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em] 코인판에서의 '고'해 // 'Gazua' is my confession & slogan in coinmarket v1.0

< 카라바조의 '도박꾼들'(1594) >


코인판에 기약없는 어두움이 짙어지면서
나는 스스로에게 '(告)'한다

반등장 오면 착하게 살겠노라고
본전만 찾으면 팔고 착하게 살겠노라고

다짐을 넘어선 염원을 하지만
간만의 반등에 막상 몇 프로 먹으니 
이전 마음은 어디가고 '고'얀 마음이 든다

그리곤 조금씩 판돈을 키우며 마음속으로 외친다 
그래, 못 먹어도 '(Go)'!

하지만 이내 빛이 사그라들고 다시 어두움이 찾아오자 
하늘에 간절히 청하는 나의 '해'(告解)
탐욕에 눈먼 댓가는 치를테니 제발 다시 기회를 달라고

가만 돌이켜보면 나는 늘 '고'한다
그게 내 마음속에 '(告)'하든 판돈을 키워 '(Go)'하든 
어쨌든 오늘도 코인판에서 나는 '(苦/Go)'한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Insight] JP모건을 통해 본 월가와 코인시장(2부작) 1부 // Wallstreet and CryptoMarket with JPmorgan part1 v1.2

[Insight] JP모건을 통해 본 월가와 코인시장(2부작) 2부 // Wallstreet and CryptoMarket with JPmorgan part2 v1.3

[Insight] 팍스 아메리카나와 팍스 블록체이나(2부작) 1부 // Pax Americana & Pax Blockchaina Part1 v1.1