그야말로 개개인이 하나의 작은 경제주체가 되었고 영향력이 큰 개인이나 법인들은 하나의 은행이나 금융시스템에 버금가는 시대가 온것이다.

  '0.65382139'

  죠셉의 스마트 와치 화면에서 그의 개인토큰환율이 깜빡였다. 특종기사로 이름을 날린 이후에는 이보다 10배가 넘었지만 현실은 가혹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근근히 삶을 버티는 이유는 언젠가는 커리어로든 경제적으로든 또다른 대박을 터뜨릴수있다는 실낱같은 희망과 헨리같이 자기를 응원하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이다.

  대학 후배인 헨리는, 유명한 사업가가 조직한 탈중앙화 자율조직(Decentralized Autonomous Organization, DAO)에서 인플루언서로 활동하고 있다. 사람들이 과거에는 한 국가의 국민으로서 정체성을 가졌다면, 현재는 그 뿐 아니라 각자가 속하는 토큰 커뮤니티로부터 또다른 정체성을 갖게되었다. 참여자들은 같은 커뮤니티라는 동질감을 느끼면서도 국적, 종교 등과는 별개로 사회적 활동을 하기도 하고, 특히 토큰에 기반한 경제적 소비활동도 하고 있다.

  죠셉은 갑자기 헨리가 보고싶었지만 이번만큼은 자신만의 시간을 갖기로 했다. 그런 의미에서 그는 쪼그라들대로 쪼그라든 자존심을 애써 외면하면서, 오랜만에 칼럼 하나를 작성하기 위해  가방에서 노트북을 꺼냈다. 살짝 취기가 올라와서일까, 왠지 무거운 주제를 다루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


「가명성과 익명성이 낳은 현금으로의 회귀, 우연인가 필연인가」 

  2009년 초 등장한 비트코인은 '가명성'이라는 가면 덕분에, 거래 참여자가 누구라고 특정지을수 없지만 분산원장을 통해 추적이 가능한 암호화폐의 길이 열렸다. 하지만 그 '가명성'은 시간이 지나면서 인간의 본능에 가까운 개인정보보호욕구를 자극하면서 '익명성'으로 진화하였고, 결국엔 발달된 전산암호학과 거대한 토큰경제가 결합되어 누구나 갖고싶어했던 스위스계좌가 개개인의 디지털 지갑속까지 들어간듯한 시대가 도래하였다. 그러나 아무리 익명거래를 한다해도 기술적 결함이 발생되거나 중앙화거래소를 이용하는 순간, 그 익명성이 해제되면서 거래내역이 노출될 수 있다.
  한편, 거래 추적 불가능은 없을것이라는 정부는 철저한 추적 시스템을 구축하여 토큰세상을 여는 마스터키를 확보했다고 판단하였다. 하지만 그 판단과는 반대로 토큰경제가 전 세대의 일상속에 상당히 스며들때쯤, 익명성기술을 탑재한 토큰체제 큰 문제없이 토큰경제의 효용성을 세상에 전파하였고, 장기간 연구와 모니터링을 해온 주요 국가들은 통제불가능한 익명성과 토큰경제체제를 그대로 놔뒀다가는 기존 기득권에 득보단 독이 될거라고 결론내리고 견제하기로 마음먹는다. 이 사활을 건 견제는 의외의 파장을 일으키는데, 바로 구세대와 신세대간 갈등이다.

Cash%2B%2526%2BToken.jpg

  아직까지 현금이 익숙한 구세대는 정부에 대한 반발과 익숙함 때문에 그에 대한 반발로 현금으로의 회귀를 시작했고, 태어날때부터 토큰이 곧 일상화폐라고 인식한 신세대는 그런 구세대를 조롱하며 정부가 견제할수록 토큰을 더욱 사용하였다. 그런데 그때쯤 우연찮게 익명성 프로토콜의 치명적인 결함이 발생하였고 비슷한 시기에 비트코인을 포함한 암호화폐의 최대 거품이 빠지자 일대 혼란이 일어난다. 결론적으로, 안전하고 투명하면서도 개인정보를 보호할수 있으리다 여겼던 '가명성'과 '익명성'에 기인한 탈중앙화 토큰에 대한 신뢰와 지지에 균열이 생겼고, 그나마 브랜드가치가 높았던 주요 암호화폐들은 살아남아 무정부주의자들의 자산보존수단으로 전락해버렸다. 그와 동시에 주요 국가들은 기다렸다는듯이 국가토큰경제시스템을 속속 도입하여 혼란스러운 경제시스템에 믿을수 있는 자산은 국가토큰뿐이라며 선전과 홍보에 열을 올렸고, 일상속 토큰은 물론 익명성 토큰 역시 정부주도로 기술개발되고 있는 현재에 이르렀다. 이 모든 과정에서 일어난 의심스러운 사건과 사고들이 생긴 것은 단순 우연인걸까 아니면 언젠간 일어났을 필연적인 걸까.


  간만에 칼럼작성이 힘들었는지 아니면 취기가 확 올랐는지 집중력이 흐트려졌고, 탈고는 나중에 하기로 하고 계산을 마치고 바를 나섰다. 금요일 밤인지 밤거리에는 사람들이 많았고, 죠셉은 인파속을 지나 집으로 성큼성큼 향했다. 이제는 인파 속 사람들 중 누구도 그를 알아보지 못하지만 그는 여전히 그 당시의 본인과 대중을 기억한다. 사토시 스캔들 이후, 대중은 죠셉에게 더 자극적이고 음모론적인 가십성 기사를 기대하였고, 그는 자신의 뜻대로 올곧게 미디어활동을 하는 이상과는 달리, 대중에게 잊혀지지 않기 위해 본능적으로 관심끌기용 기사들을 쏟아내기 시작하였다.
  그게 잘못된 판단이었을까. 암호화폐의 거품이 빠지고 나자 그의 전성기 역시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과거 존재했던 수많은 토큰들처럼 죠셉 역시 지속가능한 매력을 보여주지 못한 탓에 본인의 가치가 떨어진 셈이다. 그래도 오늘 밤은 간만에 글을 작성해서인지 옛날로 돌아간것 같은 기분과 함께 왠지모를 뿌듯함을 느꼈다. 자신의 이런 기분을 누군가 알아주길 바라는 듯, 길가 벤치에 앉아 지나가는 사람들을 둘러보며 또다시 상념에 잠긴다.

  현재의 비트코인의 상징성과 파급력이 예전과 비교할때 상당히 몰락했다고 하지만, 어찌보면 언젠간 도래할 '영광의 하산'을 한거라고 그는 생각했다. 비트코인이 보여줄수 있는 가치와 가능성을 보여줄만큼 보여준 덕분에, 다른 프로젝트들이 시행착오를 덜 겪으며 더 빠른 속도로 빛을 발할수 있었고 그 모든게 큰 산업으로 발전하여, 킬러디앱(Killer Dapp)의 등장과 토큰의 대중적 수용(Mass adoption) 덕분에 전세게 경제금융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기 때문이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왜 영광의 하산을 했냐'는 것이다. 그 이유는 하나에 있지 않고 여러가지 이유가 뒤섞여 특정 시점에 터졌다는 것이 그의 결론이다.
  우선, 분명 존재했지만 동시에 존재하지 않았던 사토시가 알고보니 잔인한 인물로 밝혀진 '사토시 스캔들'도 이유가 되었다. 혹자는 자살한 살인범 곁에 남겨진 사토시 지갑의 프라이빗키가 적힌 유서는 정부나 당국이 조작한 것이고, 진짜 범인은 분명 기득권층의 꼭두각시라는 음모론을 제기하기도 했다. 그게 사실이든 아니든 분명한 점은 대부분의 사람들의 머릿속에 사토시는 잔인한 존재로 각인되었다는 사실이다.
  또 다른 이유로는, '토큰의 양면성' 때문이다. 인터넷을 예를 들면, 인터넷은 과거에 즉각적 뉴스 제공하고 빅데이터를 탄생케한 혁신을 보여줬음에도 불구하고, 조용히 묻혔을 각종 사건, 사고가 인터넷을 통해 전세계에 빠르게 퍼지면서, 결국 세상은 폭력이 만연하므로 오직 힘으로 이 혼란을 잠재워야 한다는 정치적 선전도구로 전락해버렸다. 그런데 인터넷 이상으로 파급력 있고 활용성이 좋은 블록체인은 기존의 인터넷과 같이 거대한 분산 네트워크이자 즉각적인 디지털 커뮤니티를 구축하기도 했지만 토큰이라는 특수한 경제 메커니즘 역시 지녔다. 다만, 이 특성때문에 인간의 탐욕과 군중심리와 결합되어 전에 없던 새로운 전체주의(Neo Totalitarianism)가 촉발되었다. 이게 가능했던 이유는, 국제정서가 점점 더 혼란스러워지면서 늘어난 비트코인의 과격추종자들과 무정부주의자들이 서로 동질감을 느끼면서 그들만의 정신적 결속을 다졌고, 비트코인을 포함한 토큰들을 그들의 활동의 경제적 기반으로 삼았기 때문이다. 이렇게 국적을 초월한 전체주의 커뮤니티는 그림자 거버넌스의 교묘한 선동에 자극을 받아, 열혈 추종자 위주로 곳곳에서 유혈사태와 테러를 일으키면서 결국 그들 스스로 사토시 정신의 한계를 그어버렸다. 그러자 사토시는 역시 살인자 우두머리라는 사람들의 부정적 인식만 짙어졌다.
  그런데 영광의 하산의 결정적인 이유는 따로 있다. 바로 '거품'이 빠진것이다. 사토시가 끝내 자살한 연쇄살인범이라고 드러나면서, 비트코인은 한동안 사상 최고의 상승랠리를 기록한 뒤, ASIC채굴집단 등 암호화폐 기득권들간의 끝 모르는 정치적 다툼에 의해 네트워크 보안이 취약해졌고 그때쯤 그의 프라이빗키를 통해 획득한 '사토시 자산'인 100만개의 비트코인을 시장에 뿌려지면서 역대 최고 거품이 인류사에 기록되었다.

  죠셉은 주마등처럼 과거 자신이 취재해온 비트코인의 흥망성쇠를 생각하니 정신이 갑자기 혼란스러워졌고, 급 피곤해졌다. 한때 달러는 물론 금마저 대체할거라는 기대를 품게했던 비트코인의 역사가 왠지 자신의 인생역사와 오버래핑되는 것같아 묘한 동질감이 들었다.
  씁쓸한 마음을 안고 집 앞에 도착하여 현관문을 열때, 문 아래 틈으로 뭔가가 보였다. 서류봉투 하나가 문 아래 틈에 끼워져 있는 것을 보였고 고개를 서서히 숙이며 그 정체가 뭔지 파악하기 시작했다. 혹시 헨리가 뭘 놓고 갔나 아니면 구독하지도 않은 신문을 찔러놨나라는 생각을 하며 손을 뻗어 조심스럽게 봉투 모서리를 잡아당겼다. 그러자 문구 몇개가 눈에 띄였다. '최고급 기밀'이라는 글자와 함께 그 바로 아래에 네 글자가 적혀있었다.

  'L.U.C.Y'

  죠셉은 두리번 거리며 집 주변을 둘러보았으나 아무도 없었다. 잠시 고민하다가 에라 모르겠다 싶어서 일단 그 서류봉투를 품에 넣고 집안으로 재빠르게 들어가 현관문을 걸어 잠궜다.
  뭔가 심상치 않은 서류임을 직감한 죠셉은 집안에 들어와서도 긴장을 늦추지 않고 자기 집 구석구석 몰래 들어온 흔적을 확인하기 시작했다. 모든게 있는 그대로임을 확인하고 자기 서재로 들어가서야 조금 안도하였다. 심호흡을 하며 정체불명의 서류봉투를 조심스럽게 열었다. 봉투속 서류 위쪽에는 최고급 기밀이 표시되어있었고, 딱 봐도 어마어마한 프로젝트에 대한 내용이라는 것을 알수 있었다.

%25EB%25B9%2584%25EB%25B0%2580%2B%25EB%25AC%25B8%25EC%2584%259C.jpg 

'LUCY의 상품화와 그에 대한 윤리적 타탕성'
'LUCY의 잠재력과 그 한계'
'LUCY 프로젝트의 주최와 스폰서'

  죠셉은 주요 키워드들 위주로 빠르게 훑어보면서 떨리는 마음을 주체할 수 없었다. 이 떨림과 설레임은 사토시 스캔들 시절을 상기시켰고 뭔가 있다는 생각이 번뜩 들었다. 일단 불안한 마음에 뒷뜰에 설치한 비밀공간에 숨겨놓기로 했다. 비밀 서류의 내용을 상기시키면서 거실로 나왔다.
이게 하늘이 주신 또한번의 기회인지 아니면 끝없는 나락으로 떨어질 위기인지 가늠할수 없었지만 분명한것은 더이상 잃은것도 없는 그에게 이것은 하늘이 내린 기회이자 위기였다.

  긴장을 늦추지 않은채 며칠동안 외출을 하지 않으며 고민을 했고, 고심끝에 누군가를 찾아가기로 마음먹었다. 그러기전에 우선 죠셉은 기밀서류의 주요내용만 수기로 작성한 요약서를 만들기로 하고 바로 실행에 옮겼다. 자기가 아는 한 블록체인과 생명공학 등 혁신융합에 능통한 그 분이라면 믿고 조언을 구할수 있을거라고 생각했다. 찾아가기전에 미리 연락을 할까 하다가 일단 그분이 여전히 거기에 계속 사는지 확인할겸 그냥 찾아가기로 했다. 죠셉은 오랜만에 말끔한 옷차림을 하고 예전에 자주 들락날락한 그 분 집 앞에 섰다. 데이빗이라는 익숙한 이름을 발견한후 여전히 여기에 사는 걸 확인하자 안도감이 들었다.
  데이빗은 죠셉이 사토시 스캔들 특종을 낸 이후 알게된 분으로, 이후 언론 활동을 할때 관련 지식을 얻기위해 자주 자문을 요청했던 분이다. 한때 자주 만났지만 성공신화가 빛바래면서 그놈의 자존심때문에 한동안 연락을 못 했다. 그래서인지 집 앞을 서성거릴 뿐 문을 두드리기가 망설여졌다.

"자네 왔구만. 이게 얼마만인가?"

죠셉은 깜짝 놀라면서 뒤를 돌아보자 데이빗이 자기에게 걸어오고 있었다.

"아, 선생님, 연락없이 이렇게 갑자기 방문해서 죄송합니다. 잘 지내셨죠?? 하하"

죠셉은 멋쩍은 듯 웃으며 데이빗에게 인사를 건넸다.

"연락도 없이 자네가 온 걸 보니, 무슨 할말이 있는 게군. 일단 안으로 들어감세"

둘은 집 안으로 들어갔고 한동안 서로의 근황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그래, 그렇게 지냈었구만. 그렇지 않아도 자네가 바쁘면 바쁜대로, 어려우면 어려운대로 연락이 없는 것 같아서 나도 굳이 자네에게 연락을 하지 않았네. 내가 자네 성격을 모르는 것도 아니고.. 어쨌든 지금이라도 이렇게 날 찾아오니 반갑고 좋네."

"자주 선생님에 대한 생각은 했지만, 그간 연락을 하지 못해 마음이 무거웠습니다. 죄송합니다."

"뭐, 사람사는게 다 그렇지. 때로는 가족도 자주 못보는데, 자기 마음처럼 그게 다 되나. 그건 그렇고, 날 찾아온 용건이 뭔가. 자네가 그냥 안부인사 묻자고 오는 사람은 아닐거고."

"하하. 먼저 말씀해주시니 질질 끌지 않고 바로 말씀드리겠습니다. 흠흠"

죠셉은 순간 긴장감이 들면서 목이 메었다.

"다름이 아니고, 며칠전 귀가하는데 집앞에서 의문의 서류를 발견했습니다. 현재까지 제 감과 판단으로는, 그 서류는 매우 비밀스러운 내용이 담겨있고 깊게 관여할수록 위험하지만 그만큼 기자로서 매력적인 소재라고 결론내렸습니다. 다만, 제가 전문적인 지식이 부족해서 그 내용이 이해하기 어려워서 선생님으로부터 자문을 구하려고 찾아뵜습니다."

"흠 그렇군."

데이빗은 놀라는 기색은 커녕 옅은 미소를 지으며 차 한모금을 마셨다.

"혹시 그 서류를 가져왔는가"

죠셉은 말없이 가방에서 요약서를 꺼냈고, 데이빗은 그것을 면밀히 살펴보고 입을 열었다.

"자네는 이 내용에 대해서 어느정도 이해했나?"

"정부주도로 비밀 프로젝트가 계획중인것까지는 알겠지만 세세하게는 이해하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이렇게 선생님께 이렇게 찾와왔구요."

"하나만 묻지. 자네는 이걸 그대로 덮을텐가, 아니면 위험하더라도 한번 파볼텐가"

죠셉은 선생님 역시 뭔가 느꼈음을 직감하고 망설임없이 대답했다.

"저 아시잖아요"

"그렇구만. 잘 알겠네. 일단 이건 나에게 맡기고 다음 만날때 더 얘기함세. 나 나름대로 좀 더 알아보고 얘기할 필요가 있어서 그러니 이해해주고"

"네 알겠습니다. 저도 굳이 서두르지 싶진 않습니다 하하"

죠셉은 데이빗이 즉답을 하지 않는 것을 예상했다는 듯 반응했다.

"선생님, 다시한번 연락 자주 못 드려 죄송합니다. 그럼 연락 기다리겠습니다"

"그래. 아, 혹시 다음에 만날때 그 원본 서류도 볼수 있을까?"

"아 네,, 알겠습니다. 갖고 오겠습니다"

몇 년만에 만난 그들은 조만간 만날것을 기약하며 헤어졌다. 그때 마침 헨리로부터 전화가 왔다.

"선배, 드릴 말씀이 있어서 그런데 선배 집으로 가도 돼요?"

"어, 안 그래도 지금 집에 가고 있어. 우리집에서 보자"

"그래요. 저번에 선배가 알려준 비밀번호 누르고 집 안에 들어가 있을게요"

"야, 그냥 집 앞에,,"

'뚜~ 뚜~'

  멋대로 끊어버린 헨리를 욕하며 죠셉은 차 시동을 걸었다. 지난번 만남에서 우울증 걸린 자기가 나쁜 생각을 할까 걱정하는 헨리에게 집 비밀번호를 알려준게 실수였다. 사실 죠셉은 자기 공간이 누군가에게 공개되는 것도 불쾌하지만 지금은 온 신경이 기밀서류에 쏠려있었기 때문에 더욱 불쾌해졌다. 당장 비밀번호를 바꿔야겠다는 다짐과 함께 재빨리 집으로 향했다.
  그런데 앞마당과 뒷뜰이 있는 2층 주택인 자기 집앞에 도착하자 헨리는 보이지 않았고 현관문은 살짝 열려있었다. 문도 제대로 잠구지 않고 먼저 들어간 헨리를 욕하며 집안으로 들어가려는 순간 뭔가 이상했다. 차 시동을 끄지 않은채 집에서 약간 멀리 차를 정차시키고 집으로 조금씩 향했다. 혹시 몰라 현관으로 바로 들어가지 않고 잠시 떨어져 집 창문들을 들여다봤는데 누군가의 실루엣이 비쳤고 무슨일이 벌어졌다는 강력한 확신이 들었다. 분명한 것은 그 실루엣이 후배의 것은 아니라는 점이다. 그리고 문득 뒷뜰에 숨겨둔 기밀서류가 생각났다. 그는 옆집을 끼고 크게 돌아서 자기집 뒷뜰로 향했고, 비밀공간 안에서 기밀서류를 포함한 총과 현금 뭉치들을 챙겨 다시 크게 돌아 자기차로 돌아가기로 했다.
  그런데 그 순간 자기 집 뒷뜰 한켠에 후배 헨리가 피를 흘린채 쓰려져 있는 걸 발견했다. 순간 심장이 덜컹하면서 후배를 흔들어 깨웠으나 아무 반응이 없었고 몸에 아무 힘이 없었다. 그때 뒷문을 통해 다가오는 누군가가 있어 살짝 몸을 숨겼고 곧 총을 든 두명의 사내가 눈에 띄었다. 분위기가 심상치 않음을 느낀 죠셉은 헨리에게는 미안하지만 이 현장을 벗어나기로 하고 조용히 몸을 숙인채 뒷마당을 빠져나왔다. 그리고 차를 몰아 시내로 향했다. 운전을 하면서도 자기가 겪고있는게 정말 현실인지 꿈인지 혼란스러움과 동시에, 자기가 죽을뻔 했다는 두려움보다 아끼는 후배가 죽었을수도 있다는 불안감이 들었다.

  죠셉은 충분히 안전하다고 생각이 될 정도로 멀리 와서야 조금 정신을 차렸고 거기서 발견한 모텔에서 며칠간 지내면서 생각을 정리하기로 했다. 일단 자기 집에서 벌어진 사건에 대하여 만 하루가 지나도 온오프라인상으로 단 하나의 기사도 없었고 자기가 아는 기자들을 통해서도 그와 유사한 사건사고 내용을 들을수 없었다. 인정하고 싶지 않았지만 자기 대신에 애먼 후배가 당했고 이 사건이 난 이유는 바로 기밀서류라는데 자체결론을 내렸다. 문득 위험해지더라도 파볼거냐고 물어본 데이빗의 질문이 떠올랐다. 이렇게 될줄 누가 알았겠는다. 만약 스스로 낸 결론이 사실이라면, 이렇게 된 이상 후배의 죽음이 헛되지 않도록 끝까지 가보기로 했다.

  며칠간 고민을 한 끝에, 데이빗을 다시 찾아가 보기로 했다. 대신에 데이빗이 믿을만한 사람이라해도 기밀서류에 대해 알고있는 존재였기에 기밀서류 원본은 안전한 장소에 놓고 적당히 주요내용을 적은 사본을 갖고 방문하기로 했다. 총까지 챙겨 다시 찾아간 데이빗의 집에 마침 그가 있었고 기다렸다는듯이 그는 죠셉을 지난번처럼 반겼다.

"마침 잘왔네. 저번에 자네가 준 자료에 대한 분석이 끝났네."

"..."

죠셉은 말없이 무표정으로 고개만 살짝 끄덕였다.

"자네때문에 나까지 위험해질수 있지만, 나 역시 자네와 같은 배를 타기로 했네"

"네, 선생님 이해해주셔서 고맙습니다."

"혹시 원본은 갖고 왔나"

"네 여기 있습니다"

데이빗은 원본을 자세히 확인한 후 죠셉을 응시하며 말했다.

"나도 이 내용은 백프로 이해하지 못하기 때문에 여기저기 자문을 구했네. 원본내용을 딱 보니 역시 예상대로 시간을 끌면 안될것 같군. 그래서 도움을 받을 전문가분들을 바로 부를까 하는데 괜찮겠나?"

  죠셉은 이 불안한 시기에 잘 모르는 사람들을 만나는게 불쾌했지만 어쩔수 없었다. 이젠 못 먹어도 고다. 전문가들을 기다리는 동안 데이빗은 죠셉에게 요약서에 대해서 알아낸 정보들을 설명하였고, 죠셉은 며칠간 마음고생한 것은 잠시 잊고 기밀서류에 집중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잠시 쉬는시간에 죠셉은 화장실에 들러 다시 데이빗의 서재로 돌아가는데 낯익은 쟈켓이 보였다. 그 자켓은 평범한 디자인이 아니어서 기억나는데 어디서 봤는지 생각이 날듯말듯 하였다. 계속 생각하면서 서재에 들어서자 데이빗은 상기된 표정으로 죠셉을 보며 말했다.

"전문가들이 거의 도착했다니 배웅 좀 나가야겠네.  자네는 집에 좀 있게."

  바로 그 순간 죠셉은 그 자켓을 어디서 봤는지 생각났다. 바로 후배가 자기 집에서 당한 날, 창문을 통해 집 안에서 발견한 누군가가 입고있었던 자켓이었다. 아차 싶은 순간에 데이빗이 집을 나서는 동안 기밀서류를 챙겨 나가려고 했지만 서류는 눈에 띄지 않았다. 그냥 집을 빨리 나서야겠다고 결심한 순간 현관에서 데이빗과 마주쳤다.

"자네 지금 어디 가나"

"...."

말없이 품안에 총을 꺼내려는 제스쳐를 하는 데이빗을 보자 이제는 알았다는듯 심호흡을 하고 오히려 되물었다.

"지금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거죠?"

"뭘 말인가"

"왜 이렇게 변하셨나요?"

데이빗은 자기 몸뒤로 현관문을 걸어잠구면서 대답했다.

"자네가 갖고온 자료는 내가 자문으로 참여한 프로젝트에 대한 내용이네. 이건 절대 누출되서는 안되는 기밀인데, 운좋게 자네가 날 찾아왔고 나까지 위험해지지 않으려면 어쩔수 없었네"

"하아,, 그래서 꼭 이렇게 했나요?"

"이렇게 하지 않으면 내가 위험해지니깐. 그치만 자네를 꼭 죽음으로 몰고 싶지는 않아. 그래서 한가지 부탁을 하자면 곧 전문가들이 도착할때까지 아무 말썽 피우지 않았으면 하네."

"아, 그 전문가들이 그쪽으로 전문가들이군요."

죠셉은 두려움보다는 배신감과 허탈감에 헛웃음만 나왔다.

"선생님, 하나만 묻죠. 저로 인해 선생님이 살아남아도, 끝까지 죽음의 위협에서 자유로워질거라고 생각하나요?"

"자네 말대로 나중에 나도 단물 다 빠지면 제거될수도 있지. 하지만 자네생각보다 난 꽤 쓸모있는 사람이고 나도 나만의 계획이 있어"

"선생님의 그 자신감이 참 부럽네요. 이런 분인줄 알았으면 혼자 우울해하기 보다 선생님 뵈면서 저도 자존감 올릴걸 그랬나봐요"

  그때 2명의 '전문가'들도 집 앞에 도착했다. 죠셉은 이제 정말 끝이라는 생각이 들면서, 곧 후배를 만나서 미안하다는 말을 전해야겠다는 생각만 들었다. 그때 총성이 울렸다.

'탕, 탕'

  죠셉은 그 총소리가 자신을 쏘는게 아니라, 다른 누군가가 데이빗과 그의 일당들을 향해 쏜것을 눈치채고 재빨리 그 자리를 떠났다. 떠나면서 위기에 처한 자신을 구해준 젊은 여자와 눈이 마주쳤다. 그녀는 자신을 따라오라는 손짓을 보냈고 고민할 틈없이 일단 그녀를 따라가기로 했다. 그녀 차에 탑승했고 따라오는 차나 사람이 없는 것을 확인한 뒤, 한 쪽에 정차시키고 둘은 차에서 내렸다.

Joseph%2Band%2BCourtney.jpg


  "저에요, 그거 보낸사람이"

  그녀는 죠셉에게 대뜸 말했다.

  "네?"

  죠셉은 아직도 불안한지 주변을 둘러보며 물었다.

  "그 기밀서류, 제가 보냈다구요"

  "..."

  그 망할 서류만 아니었으면, 후배도 죽지 않았을거고 우울했을지언정 죽을뻔하지는 않았을거라고 죠셉은 생각했다. 아니, 이제는 살아야만하는 이유가 생겼으니 좋아해야하나. 자기 머리가 어떻게 된건 아닌가 싶을정도로 이런저런 생각이 든 죠셉은 갑자기 정신이 차린듯 그녀에게 따져 물었다.

  "왜 저죠? 혹시 절 알고 있나요?! 왜 하필,,,"

  죠셉은 화를 내다가 갑자기 목이 메어 말을 이을수 없었다.

  "유명한 기자 잖아요, 죠셉님은.."

  이번엔 그놈의 망할 스캔들인가. 분명 내 팔자는 평탄하지 않을거야. 그러니 내 인생이 이 모양이지. 죠셉은 자기 인생을 비관하면서 다시 물었다.

  "그러는 당신은 누구에요?"

  "아, 인사가 늦었네요. 저는 코트니라고 해요"

  말없이 고개를 떨구며 잠시 있던 둘은 일단 혹시있을 미행을 피하기 위해 인근 카페테리아로 이동했다.

  "우선 날 살려줘서 고맙다고 해야하는지 아니면 이 지경을 만들어서 화를 내야하는지 모르겠지만, 왜 날 선택한거죠?"

  죠셉은 주문한 음식을 기다리면서 코트니에게 추궁하기 시작했다.

  "고의는 아니었지만 위험에 빠뜨리게 만든건 미안해요. 기자님에 대해서는 예전부터 익히 알고 있었는데, 제가 그 비밀서류를 제 손에 넣은 순간 왠지모르게 기자님이 제일 먼저 생각났어요. 그래서 그냥 내가 갖고 있는것보다 기자님이라면 세상에 알릴수 있을것 같아서 고심끝에 기자님 집앞에 놓은거에요. 그리고 그때부터 기자님을 멀리서 미행해왔어요. 미행한 점에 대해서도 죄송해요"

  죠셉은 도대체 어디서부터 일이 꼬였는지 과거를 거슬러 가다가 인생 전체가 꼬인것 같은 우울함에 생각을 멈추고 방금 나온 음식을 물끄러미 바라보며 입을 열었다.

  "그 프로젝트에 대해서 얼마나 알고 있어요?"

  "잘 알고 있어요. 그 프로젝트에 참여했으니까요"

  "참여라면 어떤 참여인가요?"

  "그건,, 말하고 싶지 않아요. 아니 기억나지 않는다는 표현이 더 맞을거에요. 분명한것은 저도 피해자고 뭔가 심상치 않은 일이 벌어진다는 거에요"

  죠셉은 자기도 굳이 알고싶지 않는다는듯 체념하며 질문을 이어갔다.

  "저를 믿는건가요? 아니,, 제가 당신을 믿을수 있나요?"

  "이 상황에서 저를 믿으라고는 할수는 없지만 저는 기자님을 믿어요. 어쨌든 이렇게 된이상 기자님은 이 프로젝트에 대해 아는 사람이 된거고, 기자님의 과거 경력보면 분명히 저를 도와줄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요"

  왠지 꽃뱀에게 낚여도 단단히 낚인것 같은 기분이 들었지만 사실 죠셉 본인도 목숨을 구해준 은인이면서 그 기밀에 대해 잘 알고있는 이 여자를 조금 의심스럽지만 믿어보기로 했다.  그렇게 생각하니 왠지 모르게 긴장이 살짝 풀리면서 갑자기 배가 고파졌다. 그의 마음을 눈치챈듯 코트니가 말했다.

  "기자님이 저를 조금이라도 믿는다면 제가 안전한 곳으로 모실게요"

  죠셉은 이제 정말 죽기밖에 더 하겠냐는 심정으로 그녀를 따라갔고 도착한 곳은 구 시가지에 위치한 허름한 차고지였다. 제발 호랑이 굴이 아니길 바라면서 태연한 척 건물 안으로 들어갔다.

  "저희 아버지가 장사꾼이었는데 트럭을 주차하고 거래물품을 보관하던 창고에요. 지금은 제가 내부공간을 개조해서 저만의 아지트로 사용하고 있는 곳이죠"

  "이런 차고지는 지나가면서 겉으로만 봤지 실제로 들어온건 처음인것 같네요. 그런데 내부구조가 독특한것 같긴 하네요"

  "네 맞아요. 시간은 좀 걸렸지만 오로지 저만을 위해서 개조해봤어요"

  죠셉은 이쁘장하면서도 당찬 그녀에 대한 정체가 점점 더 궁금해졌지만 다음을 기약하기로 했다. 게다가 최근 많은 일이 있어서 그런지 몹시 피곤했다. 이번에도 그의 마음을 간파한듯이 그녀는 물었다.

  "괜찮다면 당분간 여기서 지내면서 앞으로 어떻게 해야할지 얘기하면 좋을것 같은데, 괜찮을까요?"

  그 외 다른 방법이 없었기에, 마냥 내키진 않는 듯 죠셉은 고개를 살짝 끄덕였다.

  "이해해줘서 고마워요. 기자님은 저쪽 방을 사용하면 될것 같아요. 저는 건너편 쪽 공간에 있으니 필요한거 있으면 불러요. 일단 푹 쉬세요"

  죠셉은 그녀가 알려준 방으로 가서 침대에 앉아 잠시 멍 때렸다. 그러나 좀 지나지 않아 간만에 느껴보는 편안함과 찌든 피로감에 침대에 그대로 누웠고 잠이 몰려왔다.


  죠셉은 그녀의 아지트에서 지내는 동안 그녀로부터 기밀 프로젝트에 대해 들을수 있었다. 기술적인 부분에 대해선 그녀 역시 전문가가 아니기에 잘 몰랐지만 서류를 통해 머리속으로만 이해한 추상적인 것들이 그녀의 설명덕분에 거의 완벽하게 이해할수 있었다.

  "인간을 블록체인화(Tokenized Human Offereing, THO) 한다는 건 얼핏 보면 정말 멋진것으로 생각할수도 있지만 따지고보면 무서운 일이고 또 그렇게까지 해야하나라는 생각이 들어요"

  그녀의 말대로 그 프로젝트 핵심은 유무형자산을 토큰화하는 단계를 넘어 인간을 블록체인에 올려 상품화한다는 것이었다. 문제는 그 배후에는 누가 있는지였다. 그녀의 경우, 우연히 발견한 구인광고를 통해 그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되었다. 참여하기에 약간 미심쩍었지만 엄청난 보수 조건에 혹해서 참여하기로 했다.

  "혹시 오해하실것 같아 미리 말씀드리지만 그 블록체인에 올려진 인간은 제가 아니에요. 전 단순 참여자로서 조건이 정말 좋아 참여했지만 뭔가 석연치 않아서 중도에 제멋대로 그만두었고, 이후 살해위협에 계속 참여하다가 몰래 그 비밀자료를 들고 도망쳐나온거에요. 사실 걸리면 당장이라도 죽을수 있지만 이렇게 된이상 죽긴 죽더라도 끝까지 가보려구요"

  "내 인생도 파란만장하다고 생각했지만, 당신도 참 대단하네요"

  죠셉은 자기가 죽을뿐한 경험은 잊어버리고 그녀의 대담함에 놀라워 했다. 그리고 그 프로젝트를 처음 알았을때는 어마어마한 프로젝트라고 생각했는데 막상 계속 머릿속으로 되새겨보니 윤리적인 문제를 제외한다면 상당히 매력적인 비지니스 모델이라고 생각했다.

  "사실 저도 프로젝트는 그 정도밖에 몰라요. 그런데 기자님이 더 관심있을 정보가 있어요"

  "이것보다 더 한게 있을까요. 이젠 더 이상 놀랄것 같지 않은데요"

  "음,, 그래요? 만약 사토시가 지금 살아있다면?"

  죠셉은 순간 자신의 귀를 의심했다.

  "사토시가 살아있어요. 어디있는지는 모르지만 제가 봤어요"

  간만에 찾은 평안은 어디가고 죠셉은 자신의 몸안에 다시 긴장이 가득 차는걸 느꼈다.
"사토시 역시 그 프로젝트에 참여했었어요. 그리고 사토시가 연쇄살인한것은 사실이에
요. 다만 사실이 아닌게 있다면 그가 자살했다는 점이에요"

  죠셉은 자기가 특종으로 낸 기사가 다시 한번 사실이었다는 점에 기뻐하면서도 아직 사토시가 살아있다는 사실에 놀랐다. 그는 정말 누구인가, 아니 그의 배후에는 도대체 누가 있는건가. 만감이 교차할때쯤 정적을 깨는 소리가 들렸다.

  누군가 차고지 앞으로 차를 몰고 기웃거리고 있었다. 차고지 안의 모든 불을 끄고 창밖을 보니 차에서 한 남자가 내렸다. 그는 다름아닌 데이빗이었다. 그가 어떻게 이 차고지의 위치를 알았는지는 모르겠지만 중요한건 이 지긋지긋한 상황을 벗어나는 것은 물론 살아남아야한다는 생각뿐이었다.

  "기자님, 어서 이쪽으로 오시죠"

  죠셉은 그녀가 가리키는 곳으로 이동했고 거기에는 쪽문이 있었다. 데이빗은 두 사람이 차고지에 있다는 것에 확신한듯이 차고지 외벽을 타며 주변을 살피기 시작했다. 둘이 쪽문밖으로 내달렸고, 데이빗은 누군가 달리는 소리를 감지하자마자 총을 꺼내들고 뒤쫓았다.

  '탕!'

  잘 달리던 죠셉이 앞으로 엎어졌다. 코트니는 멈추고 뒤를 돌아보니 죠셉이 땅바닥에 누워있었다.

  "계속 달려가요. 총에 맞은건 아니고 그냥 놀라서 넘어진거니 어서 달려요. 따라갈게요"

  코트니는 그의 말에 아랑곳하지 않고 그에게 돌아가 그의 몸을 일으켰다. 그때 다시 데이빗의 총이 그 둘을 겨눴다.

  '탕!'

  이번엔 코트니가 넘어졌고 총알이 그녀의 오른쪽 다리를 스쳤다. 죠셉은 본능적으로 그녀가 총을 맞지 않도록 그녀의 몸을 막아섰고 데이빗과의 거리는 점차 좁혀졌다.

  "괜찮아요? 일어설수 있겠어요?"

  "네, 다행히 스치기만 한것 같아요. 미안해요 저때문에,,"

  "아녜요, 오히려 제가 먼저 넘어져서 이렇게 된거죠. 그런데 이제 어떡하죠?"

  "기자님 저에게도 총이 있으니 걱정마요"

  데이빗을 총을 계속 죠셉에게 겨누고 거리를 서서히 좁혔다.

  "코트니 오랜만이군. 혹시나 했더니 역시나였어"

  "이런식으로 뵐지는 전혀 예상은 못했네요"

  이 둘은 서로를 말없이 한동안 쳐다보았다. 죠셉은 진짜 이번엔 어떤식으로든 자기를 포함한 누군가 죽을수도 있다는 공포감이 온 몸을 휘감았다.

  "선생님 일단 제 말좀 들어보세요. 일차적인 피해자는 프로젝트에 참여한 선생님과 코트니겠지만 저 역시 피해자에요. 그런의미에서 우리가 서로 쫓고 쫓겨야하는지 생각을 해봤으면 해요"

  "자네는 잘 모를거야. 내가 이것때문에 얼마나 삶이 피폐해진지 자네는 모를걸세! 중요한것은 상황이 여기까지 이른 이상 내가 죽던지 저 변절자가 죽던지 해야하네. 물론 비밀을 알아버린 자네 역시 결코 안전하다고 할순 없지."

  죠셉은 데이빗이 한말에 할말을 잃었고 한숨을 내쉬었다. 그때 앨리스가 데이빗에 총을 겨누며 몸을 일으켰다.

  "훗, 여전하군. 프로젝트 동료끼리 이러니 자네나 나나 인생이 참 기구한것 같네"

  "난 당신을 동료로 생각한 적 없어. 당신도 피해자라고 생각하겠지만 난 당신의 경우랑 달라"

  "그게 이제와서 무슨 의미가 있겠나. 어차피 결국엔 우리 셋은 모두 죽은 목숨인데. 차이점이 있다면 누가 먼저 죽느냐는거겠지만"

  데이빗은 씁쓸한듯 내뱉었다.

  그렇게 대치상황이 한없이 이어지던 그때, 저 멀리 어둠속에서 누군가가 나타났다.

  '탕! 탕!'

  "모두 동작 그만"

  죠셉을 포함한 셋은 총소리가 무서워라기보다는 건조한 목소리를 내뱉는 실루엣을 보고 얼음처럼 굳어버렸다.

  그는 다름아닌 사토시였다.

%25EB%258B%25A4%25EA%25B0%2580%25EC%2598%25A4%25EB%258A%2594%2B%25EC%2582%25AC%25ED%2586%25A0%25EC%258B%259C.jpg

  데이빗과 코트니는 그가 마스크를 쓰고 있었지만 단번에 누군지 알아챘고 매우 혼란스러워했다. 죠셉은 그들의 반응을 보고 곧 사토시란것을 눈치챘다.

  "당신이,,, 왜 여기 있는거죠?"

  "..."

  죠셉의 질문에 사토시는 말없이 양 손에 총을 각각 데이빗과 코트니에 겨눈채 천천히 그들이 있는 곳으로 걸어왔다.

  "오랜만이군, 자네. 날 죽이러 왔나?"

  데이빗은 오랜만에 만난 친구처럼 반기는듯 하면서도 긴장감이 묻어나는 표정으로 말했다.

  "누구라고는 말하지 않겠지만 도움이 안 되는 자를 처리하러 왔긴 하지"

  코트니는 스친 총상 때문인지 긴장했기 때문인지 식은 땀을 흘리며 총을 겨눈 자세를 다잡았다. 잠시 정적이 흘렀고 혼란스러워하며 죠셉이 물었다.

  "당신이 정말 사토시,,,인가요? 정말 당신이 비트코인을 만들었는지,, 지금 비트코인의 상황도 아는지 궁금하네요..."

  "잘 알고 있지, 내가 만들었으니까. 그치만 내가 자취를 감춘뒤에는 내것이 아닌게 됐지"

  "이렇게 될거란걸 알았나요?"

  "나라고 다 알순 없어. 처음엔 재미있을것 같아서 나름대로 이런저런 시도 끝에 백서를 쓰고 실제로 구현했지만 그렇게 성공할지는 나 역시 몰랐지. 중요한건 그 가능성을 떠나 어느 순간 흥미를 잃었고 그만 숨어버렸다고 하는게 맞을것 같은데"

  "당신은 나를 모를수도 있지만 난 과거에 당신을 살인범으로 세상에 알린 기자입니다, 그 이전에 당신의 팬이지만요. 결국엔 내 직업때문에 그렇게 했지만 이 자리를 빌어 미안하단 말을 하고 싶네요. 하나만 더 묻죠, 왜 사람들을 죽인거에요?"

  "난 당신에 대해 잘 알고 있어. 기자기질은 여전하군. 오히려 내가 묻지, 왜 내가 사람들을 죽였다고 생각하나?"

  "무지한 사람들을 교육시키기 위해서?"

  죠셉은 역질문에 움찔했지만 당황하지 않는듯 무심코 내뱉었다.

  "사람들은 내가 가만히 있어도 자기가 생각하고자 하는 가면을 나에게 씌우기 바빴지. 비트코인을 만든후에도 그랬고, 당신의 기사때문에 내가 살인범으로 밝혀진 후에도 그랬어. 내 스스로 정체를 밝힘으로써 세상이 나를 보는 눈을 바꿀수 있었다면 나도 그렇게 했겠지. 하지만 그렇게 했어도 큰 차이가 없을거라는 것을 어느순간 깨달았어. 그래서 난 어느순간부터 내 정체성은 세상이 기억되는대로 내버려두면서 조용히 살기로 마음먹었지"

  "조용히 지내겠다는 사람이 그런 프로젝트에 참여했나?"

  침묵을 깨고 데이빗이 말했다.

  "나도 거기에 굳이 참여하고 싶지 않았어. 아까 얘기했다시피 비트코인에 대한 흥미를 잃었고 조용히 살고싶었지만 세상은 계속해서 날 가만 내버려두지 않았어. 그때 마침 흥미있는 제안이 들어왔고 그냥 참여해보자는 마음이었지. 하지만 거기서 난 비트코인같은 어떤 성과물을 만들고 싶진 않았어. 결국에는 난 주최측이 그냥 내 존재가치나 상징성을 원했다는 결론을 내렸고 또다시 흥미를 잃었지만.."

  "허, 의외네요, 내가 생각한 사토시는 비트코인과 블록체인을 갖고 세상을 바꿀 야망이 있는 사람인줄 알았는데.."

  코트니도 이 대화에 가세했다.

  "다시 말하지만 당시에는 비트코인 만드는데 열정은 다한건 사실이야. 마치 새로운 생명체를 잉태하는 것처럼 어려웠지만 그 이상의 희열과 보람을 느꼈어. 하지만 활활 타던 내 열정은 어느순간 식어갔고 미련없이 떠났어. 그 이후에 성공하고 또 몰락한건 나와 아무런 상관이 없어. 그렇게 됐던건 나 때문이 아니라 각자가 갖고있는 지지와 탐욕이 투영된것이었을 뿐, 내가 바라던 건 아니었으니까"

  "비트코인을 포함한 암호화폐 커뮤니티 참여자들이 들으면 매우 허탈해할 내용이네요. 지금 저도 정말 허탈하구요"

  죠셉은 갑자기 과거 팬의 마음으로 돌아가 허망하다는 듯이 내뱉었다.

  "자네가 와서 반갑지만 이런 대화는 나중에 해야할것 같군"

  데이빗은 사토시를 보며 말했다.

  "데이빗, 당신이 살기위해서 누군가를 죽이지 않아도 돼"

  사토시는 데이빗을 노려보면서 말했다.

  "그건 또 무슨말인가"

  "곧 무슨말인지 알게 될거거든"

  죠셉과 데이빗은 순간 서로를 보면서 뭔가 이상하다는 느낌을 공유했다. 코트니 역시 뭔가 낌새를 눈치채고 총을 쥐고 공격태세를 잡으로 했다.

  "다들 동작 그만"

  낮은 목소리로 말하며, 사토시는 양손에 총을 쥐고 코트니와 데이빗을 겨누면서 단호하게 말했다.

  "아까 말했듯이 나는 여기 놀러온게 아냐. 도움이 안되는 인물을 제거하러 온거지"

  긴장감이 감돌며 정적이 흘렀다.

  "정말 나 답게 살고 싶은데 내 운명은 날 조용히 내버려두지 않았어. 그래서 앞으로는 또한번 발악 좀 해볼까 해. 그런의미에서 그대들도 나도 오늘을 잘 기억했으면 좋겠어. 단, 살아남아서 기억할수 있다면"

  "사토시, 꼭 이렇게 해야하나요? 당신은 스스로를 좀먹고 있어. 아무리 우리가 상상속에 그리던 이미지지만 우리가 생각한 당신의 모습은 지금의 당신이 아냐"

  죠셉은 사토시에게 진심으로 말했다.

  "아니,,, 모든게 정치적이야. 내가 만든 비트코인의 가치도, 사람들이 생각한 나의 이미지도, 나를 둘러싼 모든것들이. 언젠간 그 저주의 사슬을 끊어야겠다고 생각했고, 이제부터는 그렇게 될거야"

  그때 데이빗이 사토시를 향해 총을 겨눴고, 코트니는 데이빗에게 총을 겨누며 방아쇠를 겨눈 손가락에 힘을 실었다. 사토시는 마음먹은듯 이때를 놓치지 않고 총을 쥔 양손에 힘을 실었다.

satoshi%2Bkill%2Bagain.jpeg


  '탕! 탕! 탕!'

.
.
.
.
.
  그로부터 며칠후, 사토시와 비트코인은 나란히 주요 미디어를 장식했다.

  「베일을 벗은 사토시, 부활한 신인가 지옥에서 온 악마인가. 비트코인은 급등랠리 재개」


법적 고지 : 본 게시글은, 투자를 위한 정보제공을 목적으로 작성되었기에 투자결정은 신중을 기하여 주시기 바라며, 참고자료를 토대로 본인 판단하에 내용을 추가, 편집 등 작성되었기에 본인의 허락없이 복사, 배포, 편집 등을 할 수 없습니다.

[Bitcoin] 비트코인의 흥망성쇠(3부작) 1부 "역대 주요이슈 분석" // Bitcoin's Rise & Fall(Trilogy) Part1 v1.5

비트코인의 흥망성쇠 (興亡成衰) □ 에필로그   ㅇ 분석에 앞서     - 그동안 분석가로서 블록체인과 암호화폐가 지닌 기술 위주의 기본적 분석을 해왔으나, 투자자로서 유의미한 시세변동, 시세에 영향을 끼치는 이슈 등에 대한 분석글 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